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단독] '상속분쟁' 중 LG가 구연경, 이태원 단독주택 237억 원에 매각

2013년 130억 원에 사들였다가 11월에 팔아, 시세차익 107억 원…소송비용 마련하려?

2023.12.20(Wed) 16:27:39

[비즈한국] LG그룹 상속을 둘러싼 유족 간의 다툼이 가라앉기는커녕 더 커져가는 모양새다. 고 구본무 LG그룹 선대회장의 유족 3인(아내 김영식 씨, 장녀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 차녀 구연수 씨)은 그룹을 승계한 구광모 회장에게 속았다며 구 회장을 상대로 상속회복청구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가 10년간 보유한 이태원동 단독주택 부지를 최근 매각한 사실이 확인됐다. 구 대표는 단독주택 철거 후 부지를 237억 원에 매각했는데, 갑자기 거액의 현금을 확보한 이유를 두고 구 회장과의 소송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 아닌지 관심이 쏠린다. ​

 

고 구본무 LG그룹 선대회장의 장녀인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 사진=경기도 제공

 

구연경 대표가 이태원동 단독주택을 지난 5월 철거하고, 11월에 부지를 237억 원에 매각한 사실이 비즈한국 취재 결과 확인됐다. 이 집은 구 대표가 2013년 130억 원에 매입했으며, 고 구본무 회장이 생전 거주한 한남동 단독주택에서 직선거리로 30m 거리에 위치한다. 토지 면적은 824.8㎡(250평)에 달한다. 거래 금액은 3.3㎡​당 1억 원 수준으로, 구 대표는 10년 만에 시세차익 107억 원을 거둔 셈이다. 

구 대표와 매수인이 아직 법원에 등기를 접수하거나 관할관청에 건축허가를 신고하지 않아 매수인이 누구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는다. 부동산거래에서 건물 철거 후 부지만 매각하는 경우가 흔치 않아 구연경 대표와 매수인이 지인 관계이거나 구연경 대표가 새 집을 지으려고 기존 건물을 철거했다가 중도에 포기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특히 구연경 대표가 부모님과 가까운 곳에 거주할 목적으로 매입했던 곳이라 갑자기 부지를 매각한 이유를 두고 궁금증이 커질 전망이다. ​

 

구연경 대표가 지난 11월 매각한 이태원동 단독주택 부지. 사진은 단독주택을 철거하기 이전의 모습이다. 사진=카카오맵 캡처

 

LG그룹과 LG복지재단 측은 “구연경 대표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 확인할 방법이 없다”고 전했다. 

 

구연경 대표를 비롯한 유족 3인은 최근 구광모 회장이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고 구본무 회장이 남긴 2조 원 규모의 재산 중 세 모녀 몫은 5000억 원 수준으로 구광모 회장이 대부분의 유산을 상속받는 대신 다른 유족의 상속세까지 모두 부담하는 것으로 합의했으나, 구 회장이 자신들 모르게 지분을 담보로 대출 받아 상속세를 마련했다는 것. 이 때문에 구연경 대표의 부동산 매각도 이 소송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구 대표 측의 주장에 대해 구광모 회장 측은 1차 변론기일에 상속세는 상속 받은 사람들이 각자 부담한다는 내용이 담긴 자료를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민 기자 workhard@bizhankook.com


[핫클릭]

· "돈도 사람도 없다" 경기 침체에 건설업 등록기준 미달 업체 급증
· "적립금 50만 원 모았는데 왜 못 써?" 트레이더스 멤버십 '불공정 약관' 논란
· '힐튼 없는 아난티', 독자 생존 둘러싼 기대와 우려
· 성범죄물 신고절차 개선했다는 구글, 직접 해보니 '시작부터 난관'
· HD현대인프라코어, 방산 엔진 단독 수출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키운다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