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라이프

[불금즉행] 삶에 지칠 때 '산소 충전', 화천 산소길

서울 가까이 자연 깊숙이, 북한강변 따라 연꽃단지에서 파로호까지 자전거로 가을 만끽

2019.11.13(Wed) 09:09:01

[비즈한국] 화천 산소길 100리. 산소길이라는 단어만 들어도 쨍하고 청량한 공기가 온몸의 세포 속으로 스며 들어와 어지러운 머리까지 맑게 깨워줄 것만 같다. 짧고도 짧은 가을빛은 한두 번의 비를 뿌리며 며칠새로 금세 사라져버릴 것이고 초겨울 추위 역시 곧 찾아들 게 뻔한데 이대로 있다간 올해의 가을도 시간에 빼앗겨 버리기 십상이다. 가을이 잦아들기 전에 가을빛 좇아 화천으로 간다.   

 

화천을 관통하는 북한강변에 조성되어 있는 산소길은 동구래마을이 있는 연꽃단지에서 시작해 파로호까지 이어진다. 사진=이송이 기자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화천까지는 2시간 40분쯤 걸린다. 화천으로 가는 첫차가 7시 25분에 있고 서울로 나오는 막차가 21시까지 있으니 당일치기로도 너끈한 여행이다. 자가용을 타고 간다면 차가 막히지 않을 경우 5번 국도와 407지방도를 타고 춘천을 거쳐 2시간이면 닿는다. 혹은 서울에서 춘천까지는 기차나 지하철을 타고 춘천역 앞 시외버스정류장에서 화천으로 가는 버스를 타도 된다.     

 

춘천이 아닌 화천까지 가는 이유는 좀 더 깊은 자연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다. 춘천에서 화천까지는 버스로 40분밖에 안 걸리지만 그 깊이는 천양지차다. 바로 옆에 있는 지역이라도 춘천이 도시에 속한다면 화천은 시골에 가깝다. 아래로는 가평, 춘천같이 서울에서도 심리적 거리가 가까운 근교와 닿아 있지만 위로는 철원, 양구 같이 DMZ와 인접한 좀 더 깊은 지역과 맞닿아 있다. 그래서 서울에서 비교적 가까우면서도 깊은 자연을 느껴볼 수 있는 곳이 화천이다.

 

서울에서 비교적 가까우면서도 깊은 자연을 느껴볼 수 있는 곳이 화천이다. 사진=이송이 기자


화천을 관통하며 북한강변에 조성되어 있는 산소길은 동구래마을이 있는 연꽃단지에서 시작해 파로호까지 이어진다. 화천군청이 있는 읍내를 거쳐 파로호와 닿는 화천댐까지 간다. 산소길의 총 길이는 42.2km. 10리가 4km이니 ‘산소 100리길’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산소길은 서오리지 연꽃단지부터 화천댐까지 크게 한 바퀴를 도는 순환형 길이다. 자전거로는 3~4시간 정도 걸린다. 사진=이송이 기자


산소길은 자전거 타기에 좋은 코스로 알려져 있다. 화천버스터미널에서 강변 쪽으로 5분만 걸어가면 ‘산소100리길 자전거대여소’가 있고 이곳에서 자전거를 빌려 바로 자전거길로 들어설 수 있다. 42km 구간 모두 강변길이라 오르내림 없이 평평하고 옆으로는 계속 강변을 끼고 달리는 데다 자전거길을 잘 닦아놓아서 자전거 초보라도 일탈의 재미를 느끼면서도 무난히 타볼 수 있다. 게다가 여느 자전거길처럼 자전거들의 행렬도 찾아볼 수 없이 대체로 한산하다. 서오리지 연꽃단지부터 화천댐까지 크게 한 바퀴를 도는 순환형 길이다. 자전거로는 3~4시간 정도 걸린다.

