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덕후

[미국음악일기] 보아·세븐·원더걸스, 3대 기획사의 미국 진출 실패담

싸이 지드래곤 방탄소년단의 미국 진출 성적표 엇갈려

2017.11.09(Thu) 18:19:23

[비즈한국] 최근 나온 트와이스의 새 앨범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이 미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9위에 올랐습니다. 남성 아이돌과 비교해 팬덤이 적은 편인 여성 아이돌로는 이례적인 기록입니다. 하지만 한국 뮤지션 전체로 보면 이제 한국 뮤지션의 인기는 탄탄합니다. 

 

방탄소년단은 ‘뉴욕타임스’​가 다룬 팝스타 분석 기사에 실릴 만큼 강력한 인기를 갖고 있습니다. 빅뱅의 지드래곤은 잘나가는 미국 트랩 힙합 래퍼가 즐겨 들었던 음악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미국시장에서 케이팝의 파워를 보여준 셈이지요.

 

보아의 미국 1집이자 마지막 앨범.

 

이런 성공이 한순간에 이뤄진 건 아닙니다. 수많은 실패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거겠지요. 무엇보다 기술혁신과 이로 인해 일어난 시대적 배경의 영향이 컸습니다. 오늘은 시대를 잘못 만나서, 혹은 다른 이유로 성공하지 못한 3대 대형 기획사의 미국 진출 음악을 소개해보려 합니다.

 

보아의 이트 유 업(Eat You Up).

 

SM엔터테인먼트(SM)의 대모 보아. 그는 일본시장과 한국시장을 석권한 한국 최초의 케이팝 스타입니다. 더 중요한 건 그가 SM의 철저한 기획으로 탄생한 가수라는 거지요. 그는 어린 시절 연습생으로 발탁돼 춤, 노래는 물론 외국어까지 트레이닝을 거친 가수였습니다. 기획은 적중했습니다. 그는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정상에 오르며 승승장구합니다.

 

그는 2008년 미국시장에 진출 합니다. 이수만 SM 대표는 보아의 미국 진출을 진두지휘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에서 최고의 가수였던 보아가 신인 가수로 돌아가는 과정은 험난했습니다. 일정 무단 취소는 예사였습니다. 무엇보다 기회 자체가 많지 않았다고 하죠.

 

결정적인 악재가 터집니다. 이수만 대표가 동방신기와의 소송 등에 휘말리며 귀국해야 했던 겁니다. 리더가 사라지자 보아의 프로듀싱 또한 무너지게 되지요. 결국 보아는 예정된 전미 투어를 마치지도 못하고 어정쩡하게 미국 활동을 마무리해야 했습니다. 빌보드 200 앨범 차트에서 127위를 기록한 게 전부였습니다. 한국인 최초로 빌보드 메인차트에 진입했다는 데 의의를 찾아야겠지요.

 

세븐의 디스 이스 마이 이어 feat. 패볼러스(This Is My Year feat. Fabolous).

 

세븐 또한 비슷한 시기에 미국에 진출했습니다. 처음 세븐은 2007년 래퍼 패볼러스(Fabolous)와 함께 첫 싱글을 낼 예정이었는데요, 제이지와 비욘세의 히트곡 ‘크레이지 인 러브(Crazy In Love)’​를 프로듀싱한 리치 해리슨(Rich Harrison)이 곡에 참여하는 등 큰 기대를 낳았으나 곡이 유출되면서 활동이 흐지부지됩니다.

 

세븐의 걸즈 feat. 릴 킴(Girls feat. Lil’ Kim).

 

2008년 세븐은 래퍼 릴 킴(Lil’ Kim)과 함께 첫 번째 싱글 ‘걸스(Girls)’​를 발표합니다. 이 곡은 뮤직비디오를 흑인음악 축제 BET 등에 올리는 등 나름의 활동을 했습니다. 하지만 유의미한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지요. 세븐은 한국으로 돌아와야 했습니다. 아까운 전성기를 놓친 채로 말이죠.

 

원더걸스의 노바디(Nobody).

 

싸이 이전에 미국 진출의 대명사처럼 이야기되던 팀이 원더걸스입니다. 원더걸스는 당대 최고 인기 보이밴드, 조나스 브라더스에 오프닝 액트를 맡으며 주목받기 시작합니다. 기존 팝 스타 무대의 오프닝을 서는 것은 팝스타로 가는 경로 중 하나로 여겨졌습니다. 그렇기에 주목을 받을 수 있었겠지요.

 

앨범으로도 원더걸스는 기존 JYP의 음악을 거의 그대로 가져오는 독특한 전략을 고수했습니다. 다른 곳이 미국의 스태프와 피처링을 가져왔다면 원더걸스는 박진영이 한국 대중을 상대로 만든 곡을 그대로 번역해서 불렀습니다.

