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덕후

[미국음악일기] '베이비 원모어 타임'부터 '뱅뱅'까지, 히트곡 제조기 맥스 마틴

빌보드 차트 1위 22곡 제작, 실질적인 1위 작곡가…케이팝에도 영향력 끼쳐

2019.01.14(Mon) 13:59:46

[비즈한국] 백스트리트 보이즈(Backstreet Boys)부터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까지. 최고 팝스타의 곡을 쓰는 작곡가가 있습니다. 스웨덴 출신의 맥스 마틴(Max Martin)입니다. 20년간 수많은 팝스타가 뜨고 사라지는 동안 그는 여전히 최정상의 자리에 있습니다. 그는 어떤 사람일까요?

 

맥스 마틴(Max Martin). 사진=flickr


맥스 마틴은 스웨덴에서 경찰관의 아들로 태어났습니다. 그는 글램 록밴드 ‘키스’에 빠져 살았습니다. 심지어 글램 록, 헤비메탈 밴드 ‘​잇츠 얼라이브(It's Alive)’​에서 ‘마틴 화이트(​Martin White)’​라는 이름의 메인보컬로 활동하기도 했죠. 그의 음악인생 첫 시작은 밴드 프런트맨이었습니다. 이 밴드는1995년에 해체했습니다.

 

그에겐 숨겨진 비밀이 있었습니다. 헤비메탈 밴드의 보컬이었지만 집에서 ​몰래 ​팝음악을 즐겼습니다. 친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취미였지요. 하지만 그에겐 취미 이상의 재능이 있었습니다. 팝을 만드는 능력이었지요.

 

스웨덴의 DJ이자 작곡가인 데니즈 팝(Denniz Pop)은 그의 작곡 재능을 발견했습니다. 데니즈 팝 본인은 본능을 믿는 유형이었지만, 맥스 마틴은 음악 이론에 정통했고 논리로 곡을 쓰는 타입이었죠. 둘은 곡을 같이 쓰기 시작했습니다. 활동 이름도 맥스 마틴으로 바꾸었지요.

 

그는 보이밴드 백스트리트보이즈, 웨스트라이프(Westlife), 엔싱크(N Sync) 등에게 곡을 제공하면서 팝음악계에서 영향력을 넓혀가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브리트니 스피어스(Britney Spears)의 ‘...베이비 원 모어 타임(​...Baby One More Time)’​으로 빌보드 1위에 오르며 전성기에 돌입하지요.   

 

맥스 마틴이 작곡한 백스트리트 보이즈의 ‘애즈 롱 애즈 유 러브 미(As Long As You Love Me).

 

그의 음악은 아바(ABBA)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코드 진행과 유로 팝 멜로디, 미국 알앤비를 연상시키는 강렬한 리듬악기 구성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당시만 해도 알앤비는 ‘흑인음악’​이란 생각이 있어 백인 작곡가는 잘 사용하지 않았는데요, 맥스 마틴은 과감하게 알앤비 리듬을 구사하면서도 흑인 프로듀서가 잘 사용하지 않는 유로팝 풍 멜로디를 사용하며 전성기를 누립니다.

 

그러던 중 맥스 마틴에게 2000년대 초반 위기가 찾아옵니다. 유로팝 유행은 사라지고, 힙합이 차트를 정복하기 시작한 겁니다. 그는 발라드 디바 셀린 디온(Celine Dion)의 곡을 쓰고, 닉 카터(Nick Carter)와 작업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했지만 결과는 만족스럽지 않았지요.

 

이때 그는 조금씩 협업을 시작합니다. 당초 그는 멜로디, 키보드는 물론 리듬악기까지 담당하는 전천후 프로듀서였습니다. 그는 조금씩 사반 코테차(Savan Kotecha), 닥터루크(Dr. Luke), 쉘백(Shellback) 등의 음악가와 협업을 시작했습니다. 맥스 마틴이 멜로디와 키보드를 담당하고, 다른 프로듀서가 조금 더 트렌디하고 강렬한 반주를 만들어 주는 식으로 진행했습니다.  

 

케이티 페리의 ‘아이 키스드 어 걸(I Kissed A Girl), 맥스 마틴은 8년 만에 이 곡으로 빌보드 1위에 오른다.

