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덕후

[김대영의 밀덕] 차세대 한국형 전투기 KF-X, 드디어 컴퓨터 그래픽 밖으로 나오다

시제기 동체 구조 대조립 착수…2021년 4월 목표 롤아웃 차질없이 진행

2020.07.08(Wed) 16:31:12

[비즈한국] 지난 4월 23일 카이 즉 한국항공우주산업이 위치한 경상남도 사천에서는 특별한 이벤트가 열렸다. KF-X 즉 한국형 전투기 사업본부장과 운영본부장 그리고 체계 개발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립생산실 주관으로 KF-X 전방, 중앙, 후방동체 구조 대조립 착수 기념행사가 열린 것.

 

한국형 전투기 즉 KF-X의 전방 및 중앙 동체 일부가 조립된 모습. 사진=KAI 제공

 

카이가 발행하는 ‘플라이 투게더’ 6월호에 공개된 당시 사진에는 KF-X의 전방 및 중앙 동체  일부가 조립된 모습이 최초 공개됐다. 지난해 2월 14일 KF-X의 뼈대라고 할 수 있는 ‘벌크헤드’ 가공착수 행사 이후 434일 만에 드디어 몸통이 모습을 드러냈다. 지금까지 KF-X는 컴퓨터그래픽으로만 볼 수 있는 전투기였다. 비록 지난해 10월 개최된 서울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 처음으로 실물크기의 KF-X 모형이 공개되었지만, KF-X의 시제기는 카티아(CATIA) 즉 설계 프로그램 화면 속에서만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동체 구성품이 하나둘씩 완성되면서 이제는 실제 존재하는 전투기로 발전했다. 

 

국방과학연구소와 한화시스템이 개발 중인 에이사 레이더 시제품이 다음 달쯤 완성될 예정이다. 사진=방위사업청 제공

 

이와 함께 KF-X의 눈이라고 할 수 있는 다기능위상배열레이더 즉 에이사(AESA) 레이더도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방사청 관계자는 국방과학연구소와 한화시스템이 개발 중인 에이사 레이더 시제품이 다음 달쯤 완성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한화시스템 관계자도 현재 에이사 레이더 개발이 성공적으로 진행중이라고 얘기하고 있다. 2021년 4월 KF-X 첫 시제기 출고 되면 에이사 레이더 시제품이 장착된다. KF-X 시제기는 ‘블록(Block) 0’로 분류되며 본격적인 양산은 2026년부터 시작된다. ‘블록 1’으로 구분되는 초도 양산형은 공대공 임무와 제한적인 공대지 임무를 수행한다. 2029년​ 본격 양산에 들어가는 ‘블록 2’ 부터는 공대공 및 공대지 그리고 공대함 임무까지 수행이 가능한 완전한 다목적 전투기가 완성된다.

 

KF-X는 18조 6000억의 예산이 투입되는 단군 이래 최대의 국산 무기 획득 사업이다. 사진=KAI 제공

 

전투기 개발에만 8조 6000여억 원이 투입되는 KF-X는, 계획된 120대의 양산까지 포함될 경우 10조원이 추가되는, 총 18조 6000억 규모의 단군 이래 최대의 국산 무기 획득 사업이다. 초대형 사업인 만큼 KF-X는 시작부터 셀 수 없는 고비를 넘어야 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지난 2001년 3월 공사 졸업식에서 최신예 국산 전투기 개발을 언급한 이후 경제성 문제로 무려 10여년이상을 허송세월했다. 그 동안 진행된 타당성 검토만 다섯 차례에 달한다. 여기에 더해 2015년엔 우리 공군이 F-35A 스텔스 전투기를 도입하면서, 우리나라에 제공하기로 한 25개 기술 가운데 에이사 레이더 등 네 가지를 미 정부가 거부하면서 KF-X는 다시 한 번 위기에 빠졌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KF-X는 현재 예정된 시간표대로 정상 순항 중이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김대영의 밀덕] 적 전력망 마비시키는 국산 '정전탄' 체계개발 본격화
· [단독] 한국형 차기 구축함 KDDX 전투체계 시제업체 경쟁 본격화
· [김대영의 밀덕] 북한 김여정의 대남강경발언은 '굿캅 배드캅' 전략?
· [단독] 국산 근접방어무기체계-Ⅱ, 30mm 개틀링건과 에이사 레이더 '낙점'
· [단독] 한국형 전투기 KF-X 스마트 폭탄 체계통합 본격화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