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덕후

[미국음악일기] 말레이시아 '소울 디바' 아이샤 아지즈의 도전

데뷔 전·후 성장 과정은 팝스타와 비슷…이슬람 장벽 탓 싱가포르서 활동

2019.09.17(Tue) 15:21:16

[비즈한국] ‘클락키’​는 싱가포르에서 가장 핫한 곳입니다. 라이브 공연, 술, 바(bar)로 가득한 공간인데요. 지난 주말 이곳에서 1년에 한 번 열리는 쇼케이스가 있었습니다. 저는 다른 일정 때문에 싱가포르에 갔다가 우연히 그 쇼케이스를 보게 됐습니다.

 

그다지 재미있는 공연은 아니었습니다. 싱가포르는 강소국이지만, 인구가 적어 문화 파워까지 갖추지는 못했습니다. 무대 퍼포먼스가 부족한 아티스트부터 성량이 부족해 밴드를 뚫고 가지 못하는 가수까지, 큰 감흥은 없었습니다.

 

그때였습니다. 아이샤 아지즈(Aisyah Aziz)라는 이슬람계 이름을 가진 여성이 뚜벅뚜벅 걸어왔습니다. 말레이시아 가수랍니다. 공연을 시작하는데 이게 웬걸, 본토 출신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혼이 담긴 강렬한 흑인 음악을 소화해냈습니다. 흑인음악 본고장 미국에서도 환호할 만했습니다.

 

아이샤 아지즈. 사진=아이샤 아지즈 페이스북


숙소로 돌아오자마자 아이샤 아지즈를 검색했습니다. 그의 음악과 경력을 살펴보니 과연 뛰어난 음악을 할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왜 말레이시아 등 타 국가가 한국과 달리 세계에 음악을 어필하는 게 어려운지, 그럼에도 이곳에서 한국을 뛰어넘는 뜨거운 음악이 곧 나올 수 있는지, 세계 음악계에 시사하는 바가 있습니다.

 

아이샤 아지즈는 싱가포르에서 자랐습니다. 말레이시아의 유명 아이돌 가수이자 모델인 알리프 아지즈(Aliff Aziz)가 오빠입니다. 어릴 때부터 연예인 끼가 있는 집안에서 자랐던 셈이지요. 아이샤는 5살 때 음악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말레이시아의 오디션 프로그램인 ‘아카데미 판타지아 무심 10(Akademi Fantasia Musim 10)’으​로 데뷔했습니다. 당시 19세 나이로 6위를 기록했지요. ‘아메리칸 아이돌’​부터 ‘슈퍼스타K’​까지, 전 세계에 불어닥친 오디션 열풍 덕분에 그 또한 일찍 음악계에 발을 디딜 수 있었습니다. 5살부터 온갖 오디션을 보고 다녔으니까요.

 

아이샤 아지즈가 커버한 샘 스미스의 ‘레이 미 다운(Lay Me Down)’.

 

이후 그는 말레이어로 된 곡을 1년에 1곡 이상 발표하면서도 팝송 위주로 활동했습니다. 영어가 제1 언어인 싱가포르에서 자라 영미권 감성을 완벽하게 익혔습니다. 그가 좋아하는 가수도 자넬 모네, 카디 비, 비욘세의 여동생 솔란지 놀스 등 팝스타입니다. 특히 그가 좋아한 음악의 근간인 흑인음악의 정서를 완벽하게 익히고 있습니다.

 

배우 활동도 병행했습니다. 뮤지컬을 리메이크한 미국 드라마 ‘프라이드 라이스 파라다이스(Fried Rice Paradise)’에 출연한 거지요. 능숙한 영어 실력을 갖춘 조연으로 활약했습니다.

 

연예인을 오빠로 둔 가정환경, 영어와 미국 팝음악에 익숙했던 유년 시절, 오디션 프로로 이른 나이에 데뷔, 배우와 가수 겸업. 그의 이력은 미국 팝가수나 한국의 아이돌 가수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인터넷을 위시한 기술 발전으로 인해 세계는 좁아졌습니다. 재능만 있다면 어디서나 샛별이 등장할 수 있죠. 그렇다면 왜 한국만큼 말레이시아나 다른 나라에서 전 세계에 영향을 주는 가수가 나오기 어려울까요? 이 또한 환경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아이샤 아지즈의 2017년 ‘마마(MAMA) 공연 영상.

 

최근 아이샤 아지즈는 인터넷에서 곤욕을 치렀습니다. 인스타그램에 등이 파인 옷을 입은 모습이 노출되면서지요. 그가 “무슬림 옷을 입었지만, 무슬림 여성의 가치를 전혀 대변하지 못한다”는 이야기부터 “(최근 불륜을 의심받고 있는)오빠의 동생이라 그럴 줄 알았다”는 식의 가족 모욕까지 다양한 댓글이 달렸습니다.

 

한국 또한 영미권보다 연예인을 대하는 도덕적 잣대가 엄격합니다. 어쩌면 그런 점이 한국 음악이 미국에서 인기를 얻는 요소이기도 하지요. 마약부터 섹스까지 온갖 거친 이야기가 가사에 담겨 있는 팝에 비해 케이팝은 ‘건전하고 안심이 되는’ 음악이라는 겁니다. 그럼에도 케이팝에는 어느 정도의 융통성이 있고, 끓어오르는 에너지가 있습니다. 등이 파인 드레스도 입기 어려운 환경이라면 아무래도 에너지가 넘치는 음악을 하기는 어렵겠지요.

 

그래서일까요? 최근 아이샤 아지즈는 말레이시아보다 싱가포르에서 공연 위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영어가 익숙한 호주, 싱가포르 대중을 대상으로 고품질의 팝 커버를 주로 합니다. 차라리 세계 시장에서 승부를 걸겠다는 뜻일 수도 있겠습니다. 라이브 공연 위주로 활동해서인지, 유튜브에 올라왔던 과거 영상보다는 최근 훨씬 더 가창력이 좋아졌습니다. 아쉽게도 최근 영상은 유튜브에서 찾아볼 수 없지만요.

 

아이샤 아지즈가 싱가포르 가수 네이선 하토노(Nathan Hartono)와 함께 부른 ‘뷰티 앤 더 비스트(Beauty and the Beast)’ 커버.

 

세계는 점점 좁아지고 있습니다. 동남아에서도 끈적끈적한 정통 소울을 제대로 계승하는 가수를 만날 길이 열린 셈이죠. 하지만 기술 발전만으로 모든 재능이 꽃피는 건 아닙니다. 문화 엄숙주의도 영향이 클 겁니다. 아이샤 아지즈라는 개인은 이를 돌파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말레이시아가 한국처럼 음악 강국이 되려면, 아직은 더 많은 변화가 필요할 듯합니다. 문화 산업에서 정치·사회적인 요인에 대해 생각하게 해보는 말레이시아의 디바, 아이샤 아지즈였습니다.​

김은우 NHN에듀 콘텐츠 담당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왜죠?] ​금리 하락기에 고정금리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나온 까닭
· "시세보다 싸다더니"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임대료 논란
· [사이언스] '외계인이 정말 있냐'고 또 물으신다면
· [부동산 인사이트] 중대형 아파트 '인기'에 속지 마라
· [클라스업] 밀레니얼 세대가 구찌를 사랑하는 이유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