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이슈

[단독] 1급수 생태하천 우이천, 갑자기 3급수로 오염…무슨 일?

전달 비해 BOD 1150%, COD 63% 증가…강북·노원·도봉·성북 4개구 걸쳐 있어 통합 관리 어려워

2022.07.12(Tue) 18:12:40

[비즈한국] 친환경 생태하천으로 조성돼 1급수임을 자랑하던 서울 북부의 우이천이 최근 3급수로 급속히 오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환경부 물환경정보시스템에 의하면 지난 5월 측정된 우이천의 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인 BOD는 5, 화학적 산소요구량인 COD는 5.7이었다. 이는 3급수에 해당하는 수치다. 3급수는 황갈색의 탁한 물로 식수로 사용할 때는 고도의 정수 처리가 필요한 수준이다. 

 

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인 BOD는 미생물이 오염 물질을 분해하는 데 필요한 산소 양을 뜻한다. 수치가 높을수록 유기물의 오염물이 많다는 의미다. 화학적 산소요구량인 COD는 물속에 있는 오염물질 양을 나타낸다. 수치가 높을수록 물고기가 살기 어렵고 물색도 탁하다. 

 

 

전달인 4월까지 우이천의 BOD는 0.4, COD는 3.5로 BOD 기준 1급수에 해당했다. 2010년부터 2021년까지 ​연평균 ​BOD는 1.5, COD는 3.5 수준으로, BOD 기준 1급수에 해당했다. 이 기간 연평균 BOD는 1.9를 초과한 적이 없다. 2021년부터 2022년 4월까지도 역시 BOD 기준 1급수를 벗어난 적이 없다. 

 

 

우이천은 서울시가 2009년부터 2010년까지 조성한 친환경 생태하천으로 강북구 우이동 북한산에서 성북구 석관동까지 11.75km를 흐른다. 환경부에서 수질을 측정하는 장소는 우이천 하류인 석관동이다. 

 

생태하천 조성 당시 서울시는 물놀이가 가능하도록 하천을 정비하겠다고 밝혔으며, 2011년 12월에는 1급수 어류 ‘꺽지’가 살고 있다고 홍보했다. 문제는 올해 5월 갑작스럽게 수질이 나빠졌다는 것. 특히 2018년부터 BOD 수치는 4를 초과한 적이 없었으며, BOD와 COD 모두 오른 것은 이례적이다. 

 

전월인 4월(BOD 0.4, COD 3.5)과 비교하면 BOD는 약 1150%, COD는 약 63% 증가한 수준이다. 측정 시기는 5월 12일로, 장마로 인해 일시적으로 나빠졌다고 보기도 어렵다.

 

이승준 부경대 식품공학과 교수는 “굉장히 급격히 오염된 상황이다. 하천에 생활하수, 합성세제, 산업폐수, 축산폐수 등이 들어간 게 아닌지 의심할 필요가 있다. 특히 COD 수치는 잘 변하지 않는데, 이 정도로 급작스럽게 올랐다는 건 주변에 오염 물질이 갑자기 많이 들어왔다고 볼 수 있다.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우이천 직접 가보니…규조류 떠다니고 악취 심해

 

11일 기자가 직접 우이천을 방문한 결과 하천에 떠다니는 규조류, 쓰레기 등을 쉽게 볼 수 있었다. 특히 노원구와 강북구를 잇는 초안교 부근 등 우이천 중류에는 육안으로 보기에도 규조류가 떠다니고 악취가 심했다. 이날 반려견과 산책을 하던 A 씨는 “우이천에 자주 산책을 나오는데 최근 유독 악취가 심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7월 11일 우이천의 모습. 규조류가 떠다니고 있다. 사진=전다현 기자

 

우이천에서는 발을 담그고 휴식을 취하는 시민들도 있었는데, 수질 등에 대한 안내문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석계교 인근 우이천에는 쥐 사체도 있었다.

 

우이천 산책로인 석계교 인근에는 쥐 사체도 있었다. 사진=전다현 기자

 

이승준 교수는 “강물이 부영양화돼야만 규조류가 이렇게 생길 수 있다. 서울이다 보니 녹조가 생기기에 온도는 낮고, 강물이 오염돼 규조류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수질 오염 사실도 몰라…서울시 “조사예정”

 

더욱이 이 같은 수질 악화와 그 원인을 관련 지자체는 전혀 모르고 있었다.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에서는 비즈한국이 질의하자 그제야 우이천 수질이 악화된 것을 인지했다. 수질 관리 주체도 명확하지 않다. 당초 서울시는 수질 등 우이천의 직접적인 관리는 행정구역에 따라 각 구청이 전적으로 담당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우이천을 관리하는 4개 구청(강북구, 노원구, 도봉구, 성북구) 담당자 역시 우이천 전체의 수질 관리 주체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했다. 서울시​ 물순환안전국​ 관계자는 ​“기름이나 물고기 폐사는 구청 환경과에서 담당하지만 하천 관련은 치수과가 별도로 있고, 수질이 합류하는 하수관로 등은 하수처리장에서 관리한다. 이 때문에 문제가 발생하면 발생 원인 기관에서 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결국 통합적으로 우이천의 수질을 관리하는 주체가 부재할뿐더러 수질 악화에 대한 대책이나 원인 분석도 이루어지지 않은 형국이다.

 

이 관계자는 “5월에 측정된 결과라 역추적하기는 쉽지 않아 지난주부터 검사 중인 우이천 수질 결과를 보고 조사할 예정이다. 구청과 함께 원인을 살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전다현 기자 allhyeon@bizhankook.com


[핫클릭]

· 중고거래 플랫폼에 홍삼·종량제봉투 '불법 판매' 끊이지 않는 이유
· 쿠팡, 입점업체 '이자 장사' 논란에도 금융업 진출 초읽기
· 우리·신한은행 2조 규모 '이상 외환거래' 꼬리를 무는 각종 의혹 왜?
· 네이버 vs 공정위 "스마트스토어 우선 노출은 불공정 행위인가" 격돌
· 분당·고양 빼고 죄다…'GTX 효과' 본 19곳 중 17곳 아파트값 떨어졌다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