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덕후

[미국음악일기] '라라랜드' 주인공이 사랑에 성공한다면? 피제이 모턴

예술과 행복의 균형을 보여주는 '마룬파이브' 키보디스트

2018.03.26(Mon) 10:25:55

[비즈한국] 영화 ‘라라랜드’는 연예계 종사자 사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랑 이야기를 보여줍니다. 정통 재즈를 좋아했던 남자 주인공은 여자친구와 그녀의 가족에게 당당해지기 위해 안정적인 수입이 있는 팝 밴드에 들어갑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밴드로 바빠지면서 여자친구와 관계는 소원해집니다. 결국, 둘은 헤어집니다. 시간이 지나 둘은 서로가 자신의 꿈을 이룬 걸 보게 됩니다. 남자 주인공은 팝 밴드로 돈을 모아 원하던 정통 재즈바를 만들었고, 여자 주인공은 할리우드 배우가 되었습니다.

 

‘라라랜드’​가 사랑받은 비결은 역시 그 ‘현실감’에 있지 않았나 합니다. 사랑과 일 중 하나를 택해야 하고, 돈과 인기 중에 하나만 선택해야 하는 이지선다의 인생이 우리 삶과 닮았다는 거죠. 정말 그럴까요? 오늘은 세계 최고 인기 팝 밴드 ‘​마룬파이브​’​의 키보디스트 피제이 모턴을 소개하려 합니다. 마치 영화 ‘라라랜드’의 주인공이 다른 선택을 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싶은 삶을 사는 사람이죠.

피제이 모턴의 내한공연 포스터. 사진=PAPAS E&M

 

피제이 모턴은 마룬파이브의 키보디스트입니다. 원년 멤버는 아닙니다. 2010년 마룬파이브의 음악감독인 애덤 블랙스톤은 친구인 피제이 모턴에게 공연 키보디스트와 백그라운드 보컬 자리 오디션을 제안합니다. 오디션 후 밴드는 그에게 큰 호감을 느끼게 되었고, 피제이 모턴은 라이브 공연마다 마룬파이브의 키보디스트 겸 백그라운드 보컬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2012년 밴드의 원년 멤버이자 키보디스트였던 제시 카마이클이 잠시 휴식을 선언합니다. 자연스럽게 피제이 모턴이 정규 키보디스트가 되었습니다. 그는 2014년 제시 카마이클이 돌아온 이후에도 정규 멤버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피제이 모턴은 후기 마룬파이브의 음악을 대변하는 존재 가운데 하나입니다. 그가 키보디스트로 들어간 후 나온 마룬파이브 4집 ‘오버익스포즈드(Overexposed)’는 기존의 록에 가까웠던 사운드에서 한층 팝, 알앤비 사운드가 강해진 사운드로 변화했습니다. 이후 5, 6집으로 가면 갈수록 알앤비, 팝 성향은 점점 더 강해지고 있지요. 피제이 모턴의 영입이 마룬파이브의 음악적 변화 이유 중 하나로 보는 이들이 많습니다.

 

마룬파이브의 ‘Cold’. 기타보다 키보드가 지배하는 팝 밴드 느낌의 곡이다.

 

초기에 마룬파이브 음악을 기타 사운드가 이끌었다면, ‘원 모어 나이트(One More Night)’, ‘콜드(Cold)’, ‘애니멀스(Animals)’ 등 후반기 마룬파이브의 히트곡은 피제이 모턴의 키보드가 전체 사운드를 지배하는 경우가 많아졌지요. 알앤비 키보디스트인 피제이 모턴의 추가로 마룬파이브는 한층 흑인음악, 팝 성향으로 넘어갈 수 있던 셈입니다.

 

피제이 모턴의 음악적 뿌리는 이미 말했다시피 흑인 음악, 그 중에서도 가스펠입니다. 그는 기독교 집안에서 자라, 교회에서 음악을 배웠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아들이 음악적 재능을 가스펠에 쓰리라 믿어 의심치 않았죠. 그는 지금도 충실한 기독교인이지만 자신의 음악적 재능을 대중음악에서 풀기로 했습니다. 주변인은 아무도 그를 지지하지 않았지만 말이죠. 

 

이때의 고민을 담아 2009년 그는 ‘와이 캔트 아이 싱 어바웃 러브?(Why Can’​t I Sing About Love?)’라는 제목의 책을 쓰기도 했습니다. 그의 음악 중심에 가스펠 음악이 담긴 이유입니다.

 

그가 교회에서 얻은 건 음악적 자양분만이 아니었습니다. 아내도 얻었지요. 2008년 피제이 모턴은 미용사 코트니 모턴과 결혼했습니다. 코트니와 피제이는 어릴 때부터 뉴올리언스의 같은 교회에서 자란 사이였습니다. 그때는 만남이 없었죠. 대학 시절, 코트니 일가는 허리케인 카트리나에 모든 걸 잃고 애틀랜타로 이주했습니다. 피제이는 그곳에서 대학교에 다니고 있었죠. 이 시절 둘은 인연이 되어 결혼에까지 골인했습니다.

