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엔터

[올드라마] 땅콩샌드를 먹으며 추억의 '국희'를 보다

정직한 여성 경영인 성공담 '카타르시스'…쫄깃한 대본에 찰진 연기, IMF 맞물려 큰 인기

2019.09.20(Fri) 14:41:33

[비즈한국] 이미 늙고 있지만 정신적으로 늙기 싫어 항상 트렌드를 향해 촉수를 곤두세우고 산다(그러면서 옛날 드라마 칼럼을 쓰는 아이러니). 하지만 과자나 아이스크림을 고를 땐 역시 ‘신상’보다는 옛것이 좋다. ‘허니버터칩’처럼 반짝 인기를 끄는 과자가 나오면 궁금증에 구매해보지만 꾸준히 손길이 가는 건 ‘새우깡’ ‘자갈치’ 같은 과자인 것처럼. 느닷없이 옛날 과자 타령을 하는 건 1999년 방영한 드라마 ‘국희’ 때문이다.

 

케이블 방송에서 재방 중인 ‘국희’를 보며 ‘국희 땅콩샌드’를 떠올리는 건 자연스러운 수순. 원래부터 크라운제과에서 판매되던 과자인데, 드라마 공식 후원을 맡은 데다 인기까지 얻으면서 국희란 이름을 붙였다. 극중 ‘동그라미’라는 이름으로 등장했던 ‘국희 땅콩샌드’는 동그란 비스킷 사이에 고소한 땅콩크림을 넣은 단순한 형태지만 20년 가까이 흐른 지금도 여전히 스테디셀러다. 그리고 드라마 ‘국희’ 또한 아직도 내 또래들이 선명하게 기억하는 작품이다. 휴, 요즘 애들은 왜 땅콩샌드에 국희란 이름이 붙은 건지 모르겠지.

 

부모 없이 아버지 친구 주태의 집에서 구박데기로 자라났지만 훌륭한 경영인이 된 국희. 김혜수만큼 당차고 배포 있는 여성 경영인 역할에 어울리는 배우가 또 있을까. 사진=드라마 캡처

 

‘국희’의 스토리라인은 단순하다. 국희의 아버지 민영재(정동환)는 독립운동을 위해 엄마 잃은 갓난 딸 국희(김혜수, 아역 박지미)와 전재산을 친구 송주태(박영규)에게 맡기고 떠난다. 이 설정부터 비극이 깃들어 있잖아? 부모 없는 어린아이와 큰돈이라니. 국희는 주태의 아내(김영자)와 딸 신영(정선경, 아역 김초연)에게 치이며 구박데기로 지내지만 똑부러지고 당차게 자란다.

 

해방을 앞두고 영재가 돌아오지만 재산을 잃는 것을 두려워한 송주태가 친구 영재의 암살을 사주하며 국희는 아버지를 잃는다. 이후 ‘태화당’ 장태화(전무송) 밑에서 제빵 기술과 기업가 정신을 배운 국희가 사사건건 그녀를 방해하는 송주태의 풍강제과를 넘어서 훌륭한 기업가가 되며, 주태는 결국 악행의 대가를 치른다는 그런 스토리. 여기에 국희 아버지와 함께 독립운동을 했던 경무대 경제비서관 최민권(손창민)과 국희와 어린 시절 같은 동네에서 자란 사채업자 김상훈(정웅인)의 국희를 향한 사랑과 민권을 향한 국희 친구 신영의 사랑도 곁들여진다.

 

성장 스토리 드라마에서 초반을 담당하는 아역배우들이 연기를 잘하면 그 드라마의 인기에도 상당한 영향을 끼친다. 여담으로 아역 국희를 맡은 박지미가 마르고, 아역 신영을 맡은 김초연이 통통했던지라 성인이 되어 만난 국희와 신영이 "​왜 이렇게 통통해졌어?”​ "왜 이렇게 날씬해졌니?”​ 같은 대사를 주고받는다. 사진=드라마 캡처

 

타고난 영특함과 싹싹한 눈치, 재바른 몸놀림까지, 국희는 어릴 적부터 ‘뭘 하더라도 이룰 아이’로 싹수가 보였는데, 태화당 주인 장태화를 만나 음식을 대하는 마음가짐과 올바른 경영의 원칙 등 높은 수준의 기업가 정신을 배우며 한층 성장한다. 장태화에게 배우는 원칙과 신념은 따지고 보면 단순하다. 사람이 먹는 음식에 장난치지 않고 정직하게 만들 것, 음식이든 고객이든 정성을 다할 것. 하지만 돈과 욕심이 깃들면 그 단순함을 지키기란 무척이나 어려운 일이다.

 

송주태의 딸이자 국희와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신영. 성인이 되어 유명 가수로 활동하는 신영은 국희보다 먼저 민권을 사랑하지만 자신의 아버지가 국희에게 저지른 악행을 알고 뒤로 물러난다. 사진=드라마 캡처

 

국희와 대립하는 풍강제과 송주태 사장을 보라. 국수공장을 운영할 적에는 표백제로 양잿물을 쓰고, 국희가 개발한 식용 글리세린을 바른 빵 기술을 냉큼 가로채 특허 출원을 받는가 하면, 도매상들에게 박리다매 가격으로 제품을 푸는 건 물론 금반지까지 얹어주며 국희가 만든 ‘동그라미’를 외면하게 만든다.

 

심지어 ‘동그라미’에서 구더기가 나왔다는 허위 제보를 만들어 아예 시장에서 축출하고자 한다. 권력자에게 뇌물을 바치고 이중장부를 이용한 탈세 정도는 우스울 정도. ‘국희’의 시대배경인 1950년대 후반이나 2019년인 지금이나 양심불량의 경영인들은 샴쌍둥이처럼 닮은 행적을 이어가는 모양이다. 그리고 예나 지금이나 국희 같은 올곧은 경영인이 적기 때문에 그런 정직한 경영인들을 드라마에서라도 보고 싶은 걸 테다.

