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단독] 차병원 오너 회사 대표에 아워홈 구본성 전 부회장 장녀 취임

차병원 지주사 역할 '케이에이치그린' 대표이사 오른 구조앤 씨, 차병원 후계자 차원태 사장 부인

2023.09.01(Fri) 14:31:26

[비즈한국] 차병원·바이오그룹의 오너 소유 회사에 ​아워홈 오너 일가 3세가 대표이사로 취임한 사실이 비즈한국 취재 결과 뒤늦게 확인됐다. ​​차병원·바이오그룹​의 실질적인 지주사 역할을 하고 있는 케이에이치(KH)그린의 경영을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의 장녀 구조앤 씨가 ​책임지게 된 것인데, 양가가 어떤 관계이기에 이런 인사가 이뤄진 걸까.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강남차병원 전경. 사진=강남차병원 제공

 

지난 5월 1일 범LG가 일원이자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의 장녀인 구조앤 씨가 차병원·바이오그룹의 실질적인 지주사인 케이에이치그린의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케이에이치그린 법인등기부에 따르면 구 대표는 미국 국적자로 한글이름 옆에 ‘KOO JOANNE’이라는 영문명이 병기됐으며, 1986년 5월생으로 올해 37세다. 구 대표는 그동안 언론 등을 통해 이력이 공개된 바 없으며, 케이에이치그린도 구 대표이사의 학력과 경력을 공시하지 않았다. 

 

케이에이치그린은 충무로, 인현동2가, 청담동 등에 1000억 원대의 건물을 보유한 부동산임대업체​로, 차병원·바이오그룹 오너인 차광렬 차병원 글로벌연구소장과 그의 장남 차원태 사장을 비롯한 오너 일가가 지분 99.9%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차원태 사장이 케이에이치그린을 통해 차바이오텍에 대한 지배력을 높여가고 있어 3세 승계가 점쳐지는 상황이다.

 

​이번에 케이에이치그린​ 대표이사에 취임한 구조앤 씨는 차원태 사장의 부인이다. ​두 사람은 지난 2014년 결혼했다. 

 

이와 관련해 차병원·바이오그룹 관계자는 “케이에이치그린 인사와 관련해 알고 있는 내용이 없다”고만 답했다.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자라 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현대카드 점포 통폐합 둘러싼 구조조정 논란 전말
· 중소 방산기업이 혁신 무기 개발해도 수출길 뚫기 어려운 이유
· 정용진의 '프리미엄 슈퍼' SSG푸드마켓, 이마트서 다시 신세계로
· '진접선 공사 폭발 사고' 포스코이앤씨, 영업정지 2개월 처분 면했다
· 휴대전화 털리면 계좌까지…스미싱에 이용 '모바일 OTP' 안전성 문제없나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