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수십억 퇴직금으로 오너 연봉 누른 전문경영인들

시총 30대 기업 고액연봉자 전수조사…퇴임한 김창수 안민수 이형근 5위 안에 들어

2018.08.23(Thu) 15:11:00

[비즈한국] 최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주요 기업들의 반기보고서(2018년 6월 기준)가 공시됐다. 공시의무 개정에 따라 이번 반기보고서에는 ​5억 원 이상 보수를 받는 ​상위 5명의 명단과 함께 이들이 6개월 동안 받은 보수 총액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그렇다면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의 고액연봉자들은 누구이며, 그들은 얼마나 받았을까. ‘비즈한국’이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의 반기보고서에 공시된 고액연봉자들의 보수를 비교했다. 

 

2018년 상반기 시총 30대 기업 고액연봉자들 1~5위엔 거액의 퇴직금을 받은 전문경영인들이 3명이나 있었다. 왼쪽부터 김창수 삼성생명 ​전 ​대표, 안민수 삼성화재 ​전 ​대표, 이형근 기아자동차 ​전 ​부회장. 사진=연합뉴스·삼성화재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에서 이사 및 감사로 재직 중이거나 5억 원 이상의 보수를 받았다고 공시된 임원은 모두 102명이었다.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이들의 보수총액을 합산하면 1571억 6700만 원, 1인당 평균 보수가 15억 41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계산됐다. 5억 원 이상의 보수를 받았지만 각 기업 상위 5명에 들지 못해 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임원이 있다. 따라서 위의 총액과 아래의 순위도 각 기업별로 반기보고서에 공개된 임원들만의 보수를 취합한 결과다.

 

임원 가운데 가장 높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김창수 삼성생명 전 대표이사였다. 1955년생인 김 전 대표는 급여로 3억 6400만 원, 상여금으로 8억 1900만 원, 지난 3월 퇴임하면서 퇴직금으로 44억 6800만 원을 받았다. 

두 번째로 보수가 높은 임원은 지난 5월 20일 73세로 별세한 고 구본무 LG 회장이었다. 그는 급여로 13억 6800만 원, 상여금으로 40억 6000만 원을 LG로부터 받았다. 이번 반기 보수에서 퇴직금을 빼면 고 구 회장이 1위다.

 

구본무 회장에게 퇴직금이 지급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 LG 관계자는 “구 회장의 유족들이 퇴직금을 수령하지 않았다. 올 하반기 퇴직금을 수령한다면 내년 초 사업보고서(2018년 12월)에 공시되지 않을까 싶다”며 “구 회장의 퇴직금이 얼마나 될지는 잘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급여로 6억 2500만 원, 상여금으로 45억 3500만 원, 기타 근로소득으로 1100만 원 등 총 51억 7100만 원을 받아 세 번째로 높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안민수 삼성화재 ​전 ​대표이사는 지난 3월 퇴임하면서 퇴직금으로 37억 8600만 원을 받았으며, 급여(3억 2500만 원)와 상여금(8억 4500만 원)을 포함해 보수총액이 49억 5900만 원에 달했다. 지난 1월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한 이형근 기아자동차 ​전 ​부회장도 급여로 2100만 원, 퇴직금으로 44억 800만 원을 받아 고액연봉자 순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 상반기에 삼성물산을 퇴직한 김봉영 삼성물산 ​전 ​리조트부문 사장과 김신 삼성미소금융재단 ​전 ​이사장은 퇴직금을 포함해 각각 42억 6600만 원, 36억 4500만 원을 보수로 받았다. 다음으로 구본준 LG 부회장이 급여로 10억 2200만 원, 상여금으로 20억 원을 받아 여덟 번째로 높은 보수를 받은 임원으로 나타났다.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 소속 고액연봉자 순위 9위부터 11위까지는 SK 계열사가 차지했다. 9위에는 박성욱 SK하이닉스 대표이사(29억 3000만 원), 10위에는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29억 2500만 원)과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29억 2500만 원)이 공동으로 이름을 올렸다. 세 사람은 올 상반기에 급여(5억 7500만 원)와 상여금(23억 5000만 원)을 동일하게 받았으며, 박성욱 SK하이닉스 대표이사만 500만 원의 기타근로소득을 추가로 받은 것으로 확인된다. 

 


열두 번째로 연봉이 높은 임원은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이었다. 그는 상여금과 기타근로소득 없이 급여로만 28억 3600만 원을 받았으며, 현대모비스에서도 21억 27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 고액연봉자 중에서 기본급여가 가장 높다. 

 

삼성전자의 윤부근·신종균 부회장 두 사람은 급여·상여금을 동일하게 받았다. 삼성전자 반기보고서에 공시된 두 사람의 보수를 살펴보면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급여로 5억 1800만 원, 상여금으로 21억 200만 원이 지급됐다. 다만 기타근로소득에서 차이가 발생했는데, 윤 부회장이 4100만 원, 신 부회장이 1800만 원을 받아 두 사람이 받은 총 보수는 각각 26억 6100만 원, 26억 3800원이다. 삼성전자 소속 직원의 1인 평균 보수 4300만 원에 비해 60배나 높은 수준이다.

 

윤갑한 현대자동차 ​전 ​부사장은 급여로 2억 6900만 원, 퇴직금으로 23억 5700만 원을 받아 열다섯 번째로 높은 보수를 받은 임원으로 나타났다. 다음 순위에는 24억 7000만 원(급여 4억 8300만 원, 상여금 19억 8700만 원)의 보수를 받은 장동현 SK 대표이사 사장이 올랐다. 

 

17위부터 19위까지는 셀트리온의 손영기 수석고문, 이승기 차장, 이상준 수석부사장이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20억 원 상당의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해 각각 24억 2100만 원, 23억 8900만 원, 22억 88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보수로 22억 8600만 원을 받았다. 시가총액 상위 30대 기업의 고액연봉자 순위 20위에 이름을 올린 그의 보수 내역을 살펴보면 급여 8억 1900만 원, 상여금 14억 6700만 원 등이다. 이어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의장이 22억 2800만 원,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이 21억 9800만 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삼성생명에서 삼성선물로 자리를 옮긴 방영민 삼성생명 ​전 ​부사장(현 삼성선물 대표이사)는 퇴직금으로 18억 6400만 원, 1·2월 급여로 7800만 원, 상여금으로 2억 4100만 원을 받는 등 총 21억 8900만 원을 받았다. 다음으로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이 20억 5500만 원(급여 7억 3600만 원, 상여금 13억 2000만 원), 조병학 삼성물산 고문이 20억 1000만 원(급여 1억 4100만 원, 상여금 2100만 원, 기타근로소득 1100만 원, 퇴직금 18억 3700만 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최태원 SK 회장은 SK와 SK하이닉스에서 급여 10억 원, 상여 10억 원씩 받아 6개월간 총 40억 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손옥동 LG화학 사장,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 등 29명의 임원들은 10억~20억 원의 보수를 받았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권오준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 신동빈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등 45명의 임원들은 5억~10억 원 미만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 

유시혁 기자 evernuri@bizhankook.com


[핫클릭]

· 시총 상위 30대 기업, 올 상반기 고용 5200명 늘었다
· '인천'보다 확 줄어든 기업들의 아시안게임 후원, 왜?
· 유순남 폴라리스엔터 대표, 집 대신 회사서 거주하는 사연
· [단독] '일반인이 자기차로 로켓배송을?' 쿠팡 플렉스 도입 논란
· 삼성 '에어드레서'는 어떻게 LG '트롬 스타일러' 특허를 회피했나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