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Bb CONF] 김봉찬 대신증권 브랜드전략실장 "브랜드는 끊임없는 과정이다"

17년 고수한 '큰 대, 믿을 신' 버리고 '신뢰가 밥먹여줍니다'로 과감히 바꿔

2017.10.17(Tue) 18:34:02

[비즈한국] 17일 열린 ‘브랜드비즈 컨퍼런스 2017’에서는 최근 참신한 디자인 전략으로 급부상한 대신증권의 김봉찬 브랜드전략실장이 강연자로 나섰다. 김 실장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좌중의 웃음을 유도해 늦은 오후까지 이어진 강연에도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김봉찬 대신증권 브랜드 전략실장이 ​‘브랜드비즈 컨퍼런스 2017’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임준선 기자


김 실장은 강연의 시작부터 우울한 ‘​진실’​을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브랜드 분야의 세계적 석학 데이비드 아커 교수와 그의 이론을 소개하며 “좋은 말이다. 그러나 한국의 문제는 이 교수의 책을 두 권만 읽으면 본인도 ‘브랜드 전문가’가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문제는 세상에 답이 하나라고 생각하는 사고방식이다. 다양성을 깎아내리고 획일화하는 것”이라며 “한국의 브랜드 이론은 ‘좋은 말 대잔치’다. 실무를 해보니 그게 아니더라. 내가 겪었던 브랜드에 대해 이야기해 볼까 한다”고 덧붙였다.

 

김 실장은 첫 사례로 대신증권 광고를 선보이며 좌중의 웃음을 끌어냈다. 그는 “대신증권의 오래된 광고 ‘클 대 믿을 신’은 소리(문장)로 기억되는 것이지, 이미지로 마음속에 남는 것은 아니었다”고 전했다.

 

이어 “증권회사에 웬 브랜드냐고 물을 수도 있겠다. 브랜드 이미지는 이성적 소비보다 감정적 소비에 적합하다. 증권회사에서 판매하는 제품은 똑같기 때문에 이성적 소비임에도 그 회사의 브랜드 이미지가 영향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17일 포시즌즈 서울에서 브랜드비즈 컨퍼런스 2017이 개최됐다. 사진=임준선 기자


그는 “대신증권의 50주년 기념 광고를 만들 때 ‘신뢰가 밥먹여줍니다’라는 문장이 말장난처럼 보인다는 질타도 받았다. 그럼에도 광고는 시청 후 호감도 긍정 변화 1위를 기록했다”며 대신증권 50주년 기념 광고와 대신증권의 은행연계 온라인 증권거래 서비스인 ‘크레온’ 광고 등에서 과감한 변화를 시도하며 겪었던 어려움과 성공담을 풀어놨다.

여다정 기자 yrosadj@bizhankook.com


[핫클릭]

· [Bb CONF] 노찬규 SK그룹 상무 "브랜드 아이덴티티 통한 브랜드 관리가 핵심"
· [Bb CONF] 강재덕 대표 "소비자의 마음을 여는 강력한 주문 '오디오 브랜딩'"
· [Bb CONF] 정지원 제이앤브랜드 대표 "소비자와의 소통이 브랜드 과제"
· [Bb CONF] 박윤정 타이포랩 대표 "서체 통한 브랜드 구축, 갈수록 중요"
· [Bb CONF] 김성천 “바이두, 샤오미…중국 브랜드 이해하려면 상징 알아야”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