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단독] LG생건 '네이처컬렉션' 가맹사업 철수 설명회 8월 중순까지 '일시 보류'

점주들 "설문할 때 가맹 해지 언급 없었다" 반발…LG생건 "협의 중, 결정된 사항 없어"

2023.07.31(Mon) 15:43:13

[비즈한국] LG생활건강이 가맹 사업을 중단한다. LG생건은 가맹 계약 구조 변경이 가맹점주 의견을 취합한 결과로 현재 해당 변경 안을 가맹점주와 협의하는 과정에 있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비즈한국 취재 결과, 가맹점주와 본사 측의 입장 차이로 일시적으로 협의는 중단된 상황이다. 

 

LG생활건강이 가맹 사업 철수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 전국 가맹점주에게 가맹점 계약 구조를 ‘가맹 계약’에서 ‘물품 공급 계약’으로 전환하는 방안이 담긴 공문을 전달했다. 사진=박해나 기자

 

#물품 공급 계약 설명회 일시 보류

 

최근 LG생건은 오프라인 가맹점 계약 구조를 ‘가맹 계약’에서 ‘물품 공급 계약’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가맹점주에게 제안했다. 계약 방식이 물품 공급 계약으로 변경되면 LG생활건강 제품만 취급하던 가맹점이 다른 브랜드의 화장품도 취급할 수 있는 일반 대리점 형태로 변경된다. LG생건 측은 “경영주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상생 방안으로 타사 제품을 포함한 다양한 제품을 자유롭게 판매할 수 있도록 ‘가맹 계약’을 ‘물품 공급 계약’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LG생건은 이번 계약 구조 변경이 가맹점주와의 충분한 논의 끝에 나온 결정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LG생건 관계자는 “5~6월 두 차례에 걸쳐 전국 로드숍 가맹 경영주의 의견을 수렴했다”며 “가장 많은 의견이 다양한 제품 취급에 관한 것이었다. 타 브랜드의 제품도 취급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의견(41.3%)이 많았는데, 현재 가맹계약 구조상으로는 타사 제품 취급이 어려운 부분이 있어 물품 공급 계약으로 바꾸는 안을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7월 초부터 경영주들을 찾아가 설명하며 협의하고 있다.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 협의는 일시적으로 중단된 상태다. LG생건은 7월 12일 전국 가맹점주에게 계약 구조 변경 안이 담긴 가맹점 상생방안 공문을 전달하고, 가맹점주에게 계약 구조 변경에 동의한다는 서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상당수 가맹점주가 ‘일방적 계약 해지 통보’라며 반발했고, 가맹점 협의체가 매장 방문 설명 중단을 요구해 논의는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네이처컬렉션 가맹점주 A 씨는 “7월 12일 우편으로 공문을 받았는데, 13일 매장 문을 열기도 전에 영업팀에서 찾아왔다. 1안(계약 변경)과 2안(폐점) 중 선택하라며 다음 주까지 결정하고 계약 구조 변경 서류에 도장을 찍으라고 통보했다. 고민하고 알아볼 시간도 주지 않고 도장부터 찍으라는 것이 말이 되나. 가맹점주들이 반발하자 8월까지 일시적으로 계약 변경 진행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LG생건 측은 이에 대해 “지난 7월 중순 각 지역 영업팀에서 점주들을 만나 공지문에 대해 설명한 바 있으나, 특정 기한을 정하거나 서류에 도장을 찍으라는 식의 얘기를 한 적은 추호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영자분들이 시간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 매장 방문 설명을 중단해달라는 가맹점 협의체의 요청이 있었다. 이에 따라 8월 중순까지 점주 개별  방문설명을 중단했다. 협의체와 본사는 지속적으로 상호 소통 중”이라고 설명했다.

 

LG생활건강은 가맹점주와 협의 중이라는 입장이지만, 가맹점주들은 본사가 일방적으로 가맹 해지를 요구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사진=최준필 기자

 

#LG생건​은 “협의 중”, 가맹점주들은 “일방적 통보”

 

