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글로벌

[유럽스타트업열전] '음악에서 의료로' 스포티파이 창업자의 새로운 도전

다니엘 에크 '네코 헬스' 론칭해 유럽 의료시장 틈새 공략…전신 스캔 통해 질환 예방

2023.02.07(Tue) 10:21:38

[비즈한국] 전 세계에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포티파이(spotify)​는 스웨덴 출신의 스타트업이다. 이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의 세계 시장 점유율 31%를 차지해 굳건한 1위를 유지하는 중이다. 시장 점유율 2위를 기록한 애플뮤직(15%)의 두 배가 넘는 수치이다. 

 

전 세계 1위 점유율을 자랑하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 사진=spotify.com

 

1983년생인 스포티파이의 창업자 다니엘 에크(Daniel Ek)는 초등학교 때 프로그래밍을 배워, 18세에 이미 또래 친구 25명을 고용할 정도로 실력과 수완이 ​뛰어났다. 고등학교 졸업 이후 스웨덴왕립공과대학에 진학했지만 실무와는 거리가 멀다고 판단, 8주 만에 자퇴했다. 

 

여러 IT 기업에서 근무한 뒤 온라인 광고 회사를 설립해 성공적으로 매각했다. 이후 음악 P2P 서비스에서 영감을 받아 공동창업자 마틴 로렌트존(Martin Lorentzon)과 함께 2006년 스포티파이(spotify)를 창업한다. 2018년 4월 3일에는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직상장(direct listing)해 미국 증시에도 입성한다. 이는 현금을 ​충분히 ​보유한 기업만이 할 수 있는 방식이다. 

 

창업 초기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성공 스토리만을 만들어온 다니엘 에크의 행보는 유럽 스타트업계에서 늘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 지난주 다니엘 에크의 두 번째 스타트업 ‘네코 헬스(Neko Health)’가 공식 오픈 소식을 알렸다. 유럽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네코 헬스, 오픈과 동시에 대기자만 4000명

 

네코 헬스는 다니엘 에크가 2018년부터 비밀리에 준비한 의료 스타트업이다. 전신 스캔을 통해 피부 질환과 심혈관 질환을 찾아내 예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자칫 너무 단순한 솔루션 같아 보이지만, 유럽의 의료 시스템에 대한 이해가 있다면 고개를 끄덕일만하다. 유럽, 그 중에서도 북유럽은 복지가 좋기로 매우 유명하다. 공공의료가 매우 발달해 있기 때문에 병원비 걱정 없이 치료받을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반면 공공의료의 발달 덕분에 상대적으로 질병의 조기 진단과 예방 부문이 약하다. 유럽에서는 ​응급 상황이 아니라면 대체로 예약하고 병원을 방문한다. 그러나 병원과 의료 인력이 부족한 편이어서 위급한 병이 아니면 늘 후순위로 밀린다. 감기 같은 작은 병으로는 병원을 가지 않는다. 과잉 진료를 막을 수 있다는 장점은 있지만, 폐렴이나 합병증 등 병이 악화되었을 때 치료가 늦어진다는 단점도 있다.

 

스웨덴의 복지 시스템에 대해 쓴 ‘행복한 나라의 불행한 사람들’ 저자 박지우 씨는 “자궁 적출 수술을 한 ​지인은 회복이 채 되지 않은 몸을 이끌고 하루 만에 퇴원했고, 또 다른 지인은 인근 병원에 병실이 나지 않아 차로 5시간 걸리는 지역까지 수술하러 다녀왔다. 스웨덴 인구 1000명당 병상 수가 2.1개로, 한국의 12.4개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OECD 평균(4.7개)보다 훨씬 적다”라고 스웨덴의 의료 현실을 지적한다. 

 

따라서 공공의료보험에 가입되어 있더라도, 빠르게 예약을 잡을 수 있고 신속히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사보험’에 별도로 가입하는 사람이 많다. 필자가 거주하는 독일도 상황이 비슷하다. 다니엘 에크는 ​이처럼 유럽의 의료 위기에서 ​​틈새시장을 본 듯하다. 그는 “중병을 조기에 발견하고 예방하는 것이 많은 사람의 고통을 경감하고 사회적 비용도 줄일 수 있다. 네코 헬스의 스캔 기술과 AI를 통해 가능하다”고 창업 동기를 밝혔다. 

