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
HOME > Target@Biz > 비즈

[인터뷰] 잘나가는 뮤비 감독이 '카폰' 찍는 까닭 "재미나니까"

김종권 피치스 공동대표, '힙한' 영상으로 브랜드 가치 높이고 의류 판매로 수익

2018.10.12(Fri) 11:37:02

[비즈한국] “멋있으니까요.” 인기 비결을 묻는 질문에 답은 간결했다. 피치스(Peaches)에서 콘텐츠 제작을 책임지는 김종권 감독 겸 공동대표는 말을 이었다. “브랜드가 주는 이미지가 멋있지 않으면 팔리지 않아요. 근데 잘해요 저. 이미지나 비주얼 만드는 거. 콘텐츠에 정말 공을 들여 작업하거든요. 자주 영상을 올리지도 않고 몇 개월씩 걸리기도 해요. 그러니까 팬들이 다가오는 거죠.”

 

지난 11일 서초구 양재동에서 만난 김종권 피치스 공동대표 겸 감독. 피치스의 인기 비결을 묻는 질문에 간단한 답이 돌아왔다. “멋있으니까요.”​ 사진=최준필 기자

 

피치스는 ‘스트리트카’ 문화에 기반을 둔 의류 스타트업이다. 낯선 설명이지만, 사실 공동 창업자인 김 감독 또한 피치스를 한마디로 정의하기 난감해했다. 사업 모델은 간단하다. 맨투맨 티, 모자 등 의류를 생산해 ‘피치스(Peaches)’라는 회사 이름을 영어로 대문짝만하게 새겨 판다. 피치스가 3개월에 한 번씩 시즌제로 내놓은 의류는 모두 완판될 정도로 인기다. 올해만 매출 5억 원을 바라본다.

 

설립된 지 2년도 채 안 된 스타트업의 이름이 박힌 옷을 누가 사는 걸까? 김 감독의 말을 빌리자면 고객이 아닌 ‘팬’이 산다. 피치스가 잘하는 일은 ‘힙’한 영상을 만드는 것. 다윗골드(Dawittgold)라는 닉네임으로 잘 알려진 김 감독이 내놓는 영상에선 자동차가 주인공이다. 번쩍번쩍하게 튜닝된 차량에 힙합 음악, 영화 뺨치는 영상미가 가미돼 자동차 마니아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피치스 크루’라고 불리는 추종자가 전 세계에 퍼져 있다고. 결국 피치스는 ‘웰메이드’ 영상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만드는 셈이다.

 

“1980~1990년대 미국에서 스케이트보드에 열광하던 문화가 지금 차량으로 옮겨왔어요. 차량 휠을 바꾸고, 엠블럼을 붙이면서 소유물을 커스터마이징 하는 거죠. 어린 나이에 면허를 딸 수 있는 미국에서 영향력이 더 커요. 카폰(Car Porn)이라는 단어 아세요? 자동차 포르노라는 말인데 그만큼 본인이 좋아하는 차량이 나오는 영상을 보면서 희열을 느낀다는 거죠. 우리는 그 마니아가 좋아할 만한 포인트를 잘 짚어내요.”

 

피치스는 잘 만든 자동차 영상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높인다. 그 힘으로 팬덤을 형성하고 의류를 판매한다. 국내보다 해외에서 반응이 더 크다. 사진=최준필 기자

 

피치스는 초기에 BMW M시리즈 영상을 찍으면서 조금씩 이름을 알렸다. 2017년 도쿄에서 열린 RWB(일본에 위치한 올드 포르쉐 튜닝 업체) 정기 모임을 스케치한 영상인 ‘2017 RWB Porche Tokyo Meet After Movie’가 조회 수 147만을 기록하며 본격 주목받았다. 외제차만 다루진 않는다. 현대의 제네시스 쿠페가 등장하는 ‘Let you roll in a Hyundai’​ 영상을 제작해 국내 커뮤니티 사이에서 극찬을 받기도 했다.

 

“영화 ‘분노의 질주 3’​에 보면 한이라는 인물이 현대 차를 무시하는 장면이 나와요. 저는 차량 가격을 두고 평가하는 게 마음에 들지 않아요. 오너가 차량에 얼마나 애정을 쏟고 가꾸느냐가 중요하다고 봐요. 근데 마침 누가 저희 영상에 댓글로 ‘한국 사람도 한국 차 안 탄다’는 말을 했더라고요. 그래서 현대차로 멋진 영상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김 감독의 본래 직업은 뮤직비디오와 TV 광고 감독이다. 엑소, 에프엑스 등 SM엔터테인먼트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했고, 나이키, 스케쳐스, 삼성의 각종 광고 영상을 제작했다. 지인의 소개로 우연히 만난 김 감독과 여인택 피치스 대표는 자동차를 좋아한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이따금 만나 튜닝 정보를 교환하고 드라이브 코스를 공유하며 친해졌다.

