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Story↑Up

[정수진의 계정공유] 나는 왜 욕하면서도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보는가

지나치게 완벽한 40대 연애·우정 판타지…배배 꼬인 동년배가 보는 괴리감 또는 부러움

2021.07.19(Mon) 17:32:32

[비즈한국] ‘슬기로운 의사생활’(슬의생) 시즌2를 열심히 보고 있다. 지난 7월 15일 방영한 5화에서는 인물 간의 관계가 꿈틀거리며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더니, 시간이 흘러 1년이 지나는 것으로 끝났다. 김준완(정경호)과 이익순(곽선영)이 이별한 뒤 이익준(조정석)이 동생 익순이 걱정되어 꼬박꼬박 면회를 가며 시간의 흐름을 알려주었고, 추민하(안은진)는 양석형(김대명)에게 앞으로 다섯 번 고백하겠다며 직진했고, 안정원(유연석)은 연인 장겨울(신현빈)에게 어딘가 말하지 않는 일이 있음을 느꼈다. 그리고 채송화(전미도)가 율제병원 본원으로 돌아왔다.

 

서울대 의예과 99학번 동기들, 일명 ‘구구즈’. 율제병원 VIP병동을 맡게 된 안정원(유연석)을 계기로 모두 율제병원에서 부교수 혹은 조교수로 근무 중이다. 99학번, 즉 80년생인 42세의 중년이지만 병원 내에서 ‘채송화(전미도)와 친구들만이 꼰대가 아니지’라고 할 만큼 중년의 ‘ㅈ’자 느낌도 안 드는 친구들이다. 사진=tvN 제공

 

‘슬의생’은 사람의 삶이 시작되고 끝나는 특별한 공간인 병원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는다. 그 안에서 함께 일하는 사람들, 그리고 20년지기 친구들인 ‘99즈’(99학번 5인방인 채송화, 김준완, 안정원, 양석형, 이익준을 일컬음)의 일과 우정과 사랑도 담는다. 국내에서 의학 드라마는 대체로 타율이 좋은 편인데, ‘슬의생’은 병원을 배경으로 하면서 휴머니즘을 담뿍 담아내며 시청자들을 웃고 울게 한다. 그런데 말이다. 나는 ‘슬의생’을 열심히 보면서도 열심히 까댄다. 정확히 말해 항상 투덜거리고 딴지를 걸며 욕을 하며 본다. 나와 비슷한 태도로 ‘슬의생’을 보던 지인과 어느 날 ‘슬의생’을 본방으로 보며 신명나게 까대다가 서로 ‘현타’가 와서 웃기도 했다. “아니, 이렇게까지 욕하면서 우린 이걸 왜 보는 걸까?”

 

‘슬의생’을 까는 이유는 자명하다. ‘슬의생’이 그려내는 판타지가 거슬리기 때문이다. ‘99즈’는 아무리 봐도 기획의도에 나와 있는 ‘적당한 사명감과 기본적인 양심을 가진, 하루하루 그저 주어진 일에 충실한 5명의 평범한 의사들’이라 보기 힘들다. 한국에서 가장 좋은 대학이라는 서울대 의예과 99학번으로 만난 채송화, 김준완, 안정원, 양석형, 이익준은 어느 모로 봐도 특별한 사람들에 속한다. 다섯 명 모두 각자 전공 분야에서 인정받아 대학병원에서 조교수와 부교수가 된 것도 평범하지 않은데, 그중 둘인 안정원과 양석형은 재벌급 ‘금수저’다. 애초 다섯 명이 모두 율제병원에 모이게 된 것도 율제그룹 회장 아들 안정원이 친구들에게 기존 연봉의 2배를 부를 수 있었던 것으로 시작한다. 재벌이 둘이나 있지만 껄끄러울 필요는 없다. 재벌이지만 안정원은 돈 버는 족족 ‘키다리 아저씨’란 이름으로 사정이 어려운 환자들의 수술비를 도와준다. 재벌이지만 양석형은 온갖 추문을 일으키는 아버지를 부끄러워하며 유산도 거부하니까(유언으로 유산은 받지만).

