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동서그룹 오너 3세 김종희 부사장, 승계 시계 빨라졌다

올 초 9년 만에 부사장 승진 후 지분 추가 매입, 3대 주주로 올라서

2023.05.31(Wed) 17:03:54

[비즈한국] 커피믹스로 유명한 동서그룹이 오너 3세 체제에 한 발짝 더 가까워졌다. 동서그룹 오너 3세인 김종희 부사장(47)​​이 9년 만에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한 데다 지주사 동서의 지분을 매입해 3대 주주 자리를 더욱 공고히 했다. 김종희 부사장의 승진으로 동서의 승계시계가 빠르게 움직일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마포구에 있는 동서식품 본사. 사진=박정훈 기자


동서그룹은 동서식품·동서유지·동서물산·동서음료 등을 계열사로 둔 중견그룹이다. 지주사 (주)동서가 핵심계열사 동서식품의 지분 50%를 보유하고 있다. 동서식품은 지난해 매출 1조 6000억 원대를 기록했으며, 매년 지주사에 500억 원대를 배당하는 알짜 계열사다. 동서그룹은 김재명 명예회장(101)의 두 아들 김상헌(74), 김석수(69)가 형제경영을 이어왔다. 김상헌 동서 고문이 지주사인 동서를, 김석수 동서식품 회장이 동서식품을 이끌고 있다. 

올해 초, ​김상헌 고문의 장남이자 오너 3세인 김종희 동서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2014년 전무로 승진한 지 9년 만으로 경영 보폭을 더욱 키울 것으로 전망된다. 김 부사장은 승진 이후인 4월부터 동서 지분 0.5%를 추가로 확보해 지분을 13.09%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김석수 회장(18.62%), 김상헌 고문(16.94%)에 이은 3대 주주로 아버지 김 고문과 4%도 차이가 나지 않는다. 김종희 부사장은 2010년 3.46% 수준이던 지분을 13년 동안 증여와 매입 등을 통해 10% 가까이 추가로 확보했다.

김상헌 고문 일가가 가진 동서 지분은 41.45%에 이른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김상헌 고문이 16.94%, 김종희 부사장이 13.09%를 보유한 2대, 3대 주주다. 여기에 김 고문의 아내 한혜연 씨가 3.61%, 두 딸 김은정, 김정민 씨가 3.76%, 3.61%를 보유하고 있다. 김종희 부사장의 아내 조은아 씨도 0.3%, 두 딸 김유민, 김현진​ 양도 각 0.07%를 보유했다. 

김석수 동서식품 회장은 동서 지분 18.62%를 보유하고 있으며 아내 문혜영 씨가 지분 2.01%를 갖고 있다. 김석수 회장의 장남 김동욱 씨 2.57%와 차남 김현준 씨 2.28%를 합하면 25.48%다.

두 일가 간 지분 차이도 크지만 오너 3세만 비교해도 지분 차이가 크다. 김종희 부사장의 지분(13.09%)은 김동욱 씨(2.57%)와 김현준 씨(2.28%)를 합한 것보다 8%포인트 이상 많다. 김동욱 씨와 김현준 씨는 동서에서 일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사실상 김종희 부사장이 유력 후계자인 셈이다. 

김종희 부사장의 지분 매입 자금은 동서가 원천으로 보인다. 김 부사장은 매년 50억 원 이상을 ​동서에서 ​배당금으로 받고 있다.​ 지주사인 동서는 2017년부터 해마다 69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주주에게 배당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김상헌 고문 등 오너 일가가 보유한 지분이 67%이니 매년 460억 원가량이 오너 일가에게 돌아가는 셈이다. 2017년 이전에도 500억~600억 원대의 배당금이 매년 지급됐다.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설계변경이 침수 유발? 동작구 상가 부실시공 논란, 구청 판단에 쏠린 눈
· [현장] 짠테크 열풍 속 '득템' 재미 쏠쏠, 생활용품 경매장 가보니
· [GS 오너가 캐시카우②] 승산·프로케어, 내부거래로 매출 올리고 손실 나도 배당
· '노후주택 비율 최고' 강북구 재개발·재건축 35곳 진행…환골탈태 가능할까
·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난기류'에도 산업은행 침묵하는 까닭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