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부동산 인사이트] 결혼할 때 집 사야 할까? 신혼부부 통계로 보니

혼인 1년차 주택 소유 32.5%, 5년차에 53.2%로 절반 이상…공동소유 증가 추세

2019.12.16(Mon) 15:45:27

[비즈한국]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신혼부부 통계 자료’가 흥미롭다. 특히 주거 환경 통계를 살펴보면 많은 변화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신혼부부의 3분의 1이 결혼 1년 차에 주택을 소유하고, 5년 차에 이르면 절반 이상이 주택을 소유했다. 사진은 웨딩 드레스 패션쇼의 모습으로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다. 사진=연합뉴스


①아파트 거주 비율이 67.6%로 가장 많아


먼저 거처유형을 살펴보자. 2018년 11월 1일 기준 초혼 신혼부부는 아파트(67.6%)에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다. 이는 전년에 비해 1.5%포인트(p) 상승한 결과다. 전체 일반가구 중 아파트 비중(50.1%)을 감안하면 신혼부부의 아파트 거주 비율은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다.

혼인 연차가 오래될수록 아파트 거주 비율이 높아진다는 점이 눈에 띤다. 혼인 1년 차는 60.3%, 혼인 3년 차는 68.3%, 혼인 5년 차는 72.8%의 비율로 아파트에 거주한다. 반면 단독주택(다가구 포함) 거주 비중은 2015년 18.5%, 2016년 17.6%, 2017년 16.6%, 2018년 15.2%로 점차 감소하는 추세를 보인다. 

 

②1년 차는 3분의 1, 5년 차 부부 절반 이상이 주택 소유 

 


다음은 주택 소유 현황이다. 2018년 11월 1일 기준 초혼 신혼부부 105만 2352쌍 중 부부 중 1명이라도 주택을 소유한 신혼부부는 46만 1342쌍(43.8%)으로 전년 대비 0.2%p 상승했다. 혼인연차가 오래될수록 주택을 소유한 부부의 비중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혼인 1년 차의 주택 소유 비율은 32.5%, 혼인 3년 차는 44.4%이며 5년 차에는 무려 절반 이상인 53.2%이다.

 

③주택 소유 신혼부부의 주택자산은 1억 5000만~3억 원 사이가 가장 많아 



주택자산 가액별 현황도 매년 결과가 달라진다. 초혼인 신혼부부 중 주택을 소유한 46만 1342쌍이 소유한 주택에 대해 주택공시가격(19년 1월 1일 기준)을 적용한 가액을 부부별로 합산한 결과를 보면 1억 5000만 원 초과 3억 원 이하 구간에 위치한 신혼부부 비중이 36.6%로 가장 많고, 6000만 원 초과 1억 5000만 원 이하(34.5%), 3억 원 초과 6억 원 이하(15.8%)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해 1억 5000만 원 이하 구간에 위치한 신혼부부의 비중은 1.7% 하락한 42.8%로 나타났으며, 3억 원을 초과하는 구간은 20.6%로 전년보다 3.4%p 상승했다.

 

④남편 또는 아내 단독 소유가 77%, 공동 명의는 갈수록 증가 

 


소유주택 명의를 살펴보면 혼인 신혼부부가 소유한 주택 57만 5107호 중 남편 또는 아내가 단독 소유한 비중은 77.0%(남편 58.4%, 아내 18.6%)다. 부부 공동명의 주택은 8만 3214호(14.5%)로 전년에 비해 4.1%p 증가했다.

 

부부가 공동소유한 주택 비중은 2015년 11.3%, 2016년 12.1%, 2017년 13.3%, 2018년 14.5%로 4년째 증가하고 있다. 혼인 1년 차는 9.6%, 혼인 3년 차는 14.6%, 혼인 5년 차는 16.9%로 혼인연차가 오래될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⑤2015년 결혼한 부부의 1년 차 주택 소유 34.1%, 4년 차에 48.9%로 늘어

 


초혼 신혼부부(2015년 결혼)​의 주택소유 변화 통계를 살펴보면, 주택을 소유한 부부의 비중이 혼인 1년 차 34.1%에서 2년 차 39.2%, 3년 차 44.4%, 4년 차에 48.9%로 상승하는 경향을 보인다. 혼인 전인 2014년에 주택이 없던 16만 8000여 쌍 중 혼인 4년 차인 2018년에 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변화한 부부는 6만 4000여 쌍으로 전체의 29.2%다.  

 

2014년(혼인 전)에 주택을 소유하던 5만 1000여 쌍 중에서 2018년(혼인 4년 차)에 무주택으로 변화한 부부는 8000여 쌍으로 전체의 3.6%에 불과하다.

 

지난 4년간의 5개 신혼부부 주거 관련 통계를 보면서 주거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짐을 알 수 있다. 특히 거주 목적이 아닌 소유 목적의 수요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결혼 연차가 오래될수록, 소득이 증가할수록 그런 경향이 높아지고 있다. 물론 주택은 거주 목적이 중요하다. 하지만 소유 목적의 주택 매매가 증가하는 것도 하나의 경향이다. 신혼부부의 주택 선택에 대한 다양한 대안들이 정책으로 구현되길 기대해 본다.

 

​필명 빠숑으로 유명한 김학렬 더리서치그룹 부동산조사연구소장은 한국갤럽조사연구소 부동산조사본부 팀장을 역임했다. 네이버 블로그 ‘빠숑의 세상 답사기’와 팟캐스트 ‘세상 답사기’를 진행하고 있다. 저서로는 ‘부자의 지도, 다시 쓰는 택리지’(2016) ‘흔들리지 마라 집 살 기회 온다’(2015) ‘수도권 알짜 부동산 답사기’(2014) ‘대한민국 부동산 투자’(2017) ‘서울 부동산의 미래’(2017) ‘서울이 아니어도 오를 곳은 오른다’(2018), ‘지금도 사야할 아파트는 있다’(2019)가 있다.​

김학렬 더리서치그룹 부동산조사연구소장​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린스타·핀스타'를 아시나요? 10대가 카카오톡 안 쓰는 이유
· 액상전자담배 유해물질 발표에 업계 발끈 '제2 가습기살균제' 안 되려면?
· [핫 CEO] 잘나갈 때 준비, 정유경 신세계 사장 인터내셔날 지분 매각 까닭
· [현장] 카카오·타다 효과? '인산인해' 택시면허시험장을 가다
·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 언니와 상속 분쟁 중인 성북동 주택 매각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