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사장·유력 후보 자녀들 정규직 근무 신한카드 구설

임영진 사장 딸 공채 입사, 김형진 신한금투 사장 아들 인턴십 후 정규직 전환

2017.03.23(Thu) 12:52:09

[비즈한국] 이 달 신한카드 사장으로 취임한 임영진 사장과 김형진 신한금융투자 사장의 자녀들이 신한카드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임 사장과 김 사장은 신한은행과 신한금융그룹 내에서 요직을 거치며 지난 2월 신한카드 사장 유력 후보로 거론돼 왔다. 두 사장 자녀들의 신한카드 입사 사실이 알려지면서 신한카드는 때 아닌 구설에 시달리고 있다. 

 

신한카드 사옥.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 안팎에 따르면 임영진 사장의 딸은 2012년부터 신한카드 공채 3기로 입사해 근무하고 있다. 김형진 사장의 아들은 신한카드 신입사원 인턴십 과정을 통과해 올해부터 정규직원으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 사장은 딸 입사당시 신한은행 부행장보(전무)로, 김 사장은 아들 채용 당시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으로 재임 중이었다. 

 

익명의 신한카드 직원은 “고위 임원들의 자녀들도 공정한 경쟁을 통해 취업할 수 있으니 꼭 문제라고는 할 수 없다. 다만 유력한 사장 후보들의 자녀들이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구설에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신한카드 관계자는 “채용과 가족 관계 여부는 개인 정보라 사실을 확인해 줄 수 없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만 알고 있다”고 잘라 말했다.

 

한국금융연구원에 따르면 금융권 취업문은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금융연구원은 은행·보험·증권 등 7개 금융권 향후 1년 이내 채용 예상 규모를 2013년 5253명, 2014년 4518명, 2015년 4264명에서 올해 2886명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장익창 기자 sanbada@bizhankook.com


[핫클릭]

· 전격 공개 ‘LG페이’, 삼성페이와 뭐가 다를까
· [단독] ‘자라’ 모그룹, 여전히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
· ‘박’ 구속만이 검찰이 살 길?
· [그때그공시] ‘현대건설 인수전 승자’ 정몽구 회장, 사내이사에 오르다
· [회계보고서 전수조사] 안철수의 ‘조금 독특한’ 맛집지도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