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IDS홀딩스 사무실 이전 정·관계 거물 화환 사이에 '경찰서장'도 있었다

정·관계 로비 검찰 수사 확대 조짐…A 총경 "알지도 못하고 화환 보낸 적 없어"

2017.10.27(Fri) 18:32:43

[비즈한국] 1조 원대 다단계 금융사기업체인 IDS홀딩스의 정·관계 로비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확대될 조짐이다. 이런 가운데 IDS홀딩스가 정·​관계 거물급 인사뿐만 아니라 경찰 고위직에 해당하는 ​총경(공무원 직급상 4급)에까지 손길을 뻗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IDS홀딩스 사건은 2011년 11월부터 2016년 8월까지 홍콩 FX마진거래에 투자하면 월 1~10% 배당금을 주고 1년 내 원금 상환 조건으로 1만 2706명으로부터 1조 960억 원을 가로챈 다단계 금융사기 사건이다.

 

서울 서대문구 소재 경찰청. 사진=이종현 기자


IDS홀딩스는 2014년 9월 17일 서울 여의도 소재 IFC빌딩으로 본사를 이전했다. IDS홀딩스 피해자모임에 따르면 당시 본사 이전에 K 전 국무총리, C 전 법무부 장관, K, B 유력 정당 대표 등 복수의 여야 국회의원 등 거물급 인사들의 이름이 적힌 화환들이 비치됐다. 이들이 직접 화환을 보냈는지 아니면 IDS홀딩스 쪽에서 이들의 이름을 사칭해 화환을 비치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런데 ‘비즈한국’ 취재 결과 당시 IDS홀딩스 사무실에는 지방 소재 경찰서장인 A 총경의 이름이 적힌 화환도 있었다.

 

IDS홀딩스 피해자모임 관계자는 “당시 사무실 주변에 있던 화환들에 적힌 거물급 인사들의 이름을 보고 많은 피해자들이 속을 수밖에 없었다. 이들에 대한 사건 연루 여부를 수사해야 한다”며 “고위급 인사들의 이름을 IDS홀딩스가 사칭할 수는 있다. 그렇다 해도 당시 경찰서장(총경) 정도 지위의 이름이 적힌 화환은 없었다. A 총경이 IDS홀딩스와 깊은 친분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들 수박에 없다”고 말했다.

 

지방 경찰서장 시절 A 총경의 이름이 적힌 축하화환. 사진=IDS홀딩스 피해자모임 제공


현재 경찰청 본청에서 근무하고 있는 A 총경은 27일 ‘비즈한국’과 통화에서 “IDS홀딩스에 대해 뉴스를 보고 나서야 알았을 뿐이다. 화환을 보낸 적이 없고 IDS홀딩스가 경찰 이름을 사칭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해명했다.

 

IDS홀딩스의 사무실 이전 직전인 2014년 7월부터 검찰은 IDS홀딩스와 회사 대표였던 김성훈 씨에 대한 범죄 혐의를 포착해 수사를 벌여왔던 차였다. 검찰은 수사 두 달 만인 2014년 9월 25일 김 씨에 대해 672억 원의 사기와 유사수신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 운영위원 이민석 변호사(검사 출신)는 “검찰과 경찰 소속 관계자들은 사건의 경우 수사 단계에서도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며 “검찰과 경찰 간 정보를 공유하지 않지만 경찰은 많은 인원으로 검찰에 비해 정보력이 우세하다. A 총경이 IDS홀딩스가 어떤 단체인지를 사전에 알 수 있었던 위치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IDS홀딩스 본사 이전에 화환을 보낸 검찰 고위급으로 올해 7월 퇴직한 B 전 검사장도 있다. ‘비즈한국’은 B 전 검사장의 입장을 듣고자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장익창 기자 sanbada@bizhankook.com


[핫클릭]

· 정윤회 단독인터뷰 "최순실 면회 갈 생각 전혀 없어"
· IDS홀딩스로부터 3억 입금 정황 변웅전, 검찰 '피해자 예우' 논란
· [단독] 내로남불 감사원, 고위직 국장급 인사 여직원에 성추문 논란
· [단독] IDS홀딩스 피해자라더니 사무실 출근하며 '회장' 노릇
· [단독] IDS홀딩스 사기 규모의 15% 'HM월드' 형량은 비슷, 형평성 논란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