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이슈

[지금 이 공시] '배터리 아저씨' 떠난 금양의 걱정거리는?

퇴사한 박순혁 전 홍보이사 말대로 자사주 매도…공매도 우려에 신사업 뒷말까지 약세 지속

2023.05.23(Tue) 17:15:17

[비즈한국]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시스템 ‘다트(DART)’는 상장법인들이 제출한 공시서류를 즉시 조회할 수 있는 종합적 기업 공시 시스템이다. 투자자 등 이용자는 이를 통해 기업의 재무정보와 주요 경영상황, 지배구조, 투자위험 등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다트 홈페이지에서는 ‘많이 본 문서’를 통해 최근 3영업일 기준 가장 많이 본 공시를 보여준다. 시장이 현재 어떤 기업의 어느 정보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지표인 셈이다. 비즈한국은 ‘지금 이 공시’를 통해 독자와 함께 공시를 읽어나가며 현재 시장이 주목하는 기업의 이슈와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내고자 한다.

 

금양이 525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처분했다는 소식에 개인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사진=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시스템 ‘다트(DART)’


이번 주 ‘많이 본 문서’에는 코스피 상장사 금양의 공시가 자리했다. 금양이 525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처분했다는 소식에 개인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것. 금양은 지난 19일 ‘주요사항보고서(자기주식 처분 결정)’를 통해 100만 주를 주당 5만 2512원에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처분한다고 공시했다. 처분 목적은 ‘이차전지 공장 증설 자금 조달’로 명시됐다. 

 

금양은 ‘배터리 아저씨’로 불리는 박순혁 전 홍보이사가 떠나는 과정에서 다사다난한 한 달을 보내며 주가가 출렁였다. 금양과 박 전 이사는 지난 4월 초 유튜브 방송에서 금양의 자사주 매각 계획 등을 밝힌 데 따라 공시 의무 위반 논란이 불거지면서 금융당국과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결국 한국거래소는 지난 16일 금양을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했다. 박 전 이사는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전날인 15일 금양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지난 22일에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활동 중단도 선언했다. 

 

박 전 이사가 떠나고 불성실공시법인에 지정되자 금양 주가는 하락했다. 16일 전일 대비 9.11%, 17일에는 전일 대비 4.29% 내렸다. 몽골 광산 개발 관련 호재에 따른 상승분을 반납한 셈이다. 금양은 지난 10일 ‘투자판단 관련 주요 경영사항’과 ‘장래사업·경영계획’공시를 통해 몽골의 광산개발 회사를 인수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11일 금양 주가는 전일 대비 18.12% 급등한 바 있다.

 

금양의 주가 약세 배경에는 공매도 우려도 자리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 17일 주가지수운영위원회를 열고 코스피200, 코스닥150, KRX300 구성종목 정기변경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심의 결과 금양은 코스피200 지수에 편입됐다. 지수 변경은 오는 6월 9일부터 적용된다. 코스피200 종목 편입은 통상 호재로 인식된다. 이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펀드 자금이 유입되면서 주가가 상승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금양이 코스피200 지수에 신규 편입되면서 공매도에 대한 개인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졌다. 사진은 2021년 1월 27일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관계자들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후문에서 공매도 폐지를 촉구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개인투자자들은 패시브 효과에 따른 기대감보다 공매도 영향력이 커진다는 단점을 더 우려하고 있다. 금양이 코스피200 지수 편입에 따라 공매도 가능 종목이 되기 때문이다. 국내 주식시장에서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2020년 3월 공매도가 전면 금지됐으나, 2021년 4월부터 코스피200과 코스닥150에 편입된 대형주에 한해 공매도를 허용했다. 

 

증권가도 금양이 대차거래 잔고수량이 증가한 데다, 단기간 주가가 급등한 만큼 공매도에 대한 경계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대차잔고란 기관이나 외국인이 주식을 빌린 뒤 갚지 않고 남은 물량을 뜻한다. 국내 주식시장에서는 무차입 공매도가 금지인 만큼, 공매도를 하기 위해서는 대차거래가 필요하다. 그래서 대차잔고는 잠적인 공매도 물량으로 여겨지고, 대차잔고의 증가는 공매도 증가 신호로 해석된다. 

 

여기에 금양 주가를 부양하던 신사업 소식을 두고도 뒷말이 나왔다. 2차전지 테마주로 부각돼 주가가 급등했으나 아직 뚜렷한 성과가 나오지 않아서다. 지난 15일 제출된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금양의 매출은 발포제에서 발생하고, 2차전지 관련 매출은 없다. 또 신사업 호재로 인식됐던 콩고·몽골 자원 개발은 실제 수익으로 이어지기까지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 말 콩고 리튬광산 개발을 위해 MOU를 맺은 현지 개발업체에 대해서는 제한된 정보 탓에 의구심도 제기됐다. 금양은 2022년 12월 29일 ‘​타법인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 결정’​ 공시를 통해 콩고 리튬광산 탐사 및 개발을 목적으로 콩고 현지 자원개발회사에 총 267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3단계 사업 진행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지분을 취득해 최대 60%까지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공시된 계약상대방(발행회사)의 요약 재무상황을 보면 자본금이 42만 5790원에 불과했다. 이에 박 전 이사는 ‘페이퍼컴퍼니’라고 해명했다. 

 

최근 호재로 인식된 몽골 광산개발과 관련해서는 ‘투자판단 관련 주요 경영사항’, ‘장래사업‧경영계획’ 공시가 게재됐지만 계약상대방에 대한 재무상황 등 구체적 정보를 찾기 어렵다. 아직 MOU를 체결한 단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앞서 콩고 광산개발에 대해서는 2022년 10월 14일 ‘조회공시요구(풍문 또는 보도)에 대한 답변’ 공시를 통해 MOU 체결을 알리고, 이후 11월 9일 ‘타법인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결정’으로 공시했다.

 

금양 관계자는 “콩고 개발사업은 본계약을 체결한 건이었고, 몽골 개발사업은 아직 지분 취득 전 MOU를 체결한 건이라 다른 형태로 공시가 나갔다”고 설명했다. 콩고 광산개발 사업 현황에 대해서는 “현재 2단계를 진행 중”이라며 “내달 말까지 850만 달러(111억 원)가 투입되어야 하는데, 현재 100만 달러(13억 원)가 먼저 투입됐고 기한 내 750만 달러(98억 원)도 투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여다정 기자 yeopo@bizhankook.com


[핫클릭]

· 애플페이 맞서는 삼성페이가 1020에 공들이는 까닭
· 자영업자들, 울며 겨자 먹기 '배달비 무료' 속사정
· [단독] 김인순 매일유업 명예회장, 영동공장 인접 땅 차명 보유 의혹
· 금감원장 "이차전지 이상과열" 경고에 관련주 폭락…어느 기업 떨고 있나
· [지금 이 공시] '배터리 아저씨' 한마디에 롤러코스터 탄 '금양'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