 

네코 헬스의 전신 스캐너. 사진=nekohealth.com

 

2023년 2월 3일에 스톡홀롬에서 서비스를 론칭한 네코헬스의 전신 스캔 서비스는 오픈과 동시에 마감되었다. 지금은 대기자 명단에만 이름을 올릴 수 있는데, 현재 대기자가 벌써 ​3827명이나 된다. 전신 스캔을 하는 데 15분, 의사와의 상담에 약 30분이 소요되고, 비용은 2000스웨덴크로나(24만 원) 정도로 저렴하다.

 

#유럽 의료의 틈새, 예방 진료에서 미래를 보다

 

다니엘 에크의 새로운 파트너는 히얄마르 닐소네(Hjalmar Nilsonne)다. 그는 스웨덴에서 에너지 스타트업 와티(Watty)를 창업​해 성공적으로 엑시트(투자 회수) 했다. 닐소네는 2018년 네코 헬스의 비밀 프로젝트가 시작됐을 때부터 다니엘 에크와 함께했고, 4년의 연구개발 끝에 2023년 2월 네코 헬스를 출시했다. 

 

네코 헬스의 공동창업자 다니엘 에크(왼쪽)과 히얄마르 닐소네. 사진=nekohealth.com

 

두 공동창업자는 “현재의 의료 시스템은 50년 전에 설계되었다. 지나치게 비용이 많이 들고, 의료인들에게 부담이 가중돼 있다. 이 시스템을 바꾸려면 의료 서비스가 예방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자동차는 매년 검사하지만 몸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이제는 이 시스템이 바뀌어야 한다”고 말한다. 

 

네코 헬스의 15분 전신 스캔을 통해 피부, 심장, 혈관, 호흡, 염증과 관련한 5000만 개 이상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360도 전신 스캐너에는 70개 이상의 센서를 장착했다. 이 기술은 AI를 기반으로 하므로 데이터가 많이 모일수록 진단 능력이 향상된다. 

 

이를 위해 네코 헬스케어는 스톡홀름 중심가에 ‘아트리움(Artrium)’이라는 건강검진센터를 설립했다. 일반 병원과 유사하게 응급 치료, 기본 치료, 정신건강 관련 치료, 원격 진료 등을 제공한다. 그러나 장기적인 관점에서 예방에 더욱 중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아트리움의 의료 체계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네코 헬스와 협력하는 유니랩스(Unilabs)의 관계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네코 헬스가 설립한 건강검진 센터 아트리움에서는 원격 의료 서비스도 제공한다. 사진=artrium.se

 

네코 헬스가 전신 스캐너로 얻은 하드웨어와 데이터를 제공해 의사의 보조 역할을 한다면, 유니랩스는 30년 이상의 업력이 있는 임상 시험 기관으로 네코 헬스와 아트리움의 연구개발을 돕는다. 

 

2020년 다니엘 에크는 10억 유로(1조 4000억 원)를 유럽 딥테크 ‘문숏 프로젝트(Moonshot project)’에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자기 재산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액수로 건강, 교육, 머신러닝, 생명 공학 분야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기금을 통해 다니엘 에크의 투자 회사 프리마 마테리아(Prima Materia)가 네코 헬스에 3000만 유로 이상을 투자했다. 프리마 마테리아는 상대적으로 미국, 중국에 비해 뒤처진 유럽의 기술 분야를 증진할 투자를 진행한다. 

 

음악에서 의료 분야로 넘어온 혁신가의 도전이 뒤처진 유럽의 의료 시스템에도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까? 유럽 의료 시스템에 늘 답답함을 느껴온 나는 조용히 그 혁신을 경험하고자, 네코 헬스의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스톡홀름으로 가는 비행기표를 검색한다. 

 

필자 이은서는 한국에서 법학을 전공했고, 베를린에서 연극을 공부했다. 예술의 도시이자 유럽 스타트업 허브인 베를린에 자리 잡고, 도시와 함께 성장하며 한국과 독일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잇는 123factory를 이끌고 있다.​​​​​​​​​​​​​​​​​​​​​​​​​​​​​​​​​​​​​​​​​​​​​​​

이은서 칼럼니스트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유럽스타트업열전] '더 글로리' 열풍 속 학폭, 왕따 해결하는 유럽 스타트업
· [유럽스타트업열전] '카피 논란'에 멍드는 혁신 생태계
· [유럽스타트업열전] 베를린 스타트업 탄생지서 열린 2023년 첫 '밋업'에 가다
· [유럽스타트업열전] '기술강국' 독일 이끄는 4대 연구소의 스타트업 사랑
· [유럽스타트업열전] 새해 '몸짱' 도전을 도와주는 스타트업 3선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