 

이후 그는 다시 정상의 자리에 오릅니다. 켈리 클락슨(Kelly Clarkson)의 ‘신스 유브 빈 곤(​Since You’​ve Been Gone)’,​ 케이티 페리(Katy Perry)의 ‘​아이 키스드 어 걸(I Kissed a Girl)’​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의 ‘​셰이크 잇 오프(Shake It Off)’​, 위켄드(The Weeknd)의 ‘​캔트 필 마이 페이스(Can’​t Feel My Face)’​, 마룬 5(Maroon 5)의 ‘​원 모어 나이트(One More Night)’​, 아리아나 그란데의 ‘뱅뱅(​Bang Bang)’​까지. 21세기 가장 뜨거운 팝음악에 맥스 마틴이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맥스 마틴의 협업 방식은 음악계에도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맥스 마틴은 보컬로 시작했을 정도로 뛰어난 가창력을 갖고 있지만 자신의 음원은 공개하지 않습니다. 대신 자신의 데모 버전과 똑같이 노래를 불러달라고 요구한다고 알려져 있지요. 어쩌면 21세기 팝음악 히트곡 대부분은 맥스 마틴 노래의 리메이크 버전일 수도 있는 셈입니다.

 

북유럽 음악과 알앤비 음악을 섞은 ​그의 ​방식은 한국 케이팝에도 큰 영감이 되었습니다. SM으로 대표되는 한국 아이돌 음악은 북유럽 작곡가의 키보드 위주 진행과, 정통 흑인음악 알앤비 방식을 합쳐서 만든 경우가 많습니다. 동방신기의 ‘미로틱(Mirotic)’​, 샤이니의 ‘셜록(​Sherlcok)’​, 레드 벨벳의 ‘​빨간 맛’​ 등이 북유럽 작곡가와 한국 기획사가 협업해서 만든 방식이죠. 케이팝은 맥스 마틴의 방식을 적극 차용해 비로소 ‘세계적인 수준의 음악’이 될 수 있었던 셈입니다.

 

맥스 마틴이 참여한 아리아나 그란데의 ‘프라블럼(Problem)’.

 

맥스 마틴은 현재 빌보드에서 22개의 1위 곡을 썼습니다. 폴 매카트니(Paul McCartney)와 존 레논(John Lennon)에 이어 3위입니다. 그들과 전혀 다른 팝음악의 홍수 시대에 살았다는 점, 둘이 직접 자신의 곡을 부른 싱어송라이터였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작곡가 중 실질적인 1위라 볼 수 있겠지요. 그의 음악들을 기반으로 한 주크박스 뮤지컬을 만드는 프로젝트가 등장했을 정도입니다.

 

대다수 아티스트와 작곡을 ‘​협업’했다는 점도 특이합니다. 좋게 말하면 아티스트의 의견을 듣고 함께한 거고, 나쁘게 말하면 ‘​아티스트가 작곡했다’​는 음악 팬의 허영심을 채워주는 것일 수도 있겠지요. 그는 자신을 거의 드러내지 않고 아티스트에게 영광을 돌립니다. 최고의 프로듀서가 가수에게 공을 돌리는 겸손함까지 갖췄으니, 롱런을 하는 게 당연하다 싶습니다.

 

현재도 맥스 마틴은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북유럽의 풍성한 멜로디와 화성, 미국 알앤비의 리듬을 더한 맥스 마틴의 음악은 팝 음악의 대명사가 되었습니다. 메시지보다는 멜로디 위주, 아티스트 한 명의 개성보다는 다수 뮤지션의 협업으로 만드는 곡 제작 방식도 팝 음악의 표준이 되었습니다. 미국 음악은 물론 한국 아이돌 음악에도 영향을 미친 최고의 히트 프로듀서, 맥스 마틴이었습니다.

김은우 NHN에듀 콘텐츠 담당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단독] 박소연 케어 대표, 유기견 안락사해 대학 실험용으로도 보냈다
· LCC·먹방이 바꾼 한국인의 여행 트렌드
· ​[리얼 실리콘밸리] 차이나 쇼크 때문? 노! 애플 부진의 근원
· [미국음악일기] 최신 힙합과 함께하는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 [미국음악일기] 로코와 크리스마스 음악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