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Story↑Up > 엔터

[정수진의 계정공유] 미국 하이틴물에 K드라마 양념 바른 '엑스오, 키티'

한국 배경의 전형적인 미국 하이틴물…K드라마 법칙 더해져 '묘한 시너지'

2023.05.31(Wed) 10:21:49

[비즈한국] ‘미드’로 프롬(prom: 미국의 고교 졸업파티)과 홈커밍 등 미국 문화를 배웠던 한국인들의 마음이 웅장해지고 있다. 한국 드라마 마니아인 주인공이 한국 드라마 세계 속으로 들어가 활약하던 ‘드라마월드’와 한국인 이민자 가족의 모습을 담아낸 시트콤 ‘김씨네 편의점’이 인기를 끌기 시작한 게 2016년의 이야기인데, 이제는 아예 한국 국제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한국계 미국 10대 소녀가 하이틴물의 주인공이 되어 한국 문화를 습득하는 모습이 당연해진 세상을 살고 있기 때문. 넷플릭스 드라마 ‘엑스오, 키티’ 이야기다.

 

어머니가 다녔던 학교이자 장거리 연애 중인 남자친구가 다니는 서울의 국제고등학교에 다니게 된 키티. 어머니는 일찍 돌아가셨으나 아버지의 영향으로 한국 문화를 받아들이는 데 적극적이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엑스오, 키티’는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시즌3까지 선보인 넷플릭스 영화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이하 ‘내사모남’)의 스핀오프 드라마. ‘내사모남’의 주인공 라라 진(라나 콘도어)이 짝사랑하던 남자들에게 썼으나 부치지 못했던 다섯 통의 편지를 모조리 부쳐버리며 중매쟁이 역할을 톡톡히 했던 여동생 키티(애나 캐스카트)가 이번 드라마의 주인공이다. ‘내사모남’에서 가족여행으로 한국을 왔다 만난 한국소년 대헌(최민영)과 장거리 연애 중이던 키티는 남자친구가 재학 중인 것은 물론 자신의 어머니가 다녔던 KISS 국제고등학교에 지원하며 한국에 오게 된다.

 

키티의 남자친구 대헌은 경제적인 이유로 재벌 2세인 유리와 계약연애를 한다. 대헌의 아버지가 유리의 아버지 한 회장의 고용 운전기사인지라 당연히 유리의 부모는 이들의 관계를 반대하지만, 한 회장의 갑질 이슈를 막기 위해 전략적으로 이들의 연애를 부각시키기도 한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드라마의 분위기는 전형적인 미국 하이틴물과 다를 바 없다. ‘내사모남’은 물론 넷플릭스의 인기작 ‘키싱 부스’ 시리즈처럼 10대 청소년이 사랑, 우정, 학업 등의 문제를 겪으며 성장하는 모습을 가볍게 담아내는 로맨틱 코미디물의 정석을 따른다. 물론 배경이 한국인지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 명동, 남산 등 한국 유명 장소들이 드라마 곳곳에 등장하고, 명절인 추석과 부채춤과 태껸 등 한국 전통 문화가 등장하며 외국 시청자들에겐 신기함을, 한국 시청자에겐 묘한 뿌듯함을 안긴다. 심지어 주인공들이 시험 준비를 하면서 한국 역사를 배우기도 한다.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둔 혼혈이긴 하지만 미국에서 나고 자란 미국 소녀가 한반도 최초의 국가가 고조선이고, 후삼국 시대의 연도를 암기하는 모습이 무척 생경하고 신기하게 다가온다.

 

재미난 건 얼개는 전형적인 미국 하이틴물이면서 주요 설정들은 ‘K드라마 법칙’으로 불리는 한국 드라마 특유의 클리셰로 채웠다는 것. 키티의 남자친구 대헌이 울며 겨자 먹기로 계약연애를 하게 되는 유리(지아 킴)가 대헌의 아버지(이성욱)가 운전기사로 일하며 모시는 한호텔그룹 한 회장(이형철)의 딸이라는 점은 전형적인 재벌집 남자와 가난한 여자의 관계성을 성별만 바꾼 것이다.