 

마룬파이브의 성공으로 음악계에 명성을 얻은 피제이 모턴은 솔로 아티스트로도 활동을 시작합니다. 2011년에 대형 기획사 영머니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해 2012년에는 EP(extended playing·싱글판)를 냈죠. 2013년에는 여세를 몰아 ‘뉴올리언스(New Orleans)’라는 솔로 앨범을 냈습니다. 스티비 원더와 함께한 싱글 ‘온리 원(Only One)’은 2014년 ‘최고의 알앤비 노래’ 부분에 노미네이트되기도 했죠.

 

피제이 모턴의 ‘Only One’. 스티비 원더가 하모니카로 참여했다. 전통 흑인 음악을 재해석한 피제이 모턴만의 스타일이 확고하게 드러나는 곡이다.

 

피제이 모턴은 이후 대형 기획사와 관계를 정리합니다. 뉴올리언스로 귀환하죠. 자신의 이름을 걸고 ‘모턴 레코즈’를 만들었습니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자유롭게 하고 싶어서였습니다.

 

대형 기획사는 그에게 디제이 머스타드 등 EDM, 트렌드한 사운드의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를 제안했습니다. 트렌드를 잡아야 한다는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전통적인 흑인음악에 대한 자신만의 기준이 있던 그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제안이었죠. 결국 그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지키기 위해 솔로 아티스트로 홀로서기를 합니다. 자신의 이름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던 슈퍼 밴드 마룬파이브에는 남되 말이죠. 성공과 타협, 그 중간에 자기만의 길을 걷기로 한 겁니다. 성공 혹은 사랑, 둘 중 하나밖에 없다고 믿던 ‘라라랜드’​의 세계관과는 사뭇 다릅니다.

 

자신의 레이블에서 그는 자기만의 음악을 준비했습니다. 그렇게 앨범 ‘검보(Gumbo)’가 나왔습니다. 피제이 모턴의 뿌리인 가스펠을 위시로 한 전통 흑인 음악 분위기를 가득 머금은 음반입니다. 재즈의 본고장이자 흑인 음악의 본거지인 뉴올리언스에서 뿌리 깊은 노래를 만든 거지요. 대형 레이블을 잃은 대신 본인이 하고 싶은 음악을 만들었던 겁니다.

 

메세지를 봐도 그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합니다. 흑인차별의 본고장 남부의 흑인으로서, 또 대통령이 버젓이 인종차별 발언을 하는 트럼프의 나라에 사는 흑인으로서 자신의 정치적 이야기를 거침없이 말한 것이죠. ‘유 슈드 비 어쉐임드(You Should Be Ashamed)’와 ‘릴리전(Religion)’ 두 곡은 특히 흑인 기독교인 입장에서 느낀 트럼프 지지자에 대한 분노와 상처를 솔직하게 담았습니다.

 

피제이 모턴의 ‘Religion’. 기독교인으로서 또 흑인으로서, 백인 기독교인 대통령이 인종차별을 하는 현실을 비판하는 곡이다.

 

대형 기획사의 홍보력이 없어서였을까요? 피제이 모턴의 앨범 ‘검보’는 빌보드 앨범 차트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대신 그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마음껏 펼쳐 보일 수 있었습니다. 그의 음악은 업계에 인정을 받아 그래미에서 ‘올해의 알앤비 앨범’과 ‘올해의 알앤비 송’ 자리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죠.

 

가정은 어떨까요? 여전히 피제이 모턴은 아내 코트니와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세 명의 자식을 얻었습니다. 솔로 활동과 마룬파이브 활동, 그리고 다른 가수 프로듀서 활동을 하면서 바쁜 시간마다 틈틈이 뉴올리언스에서 가족과 시간을 보냅니다. 여름마다 온 가족이 하와이로 휴가를 떠나지요.

 

피제이 모턴은 라라랜드의 이분법적 사고를 부정합니다. 대신 균형을 잡지요. 마룬파이브라는 상업적 성공에 시작인 슈퍼밴드는 여전히 가져갑니다. 솔로 뮤지션으로는 조금 작게, 대신 자신이 하고 싶던 음악을 자신이 진심을 담은 가사로 부릅니다. 그러면서도 가족과의 행복도 최대한 존중합니다. 

 

피제이 모턴의 앨범 ‘Gumbo’​ 앨범 커버. 사진=피제이 모턴 페이스북


영화에서 모범적인 삶의 모습이 꼭 나와야 하는 건 아닙니다. 오히려 반대겠지요. 썩 좋지 않은, 그래서 자신을 되돌아보게 만드는 삶의 방식을 보여주는 영화가 오히려 더 좋은 영화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희귀하게나마 본받을 만한 삶의 모습을 보여주는 예술가를 본다면 그 또한 귀중한 기회일 겁니다. ‘라라랜드’에서 보여주지 못한 일과 성공, 예술과 행복의 균형을 보여주는 뮤지션, 피제이 모턴이었습니다.

김은우 NHN에듀 콘텐츠 담당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미국음악일기] 음원보다 내한공연을 먼저? 다니엘 시저
· [미국음악일기] 영화 OST는 앨범의 미래다? '블랙팬서 더 앨범'
· [미국음악일기] 서울올림픽 주제가 '핸드 인 핸드'와 케이팝의 성공 공식
· [미국음악일기] 여성 래퍼의 정점에 선 카디 B, 그녀의 비밀은?
· [미국음악일기] 라이브 음원이 더 좋을 때도 있다…맥스웰의 MTV Unplugged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