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이슈

산업은행, 부산으로 '사실상 완전 이전'에 내부 반발 격화

7대3, 6대4 언급되다 9대1 확정…임직원 94% "부산 안 가" 퇴사자 늘 듯

2023.07.31(Mon) 11:05:07

[비즈한국] 지난 28일 산업은행은 부서장들을 대상으로 부산 이전 설명회를 진행했다. 당초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려 했지만 노조의 반대로 조합원이 아닌 부서장급 이상으로 대상이 줄었다. 이마저도 설명회에 들어가려는 부서장들을 노조원들이 막고 반발하는 일이 벌어졌다.

 

산업은행은 금융위원회 등에 이미 구체적인 이전 계획에 대해 보고를 끝냈다. 지난 3월 산업은행은 용역사인 삼일PwC에 ‘정책금융 역량 강화방안 마련을 위한 컨설팅’을 맡겼다. 이를 토대로 산업은행의 거의 모든 기능과 조직을 부산으로 이전하는 ‘지역성장 중심형 방식’을 결정해 금융위 등에 최근 보고한 것. 당초 6대4, 7대3 등 일부를 서울에 남기는 안도 거론됐지만 사실상 9대1에 가까운 이전 모델을 선택하자 내부 반발이 더 커지고 있다.

 

산업은행이 최소 인력만 여의도에 남기고 사실상 부산으로 완전 이전하는 안을 확정했다. 지난 6월 21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은행 부산이전 당정 간담회’에​ 참석한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부터). 사진=연합뉴스

 

#산업은행, 9대1 비중의 이전안 확정

 

산업은행은 서울 여의도에 100명가량의 최소 인력만 남기고, 대부분 인력과 업무를 옮기는 방안을 확정했다. ‘산업은행 부산 이전 계획안 연구용역 결과 보고서’에 언급된 ‘지역 성장 중심형’ 방식과 ‘금융 수요 중심형’ 방식 중 후자를 선택한 것. 기능 전체를 옮겨야 이전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판단한 셈이다. 

 

‘금융 수요 중심형’은 부산 본점에 전 기능을 완비하되, 여의도에 수도권 기업고객 대응을 위한 기능을 병행 배치하는 방안이다. 이 안에 따르면 시장안정, 자금조달, 대외협력 업무를 담당하는 인력 100여 명만 서울에 남기게 된다. 

 

노조는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노조 측은 “부산 이전을 전제로 연구용역을 진행했다”며 “대통령실의 의지와 부산시 국회의원 의지가 담긴 것에 불과하다. ‘전체 이전을 해야 된다’는 것을 보고서에 담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한국재무학회에 연구용역도 의뢰했는데, ‘부산으로 전 기능과 조직을 이전 시 10년 동안 7조 원 가량의 손실이 발생한다’는 게 연구용역 결과다. 노조는 조만간 상세한 연구용역 결과를 언론에 공개하고 산업은행 이전 추진의 부당함을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과의 연대 투쟁도 검토하고 있다.

 

#내부에서는 “이전 가까워질수록 퇴사 늘 것”

 

몇 개월 전만 해도 서울 여의도의 지리적 이점을 살리는 안에 무게가 실렸다. 부산 신본점과 기존 여의도점에 거점별 요구되는 업무를 나눠 맡기는 방식이다. △혁신성장금융 △기업금융 △심사평가 △자본시장 △글로벌 등 원활한 금융시장 대응 및 기업금융 지원을 위해 필요한 업무 담당 인력은 서울에 남기고, 1543명 규모의 현 여의도점 근무인력 중 456~806명가량만 부산에 이전하는 안이었다. 700~1000여 명이 서울에 남는 모델이었다. 

 

이를 놓고 산업은행 내부에서는 7(부산)대3(서울), 6(부산)대4(서울) 가능성이 거론됐다. 본점은 부산이 되지만, 직원 상당수가 서울에서 근무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 정도만 해볼 만하다’는 분위기도 있었다. 산은 직원은 “부산으로 가더라도 2~3년마다 서울로 순환근무를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확정된 방안대로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부산으로 가는 인원이 많아져 반발도 더 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퇴사자도 급증하고 있다. 부산 이전이 본격화된 지난해 퇴사자는 97명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도 이달 중순까지 44명이 퇴사했다. 통상적으로 30~40여 명 퇴사하는 것과 비교하면 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노조가 얼마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산은 임직원 94%가 본점 부산 이전 시 부산으로 이주할 의향이 없다고 응답했다.

 

지난 6월 28일부터 7월 3일까지 임직원 2052명을 대상으로 인터넷 설문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부산 이주 의향을 묻는 질문에 임직원의 85%가 ‘별로 없다’라고 응답했고, 9%는 ‘거의 없다’고 답했다. 부산으로 이주할 의향이 ‘매우 있다’고 답한 직원은 1%, ‘조금 있다’를 택한 사람은 2%, ‘보통이다’라고 답한 이는 3%에 그쳤다. 

 

앞선 직원은 “부산에 가게 되더라도 가족을 데리고 갈 생각이 없다. 배우자도 서울에서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주말부부를 할 생각”이라며 “부산 이전이 더 가까워질수록 회사를 떠나는 인재들도 늘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기능의 90%를 부산으로 이전하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산업은행법 제4조에는 산은 본점을 서울특별시에 두도록 명시해, 본점을 이전하기 위해선 법 개정이 필수적이다. 산은은 일단 선발대 형식으로 부산 이전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원점 재검토’를 주장하는 산은 노조는 민주당과 연대해 투쟁하는 방식도 고민하고 있다. 다만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도 ‘무조건 반대’를 외치기는 부담스럽기 때문에 총선 이후 법 개정 여부도 확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차해인 저널리스트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현장] 백종원도 어려운 '골목상권 살리기', 서울시가 나선 결과는…
· 윤 정부의 지역균형 키워드는 '기회발전특구'…전 정부의 전철 피하려면
· 산업은행으로 '물꼬' 트니 기업은행·수출입은행도 지방이전설 솔솔
· 산업은행 이전 카운트다운…내년 4월 총선과의 상관관계
· KDB산업은행 '부산 이전' 행정절차 마무리…'음모론' 다시 꿈틀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