가맹점주들은 LG생건이 일방적으로 가맹 계약을 해지하면서 마치 가맹점주가 이를 원했던 것처럼 포장한다며 분통을 터뜨린다. 한 가맹점주는 “5월, 6월 두 차례 영업팀장이 매장에 나와 설문조사를 하는 등 점주 의견을 듣는 과정을 가졌다. 회사가 가맹점과의 상생방안을 찾는다기에 매장 점주들이 적극적으로 다양한 의견을 냈다”며 “그렇게 의견을 취합한 결과가 계약 구조 변경안이 되어 돌아왔다. 일방적인 계약 해지 통보 아닌가. 조사를 할 때 가맹 해지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일부 가맹점주는 LG생건이 사전에 가맹 사업 철수를 준비했을 것이라고도 주장한다. 가맹점주 B 씨는 “본사는 가맹점주들과 한 달에 한 번 만나는 자리를 가진다. 그래서 가맹점 상황이나 가맹점주 의견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는데 갑자기 가맹점주 의견을 청취한다고 해서 의아했다”며 “가맹점주 의견을 모으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본사는 이미 알고 있었다. 설문조사는 가맹 계약 해지를 위한 명분 만들기에 불과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경기도에서 네이처컬렉션 매장을 운영하는 가맹점주도 “공문을 받고 놀라 본사 직원에게 문의하니 ‘이미 법리적 검토가 끝난 부분’이라며 어쩔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더라. 점주들에게 설문조사를 한 지 한 달도 채 안 돼 이런 결정을 하고 법적 검토까지 마무리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느꼈다. 본사가 가맹 해지를 미리 계획한 것 아니겠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LG생건 측은 “사전에 계약 변경안을 준비했다는 추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가맹점주 대상으로 가맹 계약 해지에 대한 의견을 묻지 않았던 것에 대해서도 “설문조사를 할 때 어떤 안을 미리 정해 놓은 것이 아니다. 제로 베이스에서 점주 의견을 들은 것이기 때문에 그런 내용(계약 해지)은 들어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LG생건은 계약 구조 변경 안에 대해 가맹점주와 충분히 ‘소통’ 하고 있다는 설명이지만, 가맹점주들의 반응은 다르다. 본사가 일방적으로 가맹 해지를 요구하고 있다며 반발한다. 한 가맹점주는 “가맹점주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은 계약 변경과 폐점, 둘 중 하나뿐이다. 계약 변경을 하면 브랜드숍이 아니라 동네 작은 화장품 가게가 된다. 가맹점이기 때문에 받던 보호 제도 등도 사라진다”며 분노했다. 또 다른 가맹점주도 “협의 중이라지만 가맹점주에겐 선택의 여지가 없다. 영업 직원들이 찾아와 ‘아무리 버티셔도 올해까진 무조건 (계약 변경) 해야 한다’고 말하더라”라며 한숨 쉬었다.

 

이정애 대표는 취임 후 공격적인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 지난 6월 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을 진행했고, 최근에는 가맹 사업 철수를 추진하고 있다. 사진=LG생활건강 홈페이지

 

더페이스샵 등 가맹점은 한때 LG생활건강 화장품 사업의 매출 견인을 이끌던 채널이다. 하지만 로드숍 매출이 급감하면서 회사 입장에선 가맹점 유지에 들이는 비용이 부담스럽게 느껴지게 됐다. 온라인몰의 매출 및 수익을 경영주와 공유해야 하며, 코로나 기간 가맹점 인건비 및 임대료 지원 등에 들어간 비용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LG생건은 계속해서 수익성이 악화되는 만큼 가맹 사업을 중단하고 수익성을 높이려고 시도하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나 올해 이정애 대표 취임 후 LG생활건강은 창사 이해 처음 희망퇴직을 진행하는 등 공격적인 체질 개선에 들어갔다. 가맹점주 사이에서도 이 대표 취임 후 LG생건의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말이 심심찮게 들려온다.

 

한 가맹점주는 “작년까지만 해도 LG생건은 경쟁사와 비교하면 굉장히 신사적이라는 평이 나왔다. 가맹점주와의 소통에도 적극적이고 좋은 대우를 해줬다”면서 “하지만 올해 들어 분위기가 달라졌다. 지금까지 믿고 있던 회사에서 한순간에 배신 당한 기분이 참담하다”며 한숨 쉬었다. 이어 “400여 명의 가맹점주가 의견을 모으고 있는데, 상당수가 가맹 해지 의사가 없다. 이런 가맹점주의 의견을 묵살하고 일방적으로 해지를 진행하며 ‘상생’이라는 단어를 내거는 것은 잘못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LG생건 측은 “어느 정도의 매장이 계약 구조 변경에 찬성하고 반대하는지 확인되지 않았다. 전체 매장의 의견을 받아야 알 수 있는 부분”이라며 “아직은 진행 중인 과정이라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박해나 기자 phn0905@bizhankook.com


[핫클릭]

· [현장] 백종원도 어려운 '골목상권 살리기', 서울시가 나선 결과는…
· 밀키트와 배달치킨 칼로리는 아무도 몰라? 영양성분 표시 안 하는 까닭
· "서비스 개선이 먼저" 카카오택시 '팁' 도입에 소비자 반응 싸늘한 이유
· [현장] 제재 어렵고 수거는 힘들고…대형마트·백화점, 쇼핑카트 반출에 골머리
· 포장 많이 하면 명품 되나…쿠팡 '로켓럭셔리'에 비난 쏟아진 까닭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