 

화천버스터미널에서 북한강변 쪽으로 5분만 걸어가면 ‘산소100리길 자전거대여소’가 있고 이곳에서 자전거를 빌려 바로 자전거길로 들어설 수 있다. 사진=이송이 기자


강변대여소에서 자전거를 빌렸다면 파로호 쪽으로 가기 전에 먼저 붕어섬을 지나 물 위에 띄워놓은 부교인 칠석교를 건너가 보자. 양옆으로 환영하듯 늘어선 자작나무길을 지나면 거례리 수목공원에 산소길의 명물인 ‘사랑나무’가 있다. 강을 배경으로 순정만화의 한 장면처럼 그림같이 서 있는 사랑나무는 보는 이의 마음까지 따뜻하고 아늑하게 만든다. 그 나무 아래에 서면 누구라도 서로를 사랑해줘야만 할 것 같은 기분이 된다. 여러 뮤직비디오와 영화, 드라마 촬영장소로도 유명하지만 막상 가보면 주말에도 사람이 그리 많지 않아서 한적함을 누릴 수 있다. 나무 아래 돗자리를 깔고 앉아 도시락을 먹거나 책을 읽거나 낮잠을 자고 가기 좋다.

 

강을 배경으로 순정만화의 한 장면처럼 그림같이 서 있는 사랑나무는 보는 이의 마음까지 따뜻하고 아늑하게 만든다. 사진=이송이 기자


사랑나무부터는 파로호 쪽으로 방향을 튼다. 파로호는 10억 톤이라는 엄청난 담수량 덕분인지 깊은 산 중에서도 피오르 해안 같은 절경을 품고 있다. 노르웨이 소도시, 혹은 스위스 호수 마을과 비교해도 지지 않을 풍경이다. 파호로의 아침 물안개는 몽환적이고 한낮의 물빛은 푸르다 못해 시리다. 파로호선착장에서 유람선 ‘물빛누리호’를 타고 호수를 만끽할 수도 있다. 구만리에서 수동분교를 거쳐 평화의댐까지 다녀온다.

 

파로호 방향으로 가다보면 화천 산소길의 백미인 물 위의 데크길 ‘숲으로 다리’도 만난다. 북한강 위로 뻗어 있다가 숲으로 향하는 다리다. 청량한 강 위로 뻗은 데크길을 자전거로 달리다보면 수면 위를 내달리는 듯한 착각마저 인다. 더할 수 없이 낭만적인 라이딩이다. 무엇보다 위로가 되는 것은 북한강과 파로호의 물빛, 그 물빛과 맞닿아 있는 하늘빛이다. 자연은 토닥임이 필요한 인간을 그렇게 말없는 든든함으로 채워준다. 

 

무엇보다 위로가 되는 것은 북한강과 파로호의 물빛, 그 물빛과 맞닿아 있는 하늘빛이다. 사진=이송이 기자


산소길 42km는 딱 마라톤 완주코스 거리이기도 하다. 마음먹고 뛰어보기에도 맞춤이고 혹은 일부 구간을 걷는 것도 좋다. 어르신들이 “나 때는 학교 오가며 20~30리는 보통으로 걸어다녔다”는 말은 예전엔 누구든 하루 10km는 기본으로 걸었다는 말이다. 걷는 게 일상이었고 숨 쉬듯 별다른 일도 아니었는데 요즘은 마음먹고 “걷자” 하고 걸어야 걷게 된다. 

 

가을이 잦아들기 전에 가을빛 좇아 화천으로 간다. 사진=이송이 기자


자전거를 타기 좋은 길이라는 건 걷기에도 뛰기에도 썩 좋은 길이란 뜻이다. 가을 타는 마음을 당겨 자전거를 타든, 바쁘기만 한 마음을 붙잡아 시속 3km로 느리게 걷든, 흐르는 강물처럼 풍경을 뒤로 흘리며 뛰든, 산소길은 뭘 해도 좋은 길이다. 선뜻 시간을 내고 몸을 움직여 그곳까지 가는 마음이 어렵지, 한번 들어선 길 위에는 선물이 잔뜩이다. 이 가을, 다다르기 어려운 인생 마라톤에 지쳐간다면 산소길 100리를 걷고 뛰고 타며 심신을 충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이송이 기자 runaindia@bizhankook.com


[핫클릭]

· [불금즉행] 정상 아닌 둘레라서 더 좋은 봄 마중, 지리산둘레길
· 서귀포 '작가의 산책길'을 이중섭과 함께 걷다
· 경주니까, 혼자라도 좋은 마지막 단풍놀이
· [불금즉행] 서울 한복판에서 '힐링타임' 템플스테이
· [불금즉행] 기차 타고 춘천, 카누 타고 의암호 한 바퀴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