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알쓸인잡] 노사관계⑤ 박쥐가 될 수 밖에 없는 인사팀의 생존비법

인지부조화 겪더라도 원만한 노사관계 위해 노력…들어주고 중재하는 역할에 충실해야

2023.11.09(Thu) 09:55:02

[비즈한국] 노사관계에 대해 글을 쓰는 동안 관점이 한쪽으로 매우 치우쳐 있었음을 인정한다. 인사 실무자로서 일하며 깨달은 내용이나 비법을 알려준다는 것이 이 코너 ‘알쓸인잡’​의 기본 취지이지만 임금을 받고 일하는 근로자의 한 명으로서 그중에서도 특히 기혼의 여성 노동자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더 많았다.

 

파업이나 태업 등 쟁의행위를 최소화하고 노동조합을 잘 관리하는 비법, 언제나 이기는 협상의 기술, 노동력을 최대 효율로 활용해 최고의 성과를 끌어내는 방법 같은 걸 기대했다면 인적자원관리와 관련된 경영학 전문 서적의 일독을 권한다. 피고용인이면서 때로는 고용자, 사용자의 대리인이 될 수밖에 없는 인사담당자들이 자기 내면의 인지부조화를 무릅쓰고 원만한 노사관계를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애쓰고 있다는 것을, 자리를 빌려 말하고 싶었다.

 

인사팀에 근무하다 보면 조직 내 다양한 이해관계를 가진 사람들의 목소리를 두루 듣고 중재하는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 사진=생성형 AI

 

고용노동부의 근로감독관에게 처음 호출됐을 때 가장 당혹스러운 점은 사용자를 대리해야 한다는 사실이었다. 질문에 답하고 증빙자료를 준비하는 것보다 더 부담스러운 일이 바로 ‘위임장’​을 쓰는 행위였다. 권리를 위임받은 순간 전지적 사용자 시점에서 회사를 방어할 책임과 의무가 생기기 때문이다. 어느 회사에서든 애사심이나 충성심을 갖고 직장생활을 한 적이 없던 사람이다 보니 더욱 그렇기도 하다.

 

노사관계① 인사팀은 정말 사용자의 앞잡이’​일까 에서 인사담당자는 경영진의 하수인이 아니라고 항변하긴 했지만, 솔직히 대리인이 된 그 순간만큼은 ‘​앞잡이’​가 된 기분을 떨쳐낼 수 없었다. 그것이 아무리 일 때문에 주어진 나의 역할이라고 해도 말이다. 좋게 표현하자면 ‘경계선 위에 서 있는 사람’​이지만 가끔은 스스로가 박쥐 같단 느낌이 드는 이유이다.

 

확연히 드러난 노동 이슈나 안전관리 문제에 대해 ‘​우선 검토해 보겠다, 경영자에 잘 전달하겠다’​는 말만 앵무새처럼 되풀이해야 할 때, 성과가 안 나오는 프로젝트의 종료와 함께 계약직 직원에게 계약종료를 통보해야 할 때, 신고인(진정인 혹은 피해자)의 기대나 실무자로서의 예상보다 징계처분 수위가 약하게 나올 때가 그러했다.

 

또 한편으로는 경영자에게 부당한 근로조건이나 취업규칙의 개정 필요성을 주장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그럴 때는 최대한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척 코스프레를 한다. 노동자 중심의 시각을 견지하고 있는 노무사들의 도움을 받아 판례나 증빙자료를 준비하고, 닥치지 않을 먼 미래의 리스크 요인에 대해 소심하면서도 은근하게 위협을 해 본다.

 

이럴 때 사용하는 커뮤니케이션 비법이라면 똑 부러지게 말하는 것보다는 다소 어벙하게, 그리고 보고 대상을 올려 치면서 말한다는 점이다. ‘저는 잘 모르겠지만, 요즘은 이런 추세랍니다.’​, ‘​더 잘 알고 계시겠지만, 이런 판례가 최근에 있었습니다.’​와 같은 식으로 쿠션어를 사용한다. 또 ‘​소탐대실하기보다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조직을 이끄는 것이 당신의 리더십 아니겠습니까.’​ 라며 적당히 아부하기도 한다. 얕은수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으나 지금까지는 그런대로 효과가 있는 편이다.

 

동일 사업장 내에 노조가 여럿이니 각자의 입장에서 서로 얼마나 답답한 상황인지 들어주고 서로 이해관계가 다른 상대방에게 잘 포장해서 전달도 해야 한다. 가끔은 어느 특정 편에 서서 그들에게 힘을 실어줘야 할 때도 있다. 그래도 이왕이면 강약약강이 아닌, 강강약약이 되겠다는 마음으로 약자나 소수 쪽에 힘을 보태려고 한다. 어쩌면 그 가치관 하나로 버티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 그래야만 여기 붙었다 저기 붙었다 하며 일하더라도 자괴감이 덜할 것 같기 때문이다.

 

이처럼 같은 곳에서 일하면서도 서로 다른 이해를 가진 이들에게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곳이 인사노무 부서이다. 신고인과 피신고인, 진정인과 피진정인, 피해자와 가해자, 고용주와 노동조합, 정규직과 계약직, 관리자와 사원, 장애인과 비장애인. 이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그들의 자리에 나를, 혹은 내 주변의 누군가를 대입해 보기도 하고 이쪽과 저쪽을 오가며 간극을 줄여보고자 고군분투하기도 한다. 그것이 중간의 경계에 서서 중재하는 이들의 역할이고 중심을 잃지 않고 오래 버틸 수 있는 나름의 생존비법이다.

 

필자 ​김진은? 정규직, 비정규직, 파견직을 합쳐 3000명에 달하는 기업의 인사팀장을 맡고 있다. 6년간 각종 인사 실무를 수행하면서 얻은 깨달음과 비법을 ‘알아두면 쓸데있는 인사 잡학사전’​을 통해 직장인들에게 알려주고자 한다.  ​ 

김진 HR 칼럼니스트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알쓸인잡] 노사관계④ 성평등지수 1위 아이슬란드의 '여성 총파업'을 보며
· [알쓸인잡] 노사관계③ 복수노조 갈등, 다수가 폭력이 되지 않으려면
· [알쓸인잡] 노사관계② 회사에서 노예가 아닌 주인이 되는 방법
· [알쓸인잡] 노사관계① 인사팀은 정말 사용자의 '앞잡이'일까
· [알쓸인잡] 인간관계⑥ '사이다' 같았던 직설화법 선배의 최후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