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엔터

[가토 드 뮤지끄]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은 밝고 빠르게 질주한다

연주는 격한데 가사는 사랑스러워…언제나 듣기 좋은 '스케이트 펑크'

2019.10.22(Tue) 17:32:31

[비즈한국] 음악과 디저트에는 공통점이 있다. 건조하고 반복적인 일상을 입가심하기에 적당하다는 것. ‘가토 드 뮤지끄(gâteau de musique)’는 우리에게 선물처럼 찾아온 뮤지션과 디저트를 매칭해 소개한다.

 

사진=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


삐---------- 챙챙챙챙 쿵딱쿵딱쿵딱쿵딱(매우 빠름)

 

이 소리는 펑크 밴드가 공연을 시작하는 소리다. 

 

취향이 돌고 돌아 한동안 외면했던 전자기타 소리를 탐닉하다 보니 문득 펑크가 떠올랐다. 테이프로, CD로, 21세기 들어서는 MP3로 이런저런 음악을 들었지만 ‘나도 락페가 뭔지 한 번 가보자’ 해서 갔던 첫 록 페스티벌에서 가장 충격을 받은 음악은 다름 아닌 펑크였다. 

 

이쪽 무대에서 공연이 끝나 어슬렁거리며 어디 무대를 가서 무엇을 들을까 고민하던 찰나였다. 저쪽 무대에서 말이 달리듯 쿵딱쿵딱쿵딱 재빠른 드럼 소리가 들렸다. 그 소리에 이끌려 그리로 갔다. 

 

거기엔 대여섯 개의 깃발이 나부끼고 있었다. 땀에 흠뻑 젖은 사람들이 콩콩 뛰고 있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눈이 희번득거리는 사람 몇 명이 서로 몸통 박치기를 하기 시작했다. 그 몸통 박치기는 휘발유 위에 성냥불을 던진 것 마냥 순식간에 번져 이윽고 수십 명이 몸통 박치기를 하는 광경이 펼쳐졌다. 

 

나도 한 번 해봤다. 누군가의 어딘가가 내 갈비뼈를 강타했다. 안경이 박살났다. 안경 따위! 크하하하 웃었다. 이상한 경험이었다.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 – 얼마나 더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의 드러머(김명진)는 말의 심장을 갖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 묘로리(기타, 보컬), 배들소(베이스, 보컬)의 오른손은 벌새의 날갯짓처럼 재빠르다. 연주는 이리 격하게 하고 있는데 멜로디와 가사는 봄햇살 아래 밝게 빛나는 잔디밭 같다. ‘얼마나 더 멀어져야 가까워질 수 있나, 이렇게 난 자꾸 커져가고 있는데’ 와 같이 사랑스러운 가사를 따라 부르며 몸통 박치기를 하는 사람들을 상상하니 기분이 좋다. 

 

이렇게 간결하고 빠른 펑크를 스케이트 펑크라고 한다. 아마 달리기를 할 때 이 노래를 들을 수는 없을 것이다. 심장이 박살 날 테니. 과연 그 이름처럼 스케이트보드를 타며 들으면 제격일 것만 같다.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영상에 이처럼 잘 어울리는 음악이 또 있을까. 빠르게 질주해서 점프를 하지만 자꾸 자빠지고, 그러나 종국에는 원하는 기술을 성공시키는 그런 아름다운 스케이트보드 영상 말이다. 그 기술은 진심이 담겨 있어야 성공할 수 있을 것이야.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 – 진심의 노래

 

펑크는 단지 음악이 아니라 활동이다. 격렬한 활동. 격렬한 활동 뒤엔 반드시 배가 고프다. 이럴 땐 초코바가 제격이다. 초코바는 무엇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누가, 땅콩, 초코바. 

 

리치몬드의 ‘카프리스’는 그 모양도 맛도 한없이 우아하지만 먹는 내내 자꾸 머릿속에서 익숙한 뭔가가 떠오를 듯 말 듯 하다. 무스 누가에 아몬드, 캐러멜, 과일이 함께 하는 맛. 바로 초코바다. 초코바가 초코를 벗고 우아하게 차려입으면 바로 ‘카프리스’가 된다. 

 

리치몬드의 카프리스. 사진=이덕 제공

 

‘무스 누가’에서 ‘누가’는 초코바 광고에서 누가, 땅콩, 초코바 할 때 바로 그 ‘누가’다. 초코바 속 누가는 쫀쫀하지만 이것은 무스이기에 구름처럼 가볍게 날아간다. 은은한 향의 베르가못과 달콤 쌉싸름한 캐러멜이 속에 숨어있다. 아몬드가 여기저기서 씹히며 고소하다. 무화과가, 레드커런트가, 라즈베리가 들락날락 씹히며 새콤하다. 거칠게 질주하는 펑크에 잘 어울리는 가토다.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은 대구에서 시작된 밴드다. 그리고 요즘 매력적인 한국 밴드가 그렇듯이 서울 대충 찍고 인도네시아, 영국, 미국 등 해외에서 공연을 했다. 그곳엔 펑크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고, 그들은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을 좋아했다.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 – Big Nine, Let’s Go

 

집에 가슴을 펑펑 때리는 스피커가 있는 게 아니라면 음원으로 드링킹소년소녀합창단의 음악을 들어봐야 그 매력의 1/10도 느끼지 못한다. 펑크는 활동이다. 마땅히 공연장에 가야겠지. 펑크는 기분이 좋을 때나 분노가 치밀어 오를 때 모두 좋다. 쿵딱쿵딱쿵딱쿵딱.

 

필자 이덕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두 번의 창업, 자동차 영업을 거쳐 대본을 쓰며 공연을 만들다 지금은 케이크를 먹고 공연을 보고 춤을 추는 일관된 커리어를 유지하는 중. 뭐 하는 분이냐는 질문에 10년째 답을 못하고 있다.​ 

이덕 작가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가토 드 뮤지끄] 초콜릿 타르트처럼 조화로운 셋 '새소년'이 돌아왔다!
· [가토 드 뮤지끄] 고소한 우도를 먹으며 스텔라장의 음악에 빠져든다
· [가토 드 뮤지끄] 이상하고 아름다운 dxyz와 함께하는 호두 타르트
· [가토 드 뮤지끄] 익숙하지만 새로운, 박지하와 르 페셰 미뇽의 애플 타르트
· [가토 드 뮤지끄] 수트 입은 AOA와 평화로운 파베 드 베니스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