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동부화재, 대법원 판례 무시 구상금 청구 소송 논란

사고 종업원 무면허 모를 경우 책임 다툼…동부화재 "충분히 자문 받아 진행"

2017.08.07(Mon) 18:11:41

[비즈한국] 동부화재가 대법원의 판례를 무시하면서 자동차종합보험에 가입한 피보험자에 대해 보험사 책임을 면책하고 구상금 청구 소송까지 제기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법원은 1991년 12월 “자동차보험에 가입한 보험계약자나 피보험자가 차량 운전자의 무면허 사실을 몰랐거나 그 사실을 관리 가능한 상황이 아닌 경우 발생한 사고에 대해 보험사의 면책 대상이 아니다”라고 전원 일치 판결했다. 이런 내용일 경우 보험사는 피보험자에게 보험처리를 해줘야 한다는 얘기다.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소재 동부그룹 금융센터. 사진=최준필 기자

 

동부화재 사건은 판례와 유사하다. 보험계약자인 김 아무개 씨는 사고 당시까지 운전자의 무면허 사실을 알 수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고 동부화재는 모를 리 없다고 맞서고 있다. 경기도에 사는 김 씨는 자신 소유 마이티 3.5톤 화물차량에 대해 동부화재 자동차종합보험에 가입했다. 김 씨에 따르면 평소 가족과 친분 있던 K 씨를 종업원으로 고용할 당시 K 씨는 김 씨에게 운전면허를 소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K 씨는 운전면허가 없었다. 이런 K씨는 2015년 12월 경기도 포천시 인근에서 무면허 상태로 운전하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맞은편에서 달려오던 카니발 차량을 들이 받았다. 공교롭게도 K 씨의 과실로 발생한 피해차량 역시 동부화재 자동차보험 가입차량이었다.

 

동부화재는 김 씨로부터 사고경위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종업원 K 씨가 무면허 상태로 운전하던 중 발생한 사고라 김 씨 명의로 가입한 보험에서 보험사 면책사유라고 통보했다. 동부화재는 피해 차량을 보험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수리비용과 인명사고와 관련해 김 씨에게 수천만 원대 구상금 청구소송도 제기했다. 

 

김 씨는 “동부화재가 K 씨의 무면허 운전을 이유로 보험혜택이 안 된다고 해 처음에는 믿었다. 보험 지식이 전무했고 대기업이 고객을 속일 것이라고 상상할 수 없었다”며 “뒤늦게 변호사들한테 물어보니 ‘운전자의 무면허 운전을 차주가 몰랐다면 적어도 차주를 상대로 면책할 수 없다’고 동일하게 말해줬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씨는 “동부화재는 나의 무지를 이용해 일방적으로 면책을 통보하고 보험 혜택을 박탈했다. K 씨가 무면허라는 사실은 사고 후 경찰서를 방문해 차주와 운전자 사항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알게 됐다”며 “사고 직후 동부화재 직원들에게 써준 피보험자 확인서에도 K 씨의 무면허 사실을 알지 못한 채 K 씨를 채용했다고 썼다. 그렇다면 동부화재는 보험 혜택을 줬어야 했고 의심이 난다면 추가조사나 재조사를 했어야 마땅하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동부화재는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따라서 구체적인 입장을 표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당시 대법원 판례는 모든 사례에 대해 동일하게 적용하기에 애매하다”며 “무면허 운전으로 인한 사고로 종합보험 혜택을 주지 않았다. 당사 소속 변호사들이 충분히 논의했고 이들을 자문을 받고 구상금 청수 소송을 제기하게 됐다. 당사와 김 씨는 아직도 보험계약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김 씨 측 변호인은 “운전자의 무면허 상태를 차주 등은 모를 수도 있다. K 씨는 사고 직후 경찰서 조사과정에서도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당시 대법원 판례는 전원일치여서 유사한 분쟁에서 다툼의 여지가 없다. 김 씨의 사례에도 적용된다. 동부화재는 김 씨가 K 씨를 채용할 당시 무면허인지 몰랐을 수 없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이런 주장은 약관에 전혀 없는 내용이다”고 지적했다. ​ 

장익창 기자 sanbada@bizhankook.com


[핫클릭]

· [왱알앵알] 누드펜션 파문 그 후 '자연주의 동호회' 정모 사건 전말
· 공정위 정보공개 강화 '너무해TT' 가맹본부 불만 4가지
· 삼성 이재용 재판 '진술번복 전략' 이해득실
· 상장 지연에 주주들 속타는데 교보생명은 "IB업계 기대감 탓"
· 삼성화재, 전기공사공제조합과 ‘유사공제사업’ 논란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