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시총 상위 30대 기업, 올 상반기 고용 5200명 늘었다

삼성전자 2169명, SK하이닉스 1749명 증가…SK 660명 감소 "SK엔카 매각 때문"

2018.08.22(Wed) 19:07:19

[비즈한국] 문재인 정부의 최대 관심사는 ‘일자리 창출’이다. 지난 7월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부탁했고, 지난 6일 이 부회장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삼성만이 할 수 있는 기술 개발과 사회에 도움이 되는 가치 창출을 열심히 해서 일자리를 많이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우리나라에서 고용인원이 가장 많은 삼성전자는 그동안 소속근로자수를 10만 명 안팎 수준으로 유지해왔다(관련기사 '5년간의 부침' 1만 이상 고용 기업 직원수 변화로 본 산업지형도).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 얼마나 고용인원을 확대해나갈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28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일자리 창출과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정부 정책기조가 제대로 가고 있는지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삼성전자만 고심하는 게 아니다. 국내 주요 기업들은 고용인원을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올 상반기 국내 주요 기업들은 얼마나 고용인원을 확대했을까?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의 사업보고서(2017년 12월 기준)와 반기보고서(2018년 6월)를 비교해 고용형태현황이 얼마나 바뀌었는지를 ‘비즈한국’이 알아봤다.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의 소속 직원은 지난해 12월 42만 7560명에서 올 6월 43만 2830명으로 6개월 동안 5270명(1.2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삼성전자가 2169명(9만 9784명→10만 1953명), SK하이닉스가 1749명(2만 3412명→2만 5161명)으로 고용인원을 확대해 전체의 3분의 2를 차지했다. 

 

고용인원을 1000명 미만 확대한 기업은 14개 기업에 불과했다. LG화학(799명, 1만 6839명→1만 7638명), 네이버(615명, 2793명→3408명), 삼성SDI(486명, 9334명→9820명), SK텔레콤(336명, 4498명→4834명), 우리은행(149명, 1만 4458명→1만 4607명), 현대모비스(123명, 9506명→9629명), SK이노베이션(111명, 1614명→1725명), 삼성화재(103명, 5671명→5774명) 등 8개 기업이 고용인원을 100명 이상 확대했다. 

 

이어 셀트리온(65명, 1422명→1487명), 한국전력공사(62명, 2만 2196명→2만 2258명), 하나금융지주(37명, 78명→115명), 삼성생명(24명, 5244명→5268명), 신한지주(6명, 143명→149명), KB금융(5명, 164명→169명)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하나금융지주, 신한지주, KB금융은 금융지주회사로, 신규 및 경력 채용을 통해 고용인원을 확대한 게 아닐 가능성이 높다. 

 

 

반면 나머지 14개 기업에서는 1570명이나 소속직원 수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SK에서만 지난해 12월 4512명에서 올 6월 3846명으로 666명(14.76%)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SK 관계자는 “SK의 소속직원 현황에는 SK홀딩스와 SK C&C 직원이 포함돼 있다”며 “SK홀딩스 직원이 200명 안팎인 데다 최근 그만둔 직원이 거의 없어 SK C&C에서 소속직원이 변동이 높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SK C&C 관계자는 “중고차거래업체인 SK엔카를 PEF 운용사인 한앤컴퍼니에 매각하면서 SK엔카 소속직원이 빠져나간 결과”라며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실시하며, 경력사원도 수시로 모집하고 있다. 고용인원을 축소한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SK 다음으로 고용인원이 축소된 기업은 삼성SDS(290명, 1만 2958명→1만 2668명)였다. 이어 현대자동차가 112명(0.16%, 6만 8590명→6만 8478명), 기아자동차가 99명(0.29%, 3만 4720명→3만 4621명), 롯데케미칼이 98명(3.17%, 3092명→2994명), LG전자가 74명(0.2%, 3만 7653명→3만 7579명), 삼성물산이 57명(0.6%, 9422명→9365명)으로 고용인원 감소율이 1% 미만으로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7개 기업에서는 소속직원수가 50명 미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42명), S-Oil(38명), KT&G(32명), 아모레퍼시픽(27명), LG생활건강(20명), 삼성바이오로직스(12명), LG(3명) 순이다. 

유시혁 기자 evernuri@bizhankook.com


[핫클릭]

· '인천'보다 확 줄어든 기업들의 아시안게임 후원, 왜?
· [풍수@비즈] 동국제강 페럼타워, 터는 좋은데 건물과 궁합이…
· '일자리 정부'에 협력? 대기업 고용 얼마나 늘었나
· '5년간의 부침' 1만 이상 고용 기업 직원수 변화로 본 산업지형도
· 고용 1만 이하 '좋은 일자리 69대 기업'의 정규직 고용률 1위는?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