 

율제그룹 회장 아들인 안정원은 평생 그의 형제자매들처럼 천주교 사제가 되는 것이 꿈이었으나 자신을 짝사랑하던 레지던트 장겨울(신현빈)에 대한 사랑을 깨닫고 신부가 되는 것을 포기한다. 이혼남인 양석형에게도 레지던트 추민하(안은진)의 적극적인 대시가 이어지는 중이다. 40대에도 20대 같은 연애가 가능하다는 판타지가 뭉글뭉글 피어오른다. 사진=tvN 제공

 

놀면서도 내내 의대 수석을 차지하던 천재이자 병원 내 모든 사람들과 소식을 꿰뚫고 있는 ‘핵인싸’ 이익준은 물론, 환자나 후배 의사 모두에게 완벽하고 단점이라곤 없는 모범생 채송화, 겉으로 보기에 싸가지는 없어도 사실 속내는 따스하고 실력 또한 최고인 김준완도 특별하긴 마찬가지. 심지어 자기 환자들에게 그렇게 친절하고 따스할 수가 없고, 관찰력과 오지랖도 뛰어나 말하지 않아도 환자가 원하는 것을 미리 알아내 배려해주고 도와준다. 내가 겪은 빅5 병원들의 의료진들은 성실하고 친절했으나 무척 관료적이고 지쳐 메마른 느낌이었는데, ‘99즈’는 언제 어디서고 환자의 하소연을 들어주고 눈물을 받아준다. 

 

다 떠나서 ‘99즈’의 삶은 무척 산뜻하고 순수하게 그려진다. 물론 이들에게 아픔이 없는 건 아니다. 대기업에서 일하는 야심가 아내와 장거리 부부로 살던 익준은 아내의 외도로 이혼남이 되고, 소아외과 조교수인 안정원은 어린 환자들을 잃을 때마다 자기 일처럼 괴로워하며 의사를 그만두고 사제의 길을 걷고 싶어 괴로워했던 전적이 있다. 가장 상처가 많은 것은 양석형인데, 갑자기 실족사한 여동생에 오랜 시간 상간녀를 만나며 어머니를 괴롭힌 아버지, 그리고 정략결혼으로 만난 아내와 고부갈등을 이유로 이혼한 죄책감까지 안고 있다.

 

똑똑하고 헌신적이며 환자는 물론 후배들에게도 친절하되 똑부러진 가르침을 주는 모범생 의사 채송화. 단점이라곤 없어 보이는 그에게 주어진 단점은 음치와 식탐 정도다. 이 정도 단점만 있는 삶이란 어떤 걸까. 물론 채송화의 천성에 부단한 노력과 수양이 곁들여져 가능한 것이겠으나, ‘넘사벽’이어서 비현실적인 캐릭터. 사진=tvN 제공

 

신기한 게 이들의 상처나 아픔은 지나치게 단순하게 묘사된다. 이혼으로 인한 익준의 아픔은 찰나의 장면으로만 보여지고, 어린 아들 또한 아빠 익준의 마음을 배려해 엄마를 찾지 않고 밝게 살아간다. 사제의 길을 십수 년 이상 고민했을 ‘모태솔로’ 안정원은 장겨울과 사랑에 빠지며 언제 사제를 꿈꿨냐는 듯 콩닥콩닥 로맨스를 쌓는 중이다(전환이 너무 빨라 하나님도 서운해할 거 같다). 양석형은 ‘99즈’ 중 가장 인간처럼 삶의 아픔에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나, 전처를 지독하게 괴롭혀 이혼하게 만든 어머니 조영혜(문희경)를 원망하긴커녕 ‘마마보이’ 소리를 들을 만큼 지극정성으로 돌본다. 원래 그런 캐릭터가 아니었다는데, 아버지 때문에 힘든 어머니를 보고 어머니 한정으로 성격이 달라진 거란다. 전처가 수면제를 먹을 정도로 괴로워할 땐 방관에 가까운 노력으로 일관했던 인물이?

 

‘우리 우정, 영원히 변치 않아요’ 하는 판타지도 종종 거슬린다. 20년지기 아니라 30, 40년지기여도 때로 단순한 말 한마디에 빈정이 상하고, 그러다 서로의 심장을 도려내는 모진 말을 던지는 게 부지기수다. 그런데 이들은 서로의 과자를 탐내다 아이처럼 육탄전을 벌일지언정, 세상 이런 우정이 없을 만큼 서로를 위한다. 똘똘 뭉쳐 밴드 활동을 하고, 때로는 우정의 영역을 넘어 연인이나 배우자의 영역까지 도맡아 준다. 남녀 혼성인 40대 중년들의 우정을 위해 일찌감치 익준과 석형을 이혼시키고, 채송화의 남자친구 또한 바람 피워 떨어져 나가게 만든 게 아닐까 의심될 정도로 이들의 결속력은 대단하다. 하긴, 안정원의 어머니 정로사(김해숙)와 친구 사이인 율제병원 이사장 주종수(김갑수)는 60년 넘는 세월에도 여전히 ‘불알친구’로, 각자 배우자를 잃은 뒤에는 유사 부부처럼 서로를 챙겨줄 정도니, 말 다했다. 

