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라이프

[멋진신세계] "효과 궁금하면 일단은 가성비가 답" 셀라랩 LED 마스크 리뷰

핵심 기능만 모아 경쟁 제품 가격의 3분의 1 수준…배터리팩 없어 가볍지만 별도 전원 필요

2019.10.21(Mon) 13:09:23

[비즈한국] 요즘 LED 테라피 마스크(LED 마스크)가 꽤 인기다. LED 마스크는 LED 광자가 세포조직을 자극해 세포의 대사활동을 촉진하는 원리를 이용한 뷰티케어 제품인데 50만 원에 가까운 제품이 불티나게 팔릴 정도로 새로운 시장이 개척됐다. LED 마스크는 아니지만 비슷한 원리인 앞썬아이앤씨의 ‘이팩트’를 이 지면을 통해 소개한 적이 있다.

 

시중에 판매되는 LED 테라피 마스크팩은 10만 원 이하부터 200만 원대까지 가격대가 천차만별이다. 사진=김정철 제공

 

지난번 리뷰에도 밝혔지만 LED 자체의 원가는 정말 저렴하다. 기껏해야 몇십 원 정도고 특별주문 했다고 해도 몇백 원에 불과하다. 하지만 원가만 가지고 얘기하는 것은 부당하다. 나 역시 비즈한국에 이 코너를 연재하며 원고료를 받지만 이 글을 쓰는 원가가 노트북 전기료 정도에 불과하다면 얼마나 억울하겠는가? 개발비나 마케팅비를 고려한다면 현재 30만~50만 원대 LED 마스크 가격이 이해가 가지 않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마케팅비나 유통을 생략하고 제품의 본질적인 기능만 가져온 제품도 있다. 이런 제품은 기능이 거의 흡사하지만 파격적으로 저렴하다는 특징이 있다. 오늘 소개하는 ‘셀라랩 LED 테라피 마스크’도 그렇다. 핵심적인 기능만 살리되 가격은 낮춰 거품을 걷어낸 LED 마스크다. 경쟁 제품의 절반 또는 3분의 1 가격에 판매된다. 

 

셀라랩 LED 테라피 마스크는 표준적인 디자인에 아주 가벼운 플라스틱, 무독성 실리콘 등의 소재로 이뤄져 있다. 눈 부분은 외부를 볼 수 있지만 LED 케어를 받을 때는 눈을 감고 있는 게 좋다. 사진=김정철 제공

 

우선 디자인은 심플하다. 경쟁 제품들과 큰 차이가 없다. 고급형 제품들은 마스크 충전 거치대 같은 게 있는데 이 제품은 원가를 줄이기 위해 배터리가 없고 따라서 거치대도 제공하지 않는다. 대신 파우치를 제공해 수납할 수 있게 했다. 무게는 194g으로 가볍다. 

 

배터리가 없으니 핸드 리모컨도 상당히 작고 콤팩트하다. 대신 사용할 때 반드시 전원이 연결돼 있어야 하는 불편은 있다. 5V 1A 출력이 나오는 보조배터리를 사용하면 휴대도 가능하긴 하다. 얼굴에 써보니 물안경 같은 ‘아이쉴드’가 있다. LED 빛에 눈이 장시간 노출될 경우에 상당히 위험하다. 따라서 아이쉴드는 필수다. 다만 얼굴에 부착하고 전원을 켜보니 그래도 LED 불빛이 보인다. 따라서 케어를 받는 동안은 눈을 감고 있는 것이 좋다. 

 

핸드리모컨은 콤팩트하고 직관적이다. 배터리가 내장돼 있지 않아 보조배터리 없이 이동하며 사용할 수는 없지만 LED 마스크를 쓰고 돌아다니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 사진=김정철 제공

  

내 얼굴과 머리는 큰 편이기 때문에 얼굴에 잘 부착될까 걱정했는데 의외로 큰 문제가 없었다. 흘러내리지도 않아서 움직이는 데 큰 불편이 없다. 잠깐 생각해보니 얼굴이 크면 오히려 흘러내리지 않을 수도 있겠다. 다만 실리콘 밴드는 길이 조절이 살짝 불편하다.  

 

LED 숫자는 228개다. 경쟁 제품이 120개 정도지만 시중에는 300개가 넘는 제품도 있다. LED 숫자가 가격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는 뜻이다. 버튼을 누를 때마다 LED는 빨간색, 노란색, 파란색으로 변한다. 색상에 따라 미치는 효과가 다르다고 하는데 이 부분은 아직 확실하지 않으니 너무 맹신하지 않는 것이 좋다. 