 

KISS를 다니는 이들의 상황과 학교를 다니는 이유는 가지가지다. 재벌 아버지와 유명 배우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민호 같은 인물도, K팝 광팬이라 한국 문화에 적극적인 매디슨 같은 인물도 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KISS의 교장이자 유리의 엄마인 임지나(김윤진)에게는 출생의 비밀이 존재하고, 혈연으로 엮인 이들은 물론 주요 인물들을 어떻게든 모두 한 공간에 몰아넣는 점도 그러하다. 여주인공이 넘어질 뻔한 순간에 남주인공이 등장해 드라마틱하게 감싸 안으며 구해주는 한국 드라마의 전형적인 장면 또한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미국 하이틴물과 한국 드라마 클리셰가 묘한 시너지를 내는 이 독특한 드라마는 10부작이지만 편당 30분 남짓의 가뿐한 미드폼 분량이라 5시간이 안 되는 시간으로 전체를 감상할 수 있다. 이야기는 다소 유치하지만 ‘키싱 부스’ 유의 미국 하이틴물을 좋아하거나 K팝을 사랑하는 이들이라면 흥미롭게 볼 구석이 많다. 블랙핑크, BTS, 세븐틴, 트와이스, 모모랜드, 전소미, 스트레이키즈 등 K팝 아이돌의 노래가 곳곳에서 들리고, 심지어 2PM 출신 옥택연은 극 중 글로벌 슈퍼스타 오션 박으로 특별 출연하며 눈길을 모은다.

 

키티의 엄마와 학창시절 친구였던 KISS 교장 임지나 역을 맡은 김윤진. 한국 드라마에서 빠질 수 없는 출생의 비밀 클리셰의 키를 쥐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키티와 합을 맞추는 남주인공 대헌 역의 최민영은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남주혁의 남동생으로 등장해 얼굴을 알렸는데, ‘엑스오, 키티’에서 자연스러운 영어 연기로 향후 글로벌한 활동을 짐작하게 만든다. 재벌 딸이자 인플루언서 유리 역의 지아 킴과 대헌의 친구이자 유명 배우의 아들 민호로 등장하는 서브 남주 포지션을 맡은 이상헌은 실제 친남매 사이라고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다. 성인 캐릭터에 김윤진, 이형철, 이성욱 외에 뮤지컬 배우인 마이클 리처럼 잘 알려진 배우들이 출연해 정극 한국 드라마 느낌을 주는 것도 묘한 웃음 포인트.

 

추석을 맞아 음식을 준비하고 있는 대헌의 가족들. 추석의 의미에 대해 한 인물이 한 마디로 정의하는 장면이 꽤나 웃기다. “가족과 친척들이 모여 맛있는 음식을 해먹다가 결국 싸우는 것으로 끝나.” 사진=넷플릭스 제공​

 

‘엑스오, 키티’는 5월 18일 공개 이후 4일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영어) 부문 2위, 5월 25일 전 세계 47개국 1위를 기록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많은 사랑을 받았던 ‘내사모남’의 후광도 있겠지만, K팝과 K드라마 등 전 세계에 불고 있는 ‘K콘텐츠’의 영향이 크다는 걸 드라마를 보며 실감할 수 있다. 가볍게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남산에서 자물쇠를 채우며 연인들의 사랑을 확인하는 한국식 연애를 하는 키티와 대헌. 이들의 연애는 시즌2에서 어떻게 이어지게 될까. 사진=넷플릭스 제공

 

필자 정수진은?

여러 잡지를 거치며 영화와 여행, 대중문화에 대해 취재하고 글을 썼다. 트렌드에 뒤쳐지고 싶지 않지만 최신 드라마를 보며 다음 장면으로 뻔한 클리셰만 예상하는 옛날 사람이 되어버렸다. 광활한 OTT세계를 표류하며 잃어버린 감을 되찾으려 노력 중으로, 지금 소원은 통합 OTT 요금제가 나오는 것. 

정수진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writer@bizhankook.com


[핫클릭]

· [정수진의 계정공유] 선한 영향력이 주는 묵직한 울림 '어른 김장하'
· [정수진의 계정공유] 궁극의 판타지 '닥터 차정숙', 슬의생처럼 욕하지 않고 보는 이유
· [정수진의 계정공유] 언제든지 화 낼 준비가 되어 있는 당신에게 '성난 사람들'
· [정수진의 계정공유] 여성 서사도, 워맨스도 좋지만…'퀸메이커'의 아쉬움
· [정수진의 계정공유] '서진이네', 사장 이서진의 꿈은 현실이 된다?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