 

재미있게도 원더걸스는 오늘 소개한 3개 팀 중 가장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빌보드 HOT 100 차트에서 76위까지 올라온 거지요. 아쉬움은 분명히 있었습니다. 빌보드에 따르면 미국에서 원더걸스의 앨범은 2만 장도 채 팔리지 않았습니다. 신드롬에 가까웠던 한국의 인기를 포기하고 미국 활동에 올인한 결과로는 아쉬웠지요. 원더걸스는 2012년 이후 다시 한국 위주로 활동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싸이의 행오버 feat. 스눕 독(Hangover feat. Snoop Dogg). 

 

세 가수(팀) 모두 정도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미지근한 반응만을 받고 미국시장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이후 ‘강남스타일’이 전 세계를 제패하면서 싸이는 미국 진출에 성공한 최초의 가수가 되었습니다. 재미있게도 싸이는 이후 강남스타일의 성공을 재현하기 위해 영어 곡을 쓰고, 래퍼 스눕독을 섭외하는 등 부단히 노력했지만 그도 결국 성공의 재현에는 실패합니다.

 

보아, 세븐, 원더걸스. 모두 한국 음악계에서 당대에 가장 뛰어난 재능이었습니다. 현재까지도 한국 대중음악계를 지배하고 있는 파워풀한 조직의 뒷받침도 받았습니다. 세 대형기획사 모두 2007~2010년 비슷한 시기에 북미시장 진출을 시도했다는 사실도 재미있는데요, 이때가 케이팝이 아시아에서 어느 정도 인정을 받아 자신감이 있었던 시절이어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만큼 가능성이 보였다는 의미겠지요.

 

그러나 북미시장은 너무 큰 장벽이었습니다. 전 세계의 가수들이 경쟁하는 시장입니다. 시장 자체도 커서 한국처럼 빠르게 성공하기 어렵지요. 아직도 아시아계 팝 스타가 없다시피 할 정도로 인종차별도 여전합니다.

 

지드래곤의 늴리리야 feat. 미시 엘리어트(Missy Elliott)

 

싸이 이후의 가수들은 어떻게 이런 문제를 극복했을까요? 해답은 기술이었습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아티스트는 복잡한 현지 프로모션 스태프를 거치지 않고 직접 팬과 소통할 수 있습니다. 팬들도 유튜브를 통해 어디에서나 아티스트의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었지요.

 

직접 소통하는 완전경쟁의 환경에서는 기존 음반사, 라디오, 에이전트와의 관계가 중요하지 않습니다. ‘얼마나 팬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인가’​라는 본질적인 명제만 중요하지요. 그리고 이 부분에서 케이팝은 기존 팝이 채워주지 못했던 숨어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시장을 찾아냈습니다.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전략은 특히 고무적입니다. 기존의 가수들처럼 거대한 자본을 투입하기보다는 트위터, 유튜브 등을 통해 홍보합니다. 전 세계에 작지만 단단한 팬덤을 롱테일로 모아, 이를 수익화하지요. 이 전략을 통해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 트위터 인기 톱10 계정에 2개를 올려놓고, SNS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가수로 빌보드에서 인정받는 등 인기에 탄력을 받고 있지요. 최근 인기 래퍼 디자이너와 함께 피처링을 한다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방탄소년단의 피 땀 눈물. 한국 가사와 한국 스태프가 만든 음악이지만 유튜브 댓글은 온통 영어로 가득하다.

 

더욱 재미있는 사실은 방탄소년단의 음악이 매우 ‘한국적’이기도 하다는 사실입니다. 음악과 춤은 철저하게 동시대의 팝을 연상시킵니다. 하지만 아이돌 그룹입니다. 가사도 심지어 영어가 아니죠. 그런 한국적인 프로듀싱에 케이팝 팬들은 오히려 더 열광합니다. 가장 한국적이기에 역설적으로 가장 국제적일 수 있게 된 겁니다.

 

오늘 소개했던 미국 진출 곡들을 보면 더 그런 생각이 듭니다. 곡 자체가 한국에서 발표한 곡보다 감흥이 덜합니다. 그동안 만들어졌던 아티스트의 정체성을 보여주기보다는 미국시장에 맞춰 미국식으로 곡을 바꾸어서가 아닐까요? 국제적 감성을 따라가는 것보다 우리나라에서도 성공할 만한 콘텐츠를 만드는 게 더 세계적일지 모르겠습니다. 

 

팝음악 시장에서 한국음악의 강점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되는, 3대 기획사의 실패한 미국 진출 음악들이었습니다.

김은우 아이엠스쿨 콘텐츠 디렉터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드라마 출연 빌미 성폭행에 갈취까지…허위 오디션 공고 주의보
· [현장] '카카오주차' 직접 해보니 '문전박대' 불청객이 따로 없네
· [김대영의 밀덕] 트럼프 방한과 함께 공개된 문재인 정부 '무기 구매 리스트'
· [단독] 생리대 '릴리안 사태' 인터넷 게시물 미스터리
· 현대카드 직원 성폭행 의혹, 정태영 부회장까지 논란 더해 '눈덩이'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