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머니

[단독] 민변, 특별회비 걷어 서초동 58억 빌딩 매입

2018년부터 사옥 매입 목적으로 특별회비 모금, 이르면 2021년 입주 예정

2019.12.10(Tue) 18:24:59

[비즈한국] 변호사단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최근 서울 교대역 인근 50억 원대 건물을 매입한 사실을 비즈한국이 단독 확인했다. 연간 수입·지출액이 10억 원 남짓인 민변은 2018년부터 회원에게 특별회비 약 27억 원을 거둬 매입자금을 마련했다. 비영리단체 민변은 설립 후 처음으로 사옥을 갖게 됐다. 

 

변호사단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최근 서울 교대역 인근 50억 원대 건물을 매입한 사실을 비즈한국이 단독 확인했다. 민변이 매입한 서울 서초구 서초동 빌딩. 사진=차형조 기자

 

부동산등기부에 따르면 민변은 11월 21일 전 일신방직 상무이사였던 허 아무개 씨 등(공동소유)으로부터 서울 서초구 서초동 건물과 부지를 58억 원에 매입했다. KB국민은행 서초동종합금융센터가 같은 달 29일 부동산에 채권최고액 38억 4000만 원의 근저당권(통상 대출금의 120% 설정)​을 설정한 것을 미뤄 실제 대출금액은 32억 원​, 부동산담보대출금을 제외한 실제 매입 자금은 26억 원으로 추정된다.

 

이 건물은 ‘법조타운’로 불리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교대역과 400m 떨어져 있다. 인근에 대법원과 대검찰청, 서울고등법원과 고등검찰청이 자리해 변호사·법무사 사무실이 밀집한 곳이다. 2008년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730.11㎡, 221평)로 지어진 이 건물 전 층은 현재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인 ‘A 정보통신’이 임차해 사용 중이다.

 

민변은 이르면 A 정보통신 임대차계약이 종료되는 2021년 이 빌딩에 입주할 예정이다. A 정보통신은 올 여름 허 씨와 맺은 임대차계약에 따라 2년의 임차기간 종료 후 1년을 연장할 수 있다. 이 경우 사무실 이전은 1년 늦춰질 수 있다. 민변은 현재 이 빌딩에서 약 900m 떨어진 서울 서초동 대덕빌딩 2층을 임차해 사용 중이다. 연간 임차료는 1억 원 수준이다.

 

민변은 2018년부터 회원들을 대상으로 사옥 매입을 위한 특별회비를 모금했다. 민변에 따르면 2018년 약 21억 원, 올해 약 6억 원을 포함해 지금까지 특별회비로 총 27억 원이 모였다. 민변 회원 1000여 명이 같은 금액을 낸다고 가정했을 때 한 명당 평균 270만 원을 납부한 셈이다.

 

민변 관계자는 “연간 예산 10억 원 중 1억 원가량을 사무실 임대료로 쓰고 있다. 장기적으로 임대료 부담을 줄이기 위해 건물을 매입했다. 변호사 단체로서 (사무실은) 서초동에 있을 수밖에 없다”며 “2018년 봄 매도자가 처음 제시한 금액을 기준으로 모금을 진행해 11월 계약을 체결했다. 그 사이 세입자가 재계약을 했기 때문에 임차인의 권리를 최대한 보장하고 사무실을 이전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빌딩 전부를 사용할 목적으로 매입했지만 중간에 재무적인 상황에 따라 일부 층을 회원들이 사용하게끔 임대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민변의 사업 수입과 지출 규모는 각각 10억 원 수준으로 2016년 이후 꾸준히 늘고 있다. 민변의 각 해 ‘사업수지 결산서’에 따르면 회비와 후원금 수익사업 보조금 등을 포함한 수입 규모는 2016년 8억 8724만 원, 2017년 12억 4888만 원, 2018년 35억 1054만 원, 인건비와 경상비 등을 포함한 지출 금액은 2016년 8억 7854만 원, 2017년 9억 9683만 원, 2018년 27억 2568만 원이다. 2018년 결산에는 특별회비(수입) 21억여 원과 금융기관 예치금(지출) 15억 원이 포함됐다.

 

민변은 현재 국내 전체 변호사 2만 6000여 명 중 1000여 명이 소속된 법조계 최대 진보단체다. 1988년 “기본적 인권의 옹호와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설립돼 2007년 법무부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됐다. 지금까지 문재인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진선미 전 여성가족부 장관, 김선수 대법관, 노정희 대법관, 이석태 헌법재판관, 김외숙 법제처장,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 정치·법조계 유력 인사를 배출했다.​

차형조 기자 cha6919@bizhankook.com


[핫클릭]

· "증여세만 700억?" 이재현 CJ 회장 주식 승계에 숨은 세테크
· [단독] 1심 집행유예 논란 IDS홀딩스 핵심공범, 항소심서 결국 법정구속
· 법과 정의 사이, 불법음란물 거래 잡는 '텔레그램 자경단' 등장
· 판결 틀려도 판사는 잘못 없다? 판결 논란 계속되는 이유
· 변호사시험 '오탈자' 올해 역대 최고 237명 추가, 총 678명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