 

자동차를 사랑했던 김종권 감독과 여인택 피치스 대표는 스트리트카 문화 형성에 기여하고 싶었다. 물론 재미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욕망이 컸다. 둘은 2016년부터 사업을 구상하기 시작해 2017년 1월 법인을 만들었다.  사진=최준필 기자

 

김 감독과 여 대표가 피치스를 만든 건 2017년 1월. 6개월간의 구상을 거친 뒤였다. 스트리트카 문화 형성에 기여하고 싶다는 생각과 재미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욕망이 합쳐졌다. 물론 후자가 큰 이유였다. 요식업 운영 경험이 있는 여 대표가 사업 운영 전반을 맡고, 김 감독이 콘텐츠 제작을 담당하기로 했다. 각자 맡은 일이 다르지만 내부에서 암묵적인 원칙이 있다.

 

“지금 직원이 5명인데, 아이디어 회의를 하다가 한 명이라도 재미없다고 생각하면 안 해요. 우리 중에 재미없는 사람이 있는데, 팬들 중에는 분명 더 많겠죠. 무조건 재미있어야 해요. 그래서 우린 필(Feel)이 오지 않으면 안 해요.”

 

자체 차량 영상을 제작하는 게 기본이지만 BMW, 나이키 등 각 분야 최고 브랜드와 콜라보 영상을 만들기도 한다. BMW M4를 주인공으로 만든 영상 ‘공도최강’, ‘나이키: 온 에어 프로젝트’가 그 예다. 당시 BMW E36 3시리즈를 나이키 에어맥스처럼 개조했다. 성인 잡지로 유명한 ‘플레이보이’​와 다음 콜라보를 기획 중이다.

 

BMW, 나이키 등 각 분야 최고 브랜드와 콜라보 영상을 제작하는 한편 사업을 해외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미국 LA를 중심으로 브랜드를 키워 국내로 역수출한다는 전략이다. 사진=최준필 기자

 

시작은 한국에서 했지만 반응은 해외에서 더 크다. 피치스의 영상을 보는 사람도, 의류를 구매하는 사람도 외국인 비중이 80%로 높다고. 피치스는 아예 사무실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지역으로 옮겼다. 미국에서 브랜드를 키워 국내로 역수출하겠다는 전략이다. 최근엔 슈퍼카로 불리는 람보르기니 우라칸도 샀다. 람보르기니를 타고 피치스 의류를 구매한 팬에게 직접 배송하는 서비스를 진행하기 위해서다.

 

“미국은 지역에서 기반을 닦고 점점 사업을 확장해가는 문화예요. 일단 LA를 중심으로 브랜드를 키우려고 해요. 슈퍼카 택배 서비스도 그 중 하나로 우리 팬을 위한 서비스예요. 팬이 얼마나 된다고 콕 집어 말하긴 어렵지만 계속 커져가는 건 확실해요.”

 

김 감독은 “인종, 국가, 나이, 성별을 관통하는 콘텐츠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슬로건이 ‘원 유니버스’인 이유다. 그는 “현재도 미국이나 체코, 슬로바키아에 있는 아티스트와 계약을 맺는 중”이라며 “의류 사업에서 확장해 가깝게는 아티스트 에이전시 사업에 뛰어드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피치스는 글로벌 스타트업 투자사 ‘스파크랩스’를 비롯해 여러 투자를 유치해 시드투자를 마쳤고, 다음 단계 투자 유치를 계획 중이다.​

박현광 기자 mua123@bizhankook.com


[핫클릭]

· [인터뷰] 삼성 출신이 만드는 '심장 반지'는 돌연사를 줄일 수 있을까
· [인터뷰] '소화 잘 되는 선식' 동남아서 해법 찾은 서울대생들
· "신어보지 않아도 안심" 신발 스타트업 디파인드 vs 퍼핏
· [인터뷰] '참기름 소믈리에'가 연남동에 방앗간 차린 까닭
· [인터뷰] 불면증 환자가 만든 '모션베드' 몽가타 정태현, 김찬식 대표


<저작권자 ⓒ 비즈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