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부동산 인사이트] 본청약은 언제? 사전청약 전 주의해야 할 것들

22일부터 뉴홈 3차 사전청약 시작…본청약까지 5~9년 걸린 기존 사례 참고해야

2023.09.25(Mon) 17:00:19

[비즈한국] 국토교통부는 9월 22일부터 하남교산, 구리갈매역세권 등 3295호의 뉴홈 사전청약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뉴홈은 지금까지 두 차례 사전청약을 시행했다. 1차에서는 최고경쟁률 고덕강일3단지 일반공급 67 대 1, 2차에서는 최고경쟁률 동작구 수방사 일반공급 645 대 1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올해 2월 경기도 고양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고양사업본부 ‘뉴홈’ 홍보관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번 세 번째 뉴홈 사전청약은 나눔형으로 하남교산과 서울 마곡 등에서 1152호, 일반형으로 구리갈매역세권, 인천계양 등에서 1225호가 공급되며, 이번 사전청약을 통해 처음으로 공급되는 선택형은 구리갈매역세권, 군포대야미, 남양주진접2에서 918호가 공급된다고 한다. 이렇게 9월 사전청약은 총 3295호 공급 예정이다.

 

자료=국토교통부


뉴홈은 주택유형에 따라 나눔형, 일반형, 선택형으로 구분되며, 이번 사전청약을 통해 선택형이 처음 공급된다. 나눔형과 일반형의 추정분양가는 전용면적 기준 60㎡ 이하의 경우 2억~4억 원대, 69~84㎡의 경우 4억~5억 원대, 선택형의 전용면적 기준 60㎡ 이하 추정임대료는 월 50만~60만 원대라고 한다.

 

나눔형(이익공유형만 해당)은 일반형 대비 저렴한 분양가로 공급하고 분양가의 80%까지 최대 40년간 저금리 모기지가 지원된다. 의무거주기간 이후 사업시행자(LH)에게 환매가 가능하며, 환매 시 처분 손익의 70%를 수분양자에게 귀속하는 유형이다. 전체 물량 중 80%는 특별공급으로, 청년(15%), 신혼부부(40%), 생애최초(25%)로 구분되며, 나머지 20%가 일반공급으로 배정된다. 

 

일반형은 기존 공공분양과 동일하며, 전체 물량 중 70%는 특별공급으로, 신혼부부(20%), 생애최초(20%), 다자녀(10%), 노부모부양(5%), 기관추천(15%)으로 구분되며, 나머지 30%가 일반공급으로 배정된다. 선택형은 6년 우선 임대 거주 후 분양을 선택할 수 있는 주택으로, 분양전환가격은 ‘입주시 감정가+분양시 감정가’의 평균 가격으로 산정되며, 나눔형과 동일하게 분양전환 시 장기저리모기지가 지원 조건이다. 전체 물량 중 90%는 특별공급으로, 청년(15%), 신혼부부(25%), 생애최초(20%), 다자녀(10%), 노부모부양(5%), 기관추천(15%)으로 구분되며, 나머지 10%가 일반공급이다. 추첨제는 일반공급 중 잔여공급(나눔형, 일반형, 선택형 공통)을 대상으로 하며, 해당지역 거주요건, 무주택세대구성원 및 입주자저축 가입요건을 충족해야 청약 가능하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한 가지 당부의 말을 전하고 싶다. 중요한 이슈다. 사전청약 추정분양가는 공고 시점을 기준으로 추정분양가를 제공하며, 실제 분양가는 본 청약 시점에 결정된다. 결국 본청약이 언제 실시될지 모른다는 것이다. 

 

이명박 정부 때 보금자리 주택을 사전청약한 사례가 있었다. 2010년 사전청약을 했었지만, 실제 본청약은 그로부터 5~9년 뒤 실시됐고, 입주까지는 최소 10년 이상이 소요됐다. 더군다나 분양가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기대보다 더 높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자료=리얼투데이


사전청약은 미래수요를 붙잡아 두려는 단기 수요 억제 정책이다. 전적으로 사전청약에 ‘올인’ 해서는 안 되고, 일반청약이나 기존 아파트 매수에도 늘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필명 빠숑으로 유명한 김학렬 스마트튜브 부동산조사연구소장은 한국갤럽조사연구소 부동산조사본부 팀장을 역임했다. 네이버 블로그 ‘빠숑의 세상 답사기’와 유튜브 '스마트튜브tv'를 운영·진행하고 있다. 저서로 ‘서울 부동산 절대원칙(2023), ‘인천 부동산의 미래(2022), ‘김학렬의 부동산 투자 절대 원칙’(2022), ‘대한민국 부동산 미래지도’(2021), ‘이제부터는 오를 곳만 오른다’(2020), ‘대한민국 부동산 사용설명서’(2020), ‘수도권 알짜 부동산 답사기’(2019), ‘서울이 아니어도 오를 곳은 오른다’(2018), ‘지금도 사야 할 아파트는 있다’(2018) 등이 있다.​​​​​

김학렬 스마트튜브 부동산조사연구소장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부동산 인사이트] 집을 사고 싶다면, 대출·자금 계획부터 세워라
· [부동산 인사이트] '미분양 주택 양도세 면제' 가능성은? 전방위적 규제 완화 필요할 때
· [부동산 인사이트] 오피스텔, 지식산업센터, 생활형 숙박시설…수익형 부동산 투자해도 될까
· [부동산 인사이트] 서울에 산다면 어느 구에서 살까
· [부동산 인사이트] '역전세난' 사라졌을까, 일시 반등일까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