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주민 동의율 60%" 서울 재건축 잠룡 올림픽선수기자촌, 정비사업 돌입 목전

둔촌주공 이어 서울 재건축 두 번째 규모…연내 동의 마무리, 내년 상반기 정비계획 입안 계획

2023.11.03(Fri) 11:20:26

[비즈한국] 서울 재건축 잠룡으로 불리는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가 정비계획 입안을 목전에 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단지는 올해 3월 재건축 안전진단을 통과한 뒤 주민 주도로 정비계획 수립 절차를 밟아왔다. 주민들은 정비계획 수립에 필요한 동의서 접수를 연내 마무리 짓고 내년 상반기 지방자치단체에 정비계획 입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는 현재 서울 재건축 단지 중 ​둔촌주공 다음으로 세대 규모가 크다.

 

서울 재건축 잠룡으로 불리는 송파구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사진)가 정비계획 입안을 목전에 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임준선 기자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송파구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 주민들로 구성된 ‘올림픽선수촌 재건축추진단’이 31일 기준 아파트 주민 5540세대 중 3250세대(59%)로부터 정비계획 입안 제안 동의서를 접수했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재건축 안전진단을 통과한 아파트 단지 주민들은 구성원 3분의 2(66.7%) 이상 동의를 받아 지방자치단체에 정비계획 입안을 제안할 수 있다. 정비계획 입안 제안까지 400여 세대 동의를 남겨둔 셈이다. 

 

유상근 재건축추진단 단장은 “연말까지 정비계획 입안 제안에 필요한 동의서 접수를 마무리 짓고 내년 상반기에 정비계획 입안을 제안할 계획”이라며 “자연과 어우러진 친환경적인 단지 특색을 살려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와 기자들의 숙소로 조성한 아파트다. 총 122개 동, 5540세대 규모로, 부지 면적은 66만 2196㎡에 달한다. 올림픽 이듬해인 1989년 시민들이 입주해 살기 시작하면서 우리나라 대표 대단지 아파트로 자리 잡았다. 아파트 단지 배치는 국제현상공모 결과 상가를 중심으로 한 부채꼴 모양의 독특한 형태가 적용됐다. 이 단지 전체 세대 63%(3506세대)는 국민평형(전용면적 84㎡)을 초과하는 대형 평형이다.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는 현재 주민 주도로 정비계획 수립 절차를 밟고 있다. 주민들은 2018년 8월 임의단체인 재건축추진단을 꾸린 뒤 성금을 모아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했다. 올해 3월에는 안전진단 D등급(조건부 재건축)으로 사업 추진을 확정 짓고 정비계획 입안 제안에 필요한 주민 동의서 접수를 시작했다. 동의서 접수율이 과반을 넘어선 7월에는 전문업체에 정비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했다. 여기에는 과거 국제현상공모로 이 단지를 설계한 우규승 건축가가 참여하고 있다.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는 서울 재건축 잠룡으로 불린다. 현재 정비구역 지정을 마친 서울 재건축 단지 중 둔촌주공아파트(기존 5930세대)​ 다음으로 ​세대 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단지 북서쪽에는 서울 최대 공원인 올림픽공원이, 내부에는 한강 지류인 성내천과 감이천이 있는 강남권 친환경 입지를 갖춘 데다, 용적률이 137% 수준에 불과해 사업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인근 올림픽훼밀리타운(4494가구), 아시아선수촌(1356가구)와 함께 ‘올림픽 3대장’으로 불린다.

 

송파구청 주택사업과 관계자는 “올해 초 안전진단 통과 이후 올림픽선수기자촌아파트에서 접수된 자료는 없다. 정비계획 입안 제안이 들어오면 유관부서 협의와 주민공람, 구의회 의견 청취 등을 거쳐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 심의를 상정한다. 심의를 통과하면 정비계획에 따른 정비구역이 확정된다”고 전했다.

차형조 기자 cha6919@bizhankook.com


[핫클릭]

· '돈 먹는 하마' 경기도 2층버스 운행 버스회사 시름 깊어지는 까닭
· 서울시-문화재청, 종묘 덕수궁 두고 충돌하더니 결국 대법원 간다
· '빌라왕' 있던 그곳, 새 구청장은 바꿀 수 있을까…강서구 재개발 현장 점검
· [단독] 최지우·이휘재, 재건축 앞둔 청담동 빌라 팔아 수십억 시세차익
· '여의도 1호 재건축' 한양아파트 시공권 두고 포스코-현대 격돌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