 

세상 어려운 일없이 행복해 보이는 구구즈. 개개인에게 덧입혀진 시련과 아픔은 있으나 그것 또한 무척 정갈한 느낌이다. 홀로 아들을 키우지만 언제 아내가 있었냐는 듯 아들과 돈독한 익준, 어머니의 고부갈등 때문에 이혼했지만 헌신적으로 어머니를 챙기는 석형 등. 인생의 아픔이 이렇게 정갈할 수 있나 ‘현타’가 오지만, 내 인생의 아픔도 저렇게 정갈했으면 하는 마음이 ‘슬의생’을 보게 만든다. 사진=tvN 제공

 

‘99즈’와 동년배라 ‘슬의생’이 그려내는 판타지에 더욱 불평을 쏟아내는 건지도 모르겠다. 존경받는 직업에 경제적으로도 안정적이라 물욕이 없고, 연인이나 부부보다 더 많은 시간을 공유하는 절친한 친구들이 한 직장에 있고, 의사로 헌신적이지만 마라톤이나 캠핑 등 자기만의 취미생활을 즐기는 여유가 있고, 마흔이 넘고 이혼남이어도 어린 레지던트에게 적극적으로 구애를 받고, ‘꼰대’와는 거리가 먼 성숙한 인간이면서 동시에 순수함을 겸비한 삶이 가능하다고? 반 백년도 안 살았지만 저런 삶이 1%도 안 될 만큼 어려운 것이란 건 안다. 율제병원의 빌런, 천명태(최영우) 교수가 더 현실적이라고. 

 

‘슬의생’을 끊지 못하는 이유도 자명하다. ‘저건 판타지야’ 하면서도 실은 저 판타지가 내 것이었으면 하는 바람 때문이다. 저런 우정, 저런 연인, 저런 의사와 의료진을 만나고 싶기 때문이다. 나이 들어도 저런 우정을 지속하고 싶고, ‘99즈’처럼 콤플렉스나 열등감, 선입견없이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보며 살고 싶기 때문이다. 턱없는 긍정론자는 아니지만 그래도 세상이 좀 아름다웠으면 좋겠고, 결정적으로 그들처럼 감당할 수 있는 아픔만 겪고 살았으면 하는 욕심 때문이다. 그 욕심이 ‘슬의생’을 욕하면서도 꾸준히 보게 만든다. 

 

모두가 ‘99즈’의 삶을 살 순 없다. 가질 수 없는 건 부럽고, 부러운 건 때로 신 포도처럼 대하게 된다. 이번주에도 나는 ‘슬의생’을 욕하면서 볼 것이다. 어쩌겠는가. 그래도 재밌긴 한 걸. 

 

정수진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여러 잡지를 거치며 영화와 여행, 대중문화에 대해 취재하고 글을 썼다. 트렌드에 뒤쳐지고 싶지 않지만 최신 드라마를 보며 다음 장면으로 뻔한 클리셰만 예상하는 옛날 사람이 되어버렸다. 광활한 OTT세계를 표류하며 잃어버린 감을 되찾으려 노력 중으로, 지금 소원은 통합 OTT 요금제가 나오는 것.

정수진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정수진의 계정공유] 코로나19에서 아이들만 살아 남는다면? '안나: 죽지 않는 아이들'
· [정수진의 계정공유] 삶의 의미를 모를 때, '빵과 스프, 고양이와 함께하기 좋은 날'
· [정수진의 계정공유] 누가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옥죄었는가 '프레이밍 브리트니'
· [정수진의 계정공유] 이름을 빼앗긴 패션 천재의 삶, '홀스턴'
· [정수진의 계정공유] 나영석이 예능 고수에 선사한 코로나 힐링 휴가 '신서유기 스페셜 스프링 캠프'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