 

아이쉴드 부분에는 온열과 마사지 기능이 있다. 시중에 나온 눈 마사지 기기만 10만 원이 넘는다. 사진=김정철 제공

 

셀라랩 LED 테라피 마스크의 장점은 온열 마사지 기능이다. 눈 주위를 따뜻하게 해주어 긴장을 풀어주고 마사지를 해주는 기능이 있다. LED를 끄고 마사지 기능만 사용할 수도 있다. 이 온열 마사지 기능을 사용하고 마스크를 쓰고 있으면 잠이 스르르 온다. 신기한 일이다. 

 

버튼을 누르면 세 가지 색상으로 바꿔 사용이 가능하다. 제조사 측은 LED 색상에 따라 효과가 다르다고 소개한다. 사진=김정철 제공

 

타이머는 10분, 15분, 20분, 30분이다. LED 빛을 장시간 쬐면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으니 피부 상태에 따라 짧은 시간부터 도전해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또 3가지 색을 차례로 모두 쓰는 게 옳을지 아니면 하루에 한 번만 쓰는 게 좋을지도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처음에는 한 가지 색만 10분 정도로 하는 것을 추천한다. 경쟁 제품의 경우 1일 1회, 9분의 사용시간을 넘기지 말라고 주의를 주고 있다. 조심해서 나쁠 것은 없다. 

 

LED 마스크팩의 효과에 대해 아는 의사에게 의견을 물어봤다. 비록 피부과 의사는 아니지만 오히려 자신의 이익과 관련이 없기 때문에 더 객관적인 답을 얻으리라 생각했다. 하지만 돌아온 말은 ‘글쎄’뿐이었다. 원래 의사들은 확실하지 않으면 단정하지 않는다. 즉 현재 LED 마스크팩의 효과는 단정할 수 없다는 얘기다. 덧붙인 말은 가격이 과하다고 한다. 즉 단정할 수 없는 제품에 너무 비싼 돈을 투자하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는 취지다. 

 

그래서 이 제품의 효능이나 효과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겠다. 대신 LED 광원은 예전부터 피부과 장비에 쓰였다. 주로 화상 환자나 트러블(대상포진, 여드름, 기타 뾰루지) 치료용이다. LED의 특정 파장이 피부 내의 화학작용을 촉진하는 것은 어느 정도 검증돼 있다. 그러나 피부 미백 효과나 탄력 회복, 피부 개선 등에 얼마나 효과적인지는 아직 연구 중이다. 

 

다만 하루에 한 번씩 세안을 깨끗이 하고 보습크림을 바른 상태에서 편안하게 피부케어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이라면 그만큼 피부 건강에 신경을 쓰고 있다는 방증이니 다른 이유에서라도 피부가 좋아질 가능성은 많다. 또 10분 정도를 편안히 누워 눈을 감고 있는 것은 스트레스 해소에도 좋다. 스트레스 해소가 피부에도 좋은 영향을 끼칠 것은 분명하다. 

 

셀라랩 LED 테라피 마스크는 경쟁사 대비 2배 가까운 양의 LED와 3가지 색상의 LED 제공, 온열 마사지 기능 등을 제공한다. 배터리가 없어 다소 불편하고 브랜드가 좀 생소하다. 하지만 LED 마스크 기술 자체는 독보적인 게 아니다. 국내에 유행하기 훨씬 전부터 해외에서도 비슷한 제품들이 판매됐다. 또 하이 테크놀로지도 아니다. 일정한 광량을 유지하면 되는 기술이다. A/S만 보장된다면 저렴한 제품으로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필자 김정철은? IT기기 리뷰 크리에이터. 유튜브 채널 ‘기즈모’를 운영 중이다. ‘팝코넷’을 창업하고 ‘얼리어답터’ ‘더기어’ 편집장도 지냈다. IT기기 애호가 사이에서는 기술을 주제로 하는 ‘기즈모 블로그’ 운영자로 더 유명하다. 여행에도 관심이 많아 ‘제주도 절대가이드’를 써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지만, 돈은 별로 벌지 못했다. 기술에 대한 높은 식견을 위트 있는 필치로 풀어내며 노익장을 과시 중. 

김정철 IT 칼럼니스트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멋진신세계] '회사와 직원 모두가 만족할 노트북' HP X2 G4 리뷰
· [멋진신세계] '하드웨어 명가' MS 서피스 신제품 라인업 프리뷰
· [멋진신세계] '스마트폰 가을대전' 갤럭시폴드와 아이폰11(그리고 LG V50s)
· [멋진신세계] '책상 위 나만의 실내악단' 써모랩 오디오 FS-B1, FS-A1 리뷰
· [멋진신세계] '유선 그 이상의 음질' 젠하이저 모멘텀3 와이어리스 리뷰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