 

신영의 부모인 송주태와 그의 아내. 어릴 적 국희를 집안의 식모쯤으로 여기며 구박했던 것은 신영 엄마였지만, 사실 진짜 악인은 재산에 눈이 멀어 친구의 암살을 사주하는 송주태다. 횡령, 탈세 등을 서슴없이 저지르는 그의 모습에서  오늘날 경제뉴스에서 목도하는 양심불량의 기업인들이 오버랩된다. 사진=드라마 캡처

 

빤하긴 하지만 일정 이상의 카타르시스를 담보하는 권선징악 스토리에, 1950년대 후반이라는 폐허의 땅을 딛고 꾸준한 노력과 아이디어로 성공하는 여성 기업인의 성장담을 담아낸 ‘국희’는 최고 시청률 53.1%를 기록할 만큼 큰 인기를 모았다. IMF 외환위기 여파를 온몸으로 겪어내던 1999년의 대한민국에서 ‘국희’와 같은 성공 스토리는 심금을 울리기에 충분했다.

 

국희의 아버지 민영재와 그의 곁에서 함께 독립운동을 한 최민권. 해방이 되어 딸을 만나러 오지만 친구에 의해 목숨 을 잃는 비운의 아버지 영재는, 독립 이후에도 친일파 청산을 이루지 못한 우리나라의 씁쓸한 과거를 대변하는 인물이기도 하다(송주태는 자신의 사업을 위해 친일 행위를 하며 훈장까지 받았다). 사진=드라마 캡처

 

여기에 시대극에서 특히 장기를 발하는 정성희 작가의 쫄깃쫄깃한 대본과 배우들의 찰진 연기가 보태졌다. 특히 아역배우들의 연기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는데, 어린 국희를 연기했던 박지미(이후 ‘천국의 계단’에서 김태희의 아역을 맡았다. 현재 활동명은 박가령)는 당차고 씩씩하면서도 오버하지 않는 연기로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던 걸로 기억한다.

 

그리고 ‘순풍산부인과’에서 “장인어른, 왜 이러세요”를 외치며 궁색하고 쪼잔한 연기를 선보였던 박영규가 반성할 줄 모르는 송주태를 맡아 펼친 악역 연기도 일품이었다. 주연인 김혜수야 뭐, 두말하면 입 아프고.

 

국희는 식용 글리세린을 만들어 빵에 바르거나 비스킷 사이 땅콩크림을 넣는 등 여러 가지 아이디어를 내며 태화당의 부흥에 힘쓰지만 번번히 거대 자본과 비열한 행위로 무장한 풍강제과 때문에 고난을 겪는다. 국희가 이끄는 태화당은 고객이 먹는 음식에 절대 타협하지 않는데, 이야말로 모든 경영인이 본받을 만한 점. 사진=드라마 캡처

 

여성 기업가의 성장담을 담아내기에 러브라인은 다소 약하게 그려진 편이었는데, 그 편이 드라마의 성공에는 더 도움이 된 듯하다. 국희는 어려움을 겪어도 결코 손쉽게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고, 결국 국희와 이어지는 최민권 또한 그녀가 어려울 때 옆에 있어줄지언정 쉬운 도움은 던지지 않는다. 지금 다시 볼 때는 너무 올바르기만 한 최민권보다 물심양면 뒤에서 국희를 돕는 냉혹한 사채업자 김상훈에게 더 마음이 가지만, 자신의 노력으로 올곧이 성공하려는 국희이기에 상훈과는 이어지지 않았던 거겠지.

 

국희 서포터즈 3인방. 어린 국희를 거두어 훌륭한 경영인이 되도록 가르침을 준 장태화, 국희 아버지의 유고를 받들어 13년간 국희를 찾아 헤맨 최민권, 어릴 적 가슴 아픈 사건으로 아버지를 잃고 냉혹한 사채업자가 되었지만 항상 키다리아저씨처럼 국희를 돕는 김상훈. 사진=드라마 캡처

 

그나저나 ‘국희’를 보고 있자니, 슬금슬금 ‘국희 땅콩샌드’가 먹고 싶어지네. 찾아보니 ‘국희 땅콩샌드’ 외에도 자매품으로 드라마에서 풍강제과가 만들었던 초코샌드인 ‘국희 쵸코샌드’가 있고, 최근에는 편의점을 중심으로 ‘국희 동생 숙희샌드’라는 녹차크림샌드도 나왔단다. 그래도 역시, 과자는 옛것이 좋다.​ 

 

필자 정수진은? 

영화와 여행이 좋아 ‘무비위크’ ‘KTX매거진’ 등을 거쳤지만 변함없는 애정의 대상은 드라마였다. 드라마 홈페이지의 인물 소개 읽는 것이 취미로, 마감 때마다 옛날 드라마에 꽂히는 바람에 망하는 마감 인생을 12년간 보냈다. 최근에는 신대륙을 탐험하는 모험가처럼 유튜브 이곳저곳을 기웃거리는 중.​

정수진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올드라마] 짜장면과 한예슬의 환상 궁합 '환상의 커플'
· [올드라마] 불세출의 명대사와 에릭의 흑역사로 남은 '불새'
· [올드라마] '토지', 명작의 리메이크는 계속되어야 한다
· [올드라마] 엉성한 악역이 착한 주인공보다 매력적인 '진실'
· 일본 불매운동 열풍, 게임은 무풍지대인 까닭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