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덕후

[미국음악일기] 지금 가장 뜨거운 클럽 교향곡, 시코 모드

세 개의 전혀 다른 음악이 한 음악으로…포맷 변경으로 전혀 새로운 음악 생성

2018.11.19(Mon) 10:20:06

[비즈한국] “예전 음악이 좋았어.” 이런 말 자주 듣습니다. 다른 감각보다 청각이 보수적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음식은 세 번만 연속으로 먹어도 질리지만 음악은 자주 들을수록 더 좋게 느껴진다는 것입니다.

 

한국뿐 아니라 세계 어디든 과거의 음악을 그리워하는 팬들은 많습니다. 일부에서는 과거를 그리워하며 최신 음악을 무시하는 경향도 있습니다. 특히 과거 힙합 음악을 그리워하는 팬들 사이에서 가장 공격의 대상이 되곤 하는 음악이 바로 ‘트래비스 스캇’의 음악입니다.

 

트래비스 스캇의 아스트로월드(Astroworld) 앨범 커버.


트래비스 스캇은 최신 힙합을 하는 뮤지션입니다. 그의 랩은 멜로디가 있으면서도 거칩니다. 힙합의 공격성은 유지하되, 멜로디의 힘은 그대로 활용하는 거지요.

 

그는 가사에 ‘의미가 없다’는 비판도 받습니다. 의미는커녕 잘 들리지도 않습니다. 그는 의미보다 발음이 주는 느낌을 중요하게 여깁니다. 우물거린다고 해서 ‘멈블랩’이라 불리는 랩 스타일을 구사합니다.

 

최근 그는 앨범 ‘아스트로월드(Astroworld)’를 통해 ‘시코 모드(Sicko Mode)’라는 곡을 발표했습니다. 이 곡은 빌보드 싱글차트 2위를 기록하며 트래비스 스캇 최고의 히트곡이 됐습니다. 이 곡은 사실상 세 개의 서로 다른 곡으로 이루어진 곡입니다. 세 곡은 뚝뚝 끊기면서 갑자기 다른 곡으로 넘어갑니다. 마치 ‘클럽의 교향곡’과 같은 3개 파트의 구조입니다.


트래비스 스캇의 시코 모드(Sicko Mode).

 

첫 번째 곡은 1분간 인트로처럼 반복됩니다. 피쳐링 래퍼인 드레이크가 단 두 마디 랩을 하고 순식간에 비트가 바뀝니다. 비트 형식을 뒤바꿔 전혀 다른 음악을 만든 거지요. 두 번째 파트도 시간이 지나면 전혀 다른 비트로 바뀝니다. 이 비트는 비트만의 후렴을 가지고 있는 또 다른 음악입니다.

 

세 곡은 서로 후렴도, 브릿지도 다르지만 각각의 방식으로 강렬하게 사람을 흔들어놓는 비트입니다. 이 비트에 맞춰 트래비스 스캇과 드레이크 또한 비트에 뒤지지 않는 강렬한 에너지의 랩을 했습니다. 덕분에 현재 유행하는 방식으로 사람의 마음을 뒤흔드는 멋진 음악이 완성되었습니다.

 

이 곡은 매우 아슬아슬하게 완성됐습니다. 바쁜 스케줄을 보내던 세계 최고의 랩스타 드레이크는 아스트로월드 발매 예정일 새벽 2시에야 간신히 음원 파일을 보냈습니다. 음악 제작 기술이 워낙 발전했기에 제 시간에 앨범이 발매될 수 있었습니다.

 

뮤직비디오도 굉장한 에너지를 뿜어냅니다. 세 개의 반주가 바뀔 때마다 뮤직비디오 구성도 완전히 바뀝니다. 세 장면 모두 비트처럼 어둡고, 강렬한 에너지를 담고 있습니다. 음악의 가사와 마찬가지로 직접적인 의미가 있다기보다는 하나의 ‘정서’ 그리고 ‘에너지’를 전달하는데 집중한 느낌입니다.

 

시코 모드는 앞서 말했듯 차트 2위에 올랐을 정도로 큰 성공을 거뒀습니다. 강렬한 비트도 주효했지만 ‘내용 없고, 강렬한 에너지만 있을 뿐’인 트랩뮤직의 특성을 거꾸로 활용해 ‘3개의 전혀 다른, 하지만 같은 강렬한 에너지를 가진’ 비트를 뚝뚝 끊어서 구성에 변화를 준 게 주효했습니다. 내용을 바꾸기 어렵다면 아예 형식을 바꿔버린 거지요.

 

최근 미국 방송사 NBC가 프로농구팀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 선수들에게 장난을 걸었습니다. 시코 모드의 앞부분을 들려주고 비트가 갑자기 바뀌는 순간 시코 모드가 아닌 조지 마이클의 ‘케어리스 위스퍼’를 들려줬습니다. 케어리스 위스퍼는 미국에서 남자답지 못한 곡으로 유명합니다. 남성적인 비트의 힙합 곡에서 케어리스 위스퍼가 나오는 게 유머 포인트입니다. 갑자기 비트가 바뀌는 특성이 워낙 인상적이었기에 이런 장난이 나온 게 아닌가 싶습니다.


NBC가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즈 선수를 대상으로 한 장난.

 

세상은 바뀝니다. 팝음악 또한 끊임없이 바뀝니다. 의미가 없다고 해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건 아닐 겁니다. 포맷을 뒤바꿔 완전히 다른 음악을 만드는 시도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습니다. 가장 최신의 강렬한 비트와 정서, 그리고 실험정신까지 모두 갖고 있는 현재 가장 뜨거운 래퍼의 대표곡, 시코 모드였습니다.​ 

김은우 NHN에듀 콘텐츠 담당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재벌가 골프장①] '그룹의 품격'을 그린에…삼성·롯데·SK
· [현장] '배그 vs 포나' 지스타 2018에서 제대로 붙었다
· [추적] '토익 900점에 500만 원' 취준생에게 뻗치는 검은 유혹
· [미국음악일기] '누군가를 구하는 랩'이 최고 히트곡으로, 로직
· [미국음악일기] BTS와 니키 미나즈! 케이팝과 팝스타의 '콜라보'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