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천편일률적 한국 버터, 한 업체가 거의 다 만든다

브랜드 달라도 제조사는 롯데푸드…서울우유 한 제품만 자체생산

2017.10.31(Tue) 19:03:29

[비즈한국] ‘한국 버터는 다 똑같다?’ 한국 맥주가 천편일률적이듯, 버터도 특색이 없는 식품류에 해당한다. 특색이 없는 이유는 우유처럼 맛의 구분이 어려운 특징 때문이기도 하지만, 근본 이유는 국내 대부분의 버터를 한 업체가 만들기 때문이다. 

 

한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버터들. 사진=우종국 기자


10월 31일 한 대형마트 서울 매장에서 판매 중인 고형 버터를 확인해 봤다. △서울우유 버터 △서울우유 고소한 버터 △남양유업 드빈치버터 △동원에프앤비(동원F&B) 모닝버터 △롯데쇼핑 초이스엘 신선한버터 △롯데푸드 쉐푸드 홈버터 △파스퇴르 건강한 발효버터가 있었다. 부드럽게 퍼져 빵에 발라 먹기 좋은 스프레드 버터는 식용유 함량이 30% 이상으로 높기 때문에 제외했다.

 

고형 버터 중 ‘서울우유 버터’를 제외한 나머지 6종의 제조사는 (주)롯데푸드 한 곳이었다. 대한민국 버터는 모두 롯데푸드가 만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롯데푸드는 “회사의 뿌리인 삼강산업은 1958년 국내 최초로 마가린을 만든 회사다. 유지분야 선두주자로 성장한 만큼 기술력은 뛰어나다”고 설명한다. 버터 제조 노하우를 가지고 규모를 갖춘 OEM(주문자상표부착) 제조사는 롯데푸드가 유일하기 때문에 한 업체가 다 만든다는 얘기다. 

 

제조방식도 거의 동일하다. 외국산 가공버터(유지방·야자경화유·무지유고형분) 99.66%를 수입해 이를 녹인 뒤 유화제, 합성보존료를 넣는 식이다. 경우에 따라 버터향을 강하게 만드는 착향료를 넣기도 한다. 원료인 가공버터는 네덜란드·뉴질랜드·호주 등 낙농강국이 생산한 것이다. 

 

롯데푸드가 자체 브랜드로 판매하는 ‘쉐푸드 홈버터’. 사진=우종국 기자

 

 

롯데쇼핑이 PB로 판매하는 ‘엘초이스 신선한버터’. 롯데푸드 제품과 성분이 동일하다. 사진=우종국 기자


롯데푸드가 자체 브랜드 ‘쉐푸드’로 판매하는 ‘홈버터’는 가공버터(네덜란드·뉴질랜드·호주산)에 유화제, 합성보존료를 넣어 만든다. 롯데쇼핑이 PB(Private Brand) ‘엘초이스’로 판매하는 ‘신선한버터’도 쉐푸드와 성분이 동일하다. 롯데푸드, 롯데쇼핑의 버터는 동일한 제품으로 보인다. ‘서울우유 고소한 버터’는 롯데쇼핑 제품과 성분이 동일하지만 착향료를 추가해 버터향을 강화했다. 

 

롯데푸드·롯데쇼핑 자체 브랜드도 소금·착향료·색소를 넣지 않으므로, 남양유업 ‘드빈치버터’의 ‘3무첨가’가 새삼스런 것은 아니다. 사진=우종국 기자


남양유업 드빈치버터는 가공버터(호주산) 99.66%에 유화제와 합성보존료가 들어가고 착향료는 들어가지 않는다. 남양유업은 드빈치버터를 ‘무가염, 무합성착향료, 색소무첨가’의 ‘3무첨가’를 내세운다. 롯데푸드·롯데쇼핑 자체 브랜드도 소금·착향료·색소를 넣지 않으므로, 남양유업의 ‘3무첨가’가 새삼스런 것은 아니다. 타 업체 제품에도 들어있지 않은 것을 홍보 요소로 내세우는 것일 뿐이다. 

