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통화녹음 쓰려니 '에이닷' 따로 'T전화' 따로, SKT 이용자들 혼란

아이폰은 에이닷, 안드로이드폰은 T전화, 기능 유사한데 연동 안 돼 불편…SKT "현재 통합 계획 없어"

2023.11.07(Tue) 16:27:29

[비즈힌국] SKT의 인공지능(AI) 서비스 ‘A.(에이닷)’이 10월 24일 업데이트 이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AI 기반의 통화녹음 및 요약 기능을 추가했는데, 이를 아이폰에서도 지원하기 때문이다. 특히 SKT 가입자에게만 이 기능을 제공하자 일부 아이폰 이용자들이 SKT로 이동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다만 SKT의 ​또 다른 ​전화 서비스 ‘T 전화’ 이용자 사이에선 혼란스럽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화 앱만 최대 3개를 동시에 써야 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진 탓이다.

 

SKT는 자사 AI 서비스 ‘A.(에이닷)’에 아이폰에서도 통화 녹음이 가능한 ‘A. 전화’ 기능을 출시했다. 사진=SKT 제공


영업직 직장인 A 씨는 최근 이동통신사를 KT에서 SKT로 바꿨다. KT 장기 이용자에 ‘가족 결합’으로 할인까지 받던 A 씨가 과감히 KT를 떠난 이유는 에이닷의 통화녹음을 쓰기 위해서다. 아이폰 이용자인 A 씨는 업무와 관련한 통화 내용을 기억하지 못하는 일이 잦아져 안드로이드 폰으로 바꿀지 고민하던 차였다. 

 

에이닷 전화를 일주일간 사용한 A 씨는 “대화 내용을 잊어버릴까 걱정하지 않아도 돼 마음이 한결 편하다. 통화 내용을 문자로 변환한 걸 보니 AI의 정확도가 높다”라면서도 “다른 녹음 앱보다 훨씬 낫지만 전화 기능 자체는 아쉬워, 아이폰 기본 전화와 번갈아 사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SKT는 에이닷을 ‘AI 개인비서’로 설명한다. 에이닷은 챗GPT 모델 기반의 챗봇이나 개성을 가진 챗봇 등 AI 채팅 서비스가 핵심이며, 뉴스·음악·게임 등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통화녹음은 ‘에이닷 전화’ 서비스의 일부로, 녹음과 더불어 AI가 통화 내용을 △대화 형태 △전체 주제 요약 △문단별 요약 등으로 정리해준다. 

 

현재 에이닷 전화 서비스는 SKT 가입자만 사용할 수 있다. 에이닷 전화를 쓰려면 먼저 전화 서비스에 가입하고, 이용 약관에 동의해야 한다. 통화녹음과 AI 요약 기능을 사용할 때는 기본 전화가 아닌 에이닷 앱으로 들어가 전화를 걸어야 한다. 전화를 받을 때도 에이닷으로 받아야 통화녹음을 이용할 수 있다. 

 

에이닷 전화가 환영받는 건 시중의 통화녹음 앱이 가진 단점을 대폭 개선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아이폰 이용자가 많이 쓰는 ‘스위치’ 앱의 경우 유료 결제를 해야 자유롭게 전화 수·발신 통화녹음이 가능하다. 또 070으로 시작하는 착신 전환용 번호를 부여받는 등 번거로움이 컸다. 통화망이 아닌 네트워크를 사용해 사용 환경에 따라 통화 품질이 떨어지는 것도 문제였다. 반면 에이닷 전화는 SKT 가입자이기만 하면 이용할 수 있어 간편하다. 

 

하지만 에이닷 전화가 등장하면서 T 전화 사용자 사이에선 불편하다는 반응이 나온다. 두 앱은 기능은 유사한데 연동이 안 돼 별도로 사용해야 한다. 예를 들어 T 전화에선 스팸 번호를 표시하는 ‘안심통화’ 서비스를 쓸 수 있지만 에이닷 전화는 지원하지 않는 식이다. SKT 가입자 B 씨는 “이번에 에이닷을 처음 써봤는데 가벼운 앱이 아니더라. 통화녹음은 일부에 불과하다”라며 “녹음, 메시지, 스팸 차단 등을 쓰려고 기본 전화, T 전화, 에이닷 전화 세 개를 오가려니 번거롭다. SKT 앱끼리 통합하거나 연동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SKT의 통화 서비스 ‘T 전화’에서도 AI 전화를 이용할 수 있다. 2021년 11월 출시한 AI 전화는 안드로이드 단말기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사진=SKT 제공


T 전화는 SKT가 통신사 상관없이 제공하는 통화 서비스로 스팸 차단, 해외 로밍, 상호 검색 등을 이용할 수 있다. 2년 전인 2021년 11월부터는 AI 기반의 통화녹음·요약 기능까지 탑재했다. T 전화의 AI 전화는 통화 내용을 대화 형태로 기록하고 핵심 키워드를 추출하는 등 에이닷 전화와 흡사하지만, 안드로이드 단말기에만 지원한다. 대신 T 전화의 통화녹음은 최근 논란이 된 개인정보 보호 면에서도 관리하기 편하다. 안드로이드의 기본 전화처럼 자동 녹음 대상을 지정할 수 있기 때문. 업무상 통화와 사적인 통화를 구분하거나, 녹음을 원하지 않는 상대의 연락처를 제외하는 등 필요한 통화만 저장할 수 있다.

 

에이닷이 아이폰 통화녹음을 고품질로 제공할 수 있는 이유는 데이터망을 이용한 음성통화인 ‘HD 보이스’와 별도의 앱(서드파티 앱)을 활용해 직접 녹음을 피했기 때문이다. HD 보이스는 음성을 데이터로 전환해 전송하는 것으로, 모바일 인터넷전화(mVolP)와 같은 방식이다. 에이닷 전화는 데이터로 바꾼 음성을 녹음해 사용자 단말기에 저장한다. 통신사라서 구현할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인 셈이다. SKT 측에 따르면 T 전화나 안드로이드 녹음 방법과는 다르다.

 

당분간 KT·LG 유플러스 가입자나 알뜰폰 이용자가 에이닷 전화 서비스를 사용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SKT 관계자는 “알뜰폰의 경우 기술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어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라며 “현재 자사 가입자에게 에이닷 전화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는데, 전환 방식이나 데이터 통화료 부과 등의 문제로 타 이동통신사 가입자에게는 서비스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T 전화와의 연동이나 통합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통합할 계획이 없다”라면서도 “고객의 요구가 이어진다면 에이닷에서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은 바꿀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KT가 에이닷 전화로 신규 가입자 유치와 앱 이용자 확대 등의 기회를 얻으면서, KT와 LG 유플러스도 유사 서비스를 준비할지에 눈길이 쏠린다. 지난 6일 언론 보도를 통해 아이폰 통화녹음 기술 개발에 나선 것으로 알려진 LG 유플러스 측은 “검토 단계로 개발에 착수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KT 측은 “서비스 수요 등 종합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심지영 기자 jyshim@bizhankook.com


[핫클릭]

· 맛집 추천, 여행 일정까지 회사가 해주는 토스, 복지일까 옭아매기일까
· "선금 받고 잠적" 예비부부 울리는 웨딩업계 사기 주의보
· 스타벅스, 일회용 페트로 만든 '밀크 티 보틀'에 또다시 그린워싱 논란
· '초거대 AI 전쟁' 뛰어든 이동통신 3사, 빅테크 넘어설 승자는 누구?
· 인공지능에 '진심'인 SKT, '공룡' 네이버 넘어설 방법은?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