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덕후

[미국음악일기] 두아 리파-위켄드, 두 뉴트로는 우연일까

나이·출신·음악 성향 다른 둘, 레트로 사운드로 상반기 차트 석권

2020.04.27(Mon) 17:50:24

​[비즈한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음악계가 침체입니다. 팝 시장에서는 2021년에도 콘서트를 열 수 없다는 우울한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음반보다 공연 위주로 움직이던 스타들도 큰 타격을 받았지요.

 

이런 우울한 시기에 단연 돋보이는 두 팝스타가 있습니다. 이미 미국음악일기에서 소개했던 팝스타 두아 리파(Dua Lipa)​와 위켄드(The Weeknd)입니다. 둘은 모두 상반기에 앨범을 발표했고, 현재 빌보드 상위권에 앨범과 싱글을 올려놓았습니다.

 

팝스타 두아 리파(Dua Lipa, 왼쪽)와 위켄드(The Weeknd). 사진=양측 페이스북

 

또 하나 재미있는 사실은 두 팝스타 모두 ‘레트로 사운드’를 활용했다는 겁니다. 두아 리파는 댄스 스타였고, 위켄드는 리듬앤브루스(R&B) 스타였지요. 이 둘이 새롭게 ‘레트로 신스팝(Synth Pop)’ 스타로 변신했습니다. 서로 다른 두 가수의 변신이 비슷한 맥락이었다는 사실이 흥미로운데요. 둘의 앨범은 어떻게 비슷하면서 또 다를까요?

 

두아 리파는 3월 27일 2집 앨범 ‘퓨처 노스탤지어(Future Nostalgia)’를 발표했습니다. 기존에 정통 댄스 팝이나, 캘빈 해리스와 클럽 음악을 하던 두아 리파. 이번에 그가 가져온 음악은 디스코, 펑크 등 1970~1980년대 댄스 음악이었습니다. 댄스 팝이라는 기조를 유지하되 과거의 것을 적극적으로 가져온 거지요. 그래서 과거를 그리워하는 감정, 노스탤지어에 미래(Future)를 붙여, 미래적인 과거 음악을 보여줬습니다.

 

앨범의 리드 싱글 ‘돈 스타트 나우(Don't Start Now)’. 기존의 ‘두아 리파’식 댄스팝 느낌을 그대로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비지스나 다프트 펑크 등이 활용했던 디스코의 느낌을 가미해 좀 더 ‘펑키’한 느낌을 냈습니다.

 

최신 사이버 펑크 클럽 같기도 하고, 과거 오페라하우스 같기도 한 공간에서 노란 형광색 옷을 입고 춤을 줍니다. 이별의 아픔과, 이를 극복하겠다는 가사도 익숙한 듯하면서도 약간 다른 느낌을 줬습니다. 음악과 영상이 모두 ‘과거와 현재의 결합’ 혹은 ‘오래된 미래’를 보여주는 셈입니다.

 

두아 리파(Dua Lipa)의 ‘돈 스타트 나우(Don't Start Now)

 

위켄드 또한 신보로 돌아왔습니다. 3월 20일 4집 앨범 ‘에프터 아워즈(After Hours)’를 발표한 건데요. 이 앨범은 2018년부터 무려 3년간 녹음했습니다. 3집 스타보이(Starboy)가 2016년에 나왔으니 4년 만입니다. 2018년 EP(Extended Play, 미니 앨범)앨범 출시 이후 모든 시간을 앨범에 쏟았습니다.

 

위켄드의 이번 앨범은 피처링 하나 없이 자신의 목소리로 채웠습니다. 프로듀싱 자체도 본인이 주도했지요. 그간 위켄드는 어두운 피비알앤비(Pabst Blue Ribbon R&B)를 근간으로 삼았습니다. 여기에 다프트 펑크나 맥스 마틴 등 팝 프로듀서들을 조합해 어두우면서도 화려한 팝을 구사했지요. 이번 앨범은 전혀 다릅니다. 피비알앤비에 과거의 뉴웨이브와 드림팝을 섞었습니다. 현재가 아닌 과거를 섞어버린 겁니다.

