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단독] 이건희의 영덕 땅에 삼성전자가 연수원 짓자 땅값 11배 상승

토지 매입 않고 이 회장 땅 위에 연수원 건설…공시지가 차익만도 12억여 원

2020.02.06(Thu) 18:19:47

 [비즈한국] 6년째 병상에 누워 있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국내 최대 테마파크인 에버랜드 일대 부지의 절반(약 631만㎡, 50.8%)을 소유하면서 삼성물산으로부터 매년 수억 원대의 토지사용료를 받는 사실이 2018년 SBS 보도를 통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한편 삼성전자가 경상북도 영덕군 칠보산 일대에 조성한 ‘삼성전자 영덕연수원’ 부지의 10분의 9를 이건희 회장이 소유하고 있고, ‘삼성전자 영덕연수원’ 건설 계획이 발표된 후 토지 공시지가가 10배 이상 상승한 사실이 비즈한국 취재 결과 확인됐다.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경호원의 부축을 받아 2013년 호암시상식에 참석하는 이건희 회장의 모습.  사진=최준필 기자

 

부동산등기부에 따르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경북 영덕군 병곡면 영리 칠보산 자락의 토지 32필지(8만 4004㎡, 2만 5411.21평)를 2004년 2월부터 2005년 3월까지 네 차례에 걸쳐 매입했다. 2004년 5월에는 토지 매입비 포함 사비 27억 원을 투자해 침엽수원, 약용식물원, 유실수원, 온실 등을 갖춘 사립수목원을 짓겠다는 내용의 사업계획서를 경북도청에 제출했고, 3개월 만인 그해 8월 사업계획을 승인받았다.

 

하지만 10년 넘도록 사립수목원 조성과 관련된 어떠한 공사도 착수되지 않았다. 당시 이 회장이 묘지를 조성하기 위해 미리 토지를 매입해 둔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기도 했다. 

 

그러던 중 삼성전자는 ​2014년 7월 ​칠보산 일대에 ‘삼성전자 영덕연수원’을 건설하기 위해 경상북도, 영덕군과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삼성전자는 ​2015년 8월 공사를 착공했고, 넓은 부지를 확보하기 위해 2015년 7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세 차례에 걸쳐 인근 토지 7필지(9151㎡, 2768.18평)를 9억 2872만 원에 매입하기도 했다. ‘삼성전자 영덕연수원’은 숙소 7개동, 교육시설 2개동, 부대시설 1개동 규모로 2017년 9월 완공됐다. 

 

삼성전자 영덕연수원 전경.  사진=카카오맵 로드뷰

 

삼성전자가 사업비 1300억 원을 투자해 완공한 ‘삼성전자 영덕연수원’의 부지 9만 2251㎡(2만 7905.93평) 중 10분의 9에 해당하는 8만 4004㎡(2만 5411.21평)는 이건희 회장 소유다. 현재 ‘삼성전자 영덕연수원’ 부지 중 삼성전자가 소유한 토지는 8247㎡(2494.72평)에 불과하며, 매입한 토지 중 일부(603㎡, 182.41평)는 공공용지로 활용되면서 2017년 7월 영덕군에 소유권이 넘어간 것으로 확인된다. 

 

‘삼성전자 영덕연수원’이 건설되면서 이 회장 소유 토지의 공시지가는 11배 이상 상승했다. 이 회장 소유인 영덕군 병곡면 영리 11XX-X의 경우 ‘삼성전자 영덕연수원’ 건설 계획이 발표되기 전인 2014년에는​ 1㎡ 당 ​1900원에 불과했으나, 2015년 4360원, 2016년 5160원, 2017년 6710원으로 3년 만에 3.5배, ‘삼성전자 영덕연수원’ 완공 후인 2018년 2만 2200원, 2019년  2만 4900원으로 5년 만에 13.1배 올랐다. 이 회장이 소유한 토지의 합산 공시지가를 계산하면 2014년 1억 1954만여 원에서 2019년 13억 1079만여 원으로 11배 이상으로 상승했다. 평가 차익은 11억 9125만 원에 달한다.

 

이건희 회장이 삼성전자 영덕연수원 부지의 10분의 9에 해당하는 8만여㎡를 소유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소유한 부지는 빨간색 부분에 불과하다.  사진=카카오맵 항공뷰. 디자인=비즈한국

 

일반적으로 대기업이 생산시설 및 복지시설을 지을 때 땅 소유주로부터 토지를 매입하는 과정을 거친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토지를 매입하지 않고 연수원을 지어 결과적으로 이건희 회장의 재산 가치를 높여주는 역할을 했다. 오너 개인의 이익을 위해 기업의 자원이 동원된 것이다. 이에 삼성전자가 연수원을 지어 땅값을 부풀렸을 가능성, 이 회장이 비싼 값에 토지를 매각하기 위해 매각 시점을 미뤄뒀을 가능성 등의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건희 회장은 삼성전자에게 지상권을 설정해주지 않았고, 삼성전자는 특수관계자와의 부동산 거래 내역을 공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개인 사안이라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시혁 기자 evernuri@bizhankook.com


[핫클릭]

· '서울대도?' 24곳으로 확대된 군 복무 학점인정제, 여전히 논란인 까닭
· [풍수@재벌] 이건희 회장이 집무실로 사용한 승지원
· 한남3구역 입찰 재개…현대·GS·대림 재참여 여부 촉각, 다크호스 나올까?
· 신종 코로나 해법, 문재인 공약 '공공제약사'는 왜 멈췄나
· 하나투어 1300억 원대 투자 유치, 신종 코로나 악재 이겨낼까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