 

동원F&B의 ‘모닝버터’는 영양성분을 추가한 것 외에는 타 버터와 거의 동일하다. 사진=우종국 기자


동원F&B 모닝버터는 가공버터(뉴질랜드산) 99.51%, 유화제 합성보존료는 타 제품과 동일하고, 비타민·토코페롤 등의 혼합제제와 오메가3(오메가쓰리) 0.05%를 추가했다. 영양성분을 추가한 것 외에는 타 버터와 거의 동일하다. 

 

파스퇴르 브랜드는 롯데푸드 소유다. 사진=우종국 기자


파스퇴르 ‘​건강한 발효버터’​의 경우는 락틱버터(네덜란드산) 97.36%로 표기되어 있다. ‘락틱(lactic)’이란 우유에서 나왔다는 뜻으로, 식용유에서 뽑아낸 유지가 아니라는 의미다. 따라서 타 버터의 성분표기에서 볼 수 있는 ‘가공버터’와 동일하다. 유지방·야자경화유·무지유고형분의 성분도 똑같다. 합성보존료가 들어간 것 외에 우유, 정제소금, 레시틴이 들어간 부분이 차별화 요소다. 파스퇴르 브랜드는 롯데푸드 소유다. 

 

‘​서울우유 고소한 버터’는 롯데푸드가 OEM 생산하는 제품들과 유사하다. 사진=우종국 기자


한편, 서울우유는 ‘서울우유 버터’ ‘서울우유 고소한 버터’ ‘서울우유 고소한 버터 2’의 세 가지 고형버터를 판매한다. ‘서울우유 버터’의 성분은 유크림(국산) 100%다. 유일하게 우유 100%로 국내에서 생산된 버터다. ‘서울우유 고소한 버터’는 롯데푸드가 수입산 가공버터로 만든 제품이다. ‘서울우유 고소한 버터 2’는 롯데푸드가 만들지만 원료를 수입산 가공버터가 아닌 국내산 버터를 사용한다. 서울우유가 자체 생산한 버터에 유화제, 합성향료, 합성보존료를 추가했다. 

 

국내산 우유로 자체 생산된 것은 ‘서울우유 버터’가 유일하다. 사진=우종국 기자


서울우유 관계자는 “버터는 우유지방으로 만드는데, 저지방우유 또는 탈지분유를 생산하면 만들 수 있다. 국내 원료 가격이 높으므로 수입산과 가격경쟁은 불가능하다. 다만 서울우유 버터는 ‘국산 우유 100%’를 홍보하고 있어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생산·판매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첨가제가 들어간 제품이 7000원대인 것에 비해, 서울우유 버터는 9000원이 넘었다. 

 

‘서울우유 버터’를 제외하면 나머지 모든 버터는 동일한 생산자가 비슷한 원료로 만든 것이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버터의 스펙은 주문업체의 요구에 맞춰서 생산한다. 자체 생산해도 원료와 제조법이 동일하다면 OEM 생산과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업체들이 버터를 자체생산하지 않고 주문생산하는 이유는 버터의 시장이 크지 않기 때문이다. 대형마트에서 치즈는 넓은 매대를 차지하고 많은 제품이 판매되지만, 버터는 한정적이다. 치즈는 대부분 유업체들이 자체생산하고 있다. 다만 치즈 원료는 가격 때문에 대부분 수입산이다. 

우종국 기자 xyz@bizhankook.com


[핫클릭]

· [홍춘욱 경제팩트] 당장 효과 있는 인기 정책만 시행해서 선진국이 될 수 있을까
· 페터 제흐 레드닷 회장 단독인터뷰 "상을 돈으로 사려 한 한국 기업 있다"
· '집 나간 노동계 돌아오라' 문재인 대통령이 전어에 담은 메시지
· IDS홀딩스 사무실 이전 정·관계 거물 화환 사이에 '경찰서장'도 있었다
· 2000년께 현대차 북한공장 추진 비화 '금지된 고백' 들어보니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