 

미적으로도 위켄드의 신보는 조금 다른 느낌을 줍니다. 지금까지 위켄드의 음악은 우울한 감정, 특히 마약을 크게 다루었는데요. 이번 앨범에서는 어두운 정서는 유지하되 좀 더 공포에 가까운 정서를 가져왔습니다. 특히 영화 ‘조커’의 ‘사이코드라마’적인 느낌. 그리고 1990년대 조니 뎁의 영화 ‘라스베가스의 공포와 혐오’에서 느껴지는 자기 풍자나 자기 반성적인 환영의 정서를 가져왔습니다.

 

앨범의 두 번째 싱글 ‘블라인딩 라이트(Blinding Light)’는 빌보드 핫 100 차트 1위에 오르며 거대한 성공을 거뒀습니다. 영국, 호주 등 각국에서도 정상을 차지했지요. ‘캔트 필 마이 페이스(Can't Feel My Face)’ 이후 슈퍼 팝 프로듀서 맥스 마틴과 다시 합작해서 만든 곡입니다.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오른 에프터 아우어 수록곡 중 가장 빛나는 곡이라 할 만하죠. 

 

음악 외적으로도 인상적입니다. 위켄드는 이 곡을 벤츠 광고로 발표했습니다. 요즘 음악가들의 공식 채널 느낌이 나는 인스타그램 활동을 5개월간 쉰 뒤에 갑자기 시도한 일이지요. 이 곡은 벤츠 광고와 함께 발표됐습니다. 음악이기도 하지만, 벤츠 광고이기도 하지요.

 

뮤직비디오도 범상치 않은데요. 공포 영화에 가까운 연출. 자동차 주행 속도와 함께 뒤바뀌는 음악의 속도감이 기괴하게까지 느껴집니다. 물론 벤츠 자동차 드라이브 영상으로 표현했습니다. 벤츠와 협업한 덕에 4분짜리 공포영화를 보는듯한 강렬한 비주얼이 나올 수 있던 셈입니다.

 

위켄드(The Weeknd)의 블라인딩 라이츠(Blinding Lights)

 

두아 리파는 영국 시장에 뛰어든 동유럽 출신 댄스 팝 신인입니다. 위켄드는 미국 출신 베테랑 R&B 가수지요. 무슬림 난민 국가의 여성과 미국 흑인 남성. 전혀 다른 배경과 나이를 가진 두 아티스트가 신스팝, 뉴웨이브, 1980년대라는 너무도 비슷한 테마의 곡을 냈습니다. 그리고 두 아티스트의 음악 모두 좋은 반응을 얻고 있지요. 그렇게 ‘뉴트로’ 유행이 완성됐습니다.

 

시대정신이 있다고들 합니다. 어쩌면 음악도 마찬가지일지 모르겠습니다. 사람들이 원하던 노스탤지어적인 감정. 과거 음악과 비슷한 향수를 느끼면서도 조금 다르게 재해석된 무언가를 듣고 싶다는 대중의 열망이, 전혀 다른 두 팝스타가 비슷한 음악을 공유하도록 한 걸 수도 있겠습니다. 현재에 맞게 새롭게 재해석한 과거의 음악, 두아 리파와 위켄드의 신보였습니다.​ 

김은우 NHN에듀 콘텐츠 담당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단독] 사모펀드에 팔리는 커피 전문브랜드…커피시장 빨간불?
· [사이언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가 천문학을 방해한다?
· [인터뷰] '50대에 스타트업 창업' 박재승 비주얼 캠프 대표
· [멋진신세계] '어딘가 쌓여있을 CD 무더기에 새 생명을' 소노로 큐보 리뷰
· [올드라마] 만화 같은, 그래서 더 설득력 있는 '신입사원